2021년 09월 20일 월요일
 
 
  현재위치 > 뉴스지닷컴 > 국제

중국이 선진국 후보로 부상했다

 

정치

 

경제

 

사회

 

생활

 

문화

 

국제

 

과학기술

 

연예

 

스포츠

 

자동차

 

부동산

 

경영

 

영업

 

미디어

 

신상품

 

교육

 

학회

 

신간

 

공지사항

 

칼럼

 

캠페인
사노피, ‘나는 속가픈 사람입니다’ 캠페인
기후 위기 대응 ‘안녕! 산해진미 함께할게’...

포토뉴스
 

팬데믹 이후 아침 식사 챙겨 먹는 인구 늘어

아침 식사 섭취 빈도, MZ세대에게서 더 높아
뉴스일자: 2021-09-12

글로벌 뉴트리션 전문 기업 허벌라이프 뉴트리션이 올해로 3년 연속 2021 아시아 태평양 아침 식사 습관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조사에서는 아시아 태평양 소비자가 아침 식사 습관을 들이게 된 가장 큰 동기로 ‘건강 및 웰빙을 추구’로 분석됐다. 소비자 10명 중 3명은(30%) 코로나19 이후 아침 식사를 더 자주 먹기 시작했으며, 이렇게 대답한 응답자의 절반은 매주 6~7일 아침 식사를 챙긴다고 답했다.

아시아 태평양 지역 소비자의 아침 식사에 대한 인식 및 식습관은 물론 다양한 인구 통계 그룹의 행동 양식에 팬데믹이 미친 영향을 이해하기 위해 허벌라이프 뉴트리션은 △호주 △홍콩 △인도네시아 △일본 △한국 △말레이시아 △필리핀 △싱가포르 △대만 △태국 △베트남 등 11개 지역에서 18세 이상의 소비자 5500여 명을 대상으로 2021 아시아 태평양 아침 식사 습관 조사를 했다. 지역마다 응답자의 약 50%는 Z세대(18~24세)나 밀레니얼세대(25~40세)로 구성했다.

스티븐 콘치(Stephen Conchie) 허벌라이프 뉴트리션 아시아 태평양 지역 수석 부사장 겸 총괄책임자는 “팬데믹으로 인해 아시아 태평양 지역 소비자들의 아침 식사 습관에 주목할 만한 변화가 있었다”며 “웰빙을 위해서 건강하고 영양이 풍부한 아침 식사가 필요하다는 인식이 늘어나면서 전에는 아침을 거르던 MZ세대를 포함한 다수의 소비자가 매일 아침 식사를 챙기고 있다. 많은 소비자가 바람직한 영양 섭취 습관을 들임으로써 더욱 건강한 삶에 한 발짝 가까워진 것”이라고 말했다.

아침 식사 섭취 빈도, MZ세대에게서 더 높게 나타나

아시아 태평양 지역의 MZ세대 5명 중 2명(37%)은 팬데믹으로 인해 아침을 더 자주 먹기 시작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해당 지역의 다른 연령대 그룹의 평균인 30%보다 높게 나타났다. MZ세대의 아침 식사 습관 변화는 특히 태국(65%)과 필리핀(53%)에서 두드러졌으며, 18~40세 소비자의 절반 이상이 이제 아침을 더 자주 먹는 것으로 나타났다.

아침 식사를 더 자주 챙기게 된 이유로는 MZ세대 역시 전체 아시아 태평양 지역 소비자와 유사하게 답했다.

·건강과 웰빙을 개선하고 싶어서(65%)
·아침에 식사 준비를 할 여유 시간이 늘어서(48%)
·집에서 보내는 시간을 긍정적인 라이프스타일 변화에 투자하고 싶어서(41%)

또한 아침 식사 빈도가 늘어난 것과 더불어 MZ세대 10명 중 4명(41%)은 더 건강한 아침을 먹기 시작했다. 이런 변화는 필리핀(66%), 인도네시아(61%), 베트남(57%)에서 더욱 두드려졌다. 해당 세대에서 아침 식사에 적용한 주요 변화는 아래와 같다.

·아침 식단에 채소와 과일을 더 많이 포함했다(57%).
·아침으로 반드시 영양 균형이 잡힌 식사를 했다(54%).
·아침에 물을 더 많이 마셨다(52%).

아시아 태평양 소비자들, 영양의 중요성에 대한 인식 높아져

아시아 태평양 소비자들이 이상적인 아침 식사에서 영양의 중요성을 인지하는 경우도 크게 늘었다. 이상적인 아침 식사를 준비할 시 주로 고려하는 사항에 관해 물었을 때 응답자들은 가장 중요한 요소로 영양을 선택했으며(50%), 쉽고 빠르게 준비 가능(16%), 맛(14%), 편의성(14%)이 그 뒤를 이었다.

2019년 허벌라이프 뉴트리션에서 진행한 아시아 태평양 아침 식사 습관 조사에서는 영양이 우선순위가 낮은 요소였고, 소비자들은 맛과 편의성을 더 우선시했다.

아시아 태평양 소비자, 고단백 아침 식사의 중요성 깨달아

아침을 먹었을 때 좋은 점에 관한 질문에는 아침에 에너지가 생긴다(76%), 그날 하루의 신진대사를 활성화한다(49%), 직장이나 학교에서 더 집중력을 발휘할 수 있다(49%) 등이 핵심적인 장점으로 꼽혔다.

더불어 소비자의 대다수(73%)가 고단백 아침 식사의 중요성을 깨닫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응답자의 67%가 고단백 아침 식사가 다음 식사나 간식 섭취까지 에너지 공급을 유지하는 데 도움이 된다고 답했다.
·65%가 근육 관리에 도움이 된다고 대답했다.
·53%가 면역력 증대에 도움이 된다고 대답했다.

건강한 아침 식사에 있어 가장 큰 장애물은 낮은 편의성이라고 답해

응답자의 대부분(74%)이 건강한 아침 식사를 매일 섭취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했고, 더 건강한 아침 식사 옵션을 선택할 의향을 보였으나 일부는 건강한 아침 식사를 루틴으로 만드는 데 어려움을 겪고 있었다.

건강한 아침 식사 옵션을 선택할 의향이 없는 핵심 이유는 아래와 같다.

·건강한 아침 식사는 만드는 시간이 오래 걸려서(27%)
·건강한 아침 식사의 중요성을 못 느껴서(25%)
·건강한 아침 식사는 비싸서(23%)

이상적인 아침 식사를 위한 지출 의향에 관해 물었을 때 대다수는 1인분에 미화 5달러를 초과해서 지출하기를 꺼렸다.

콘치 부사장은 “더 건강한 아침 식사라고 해서 만드는 시간이 더 오래 걸려야 할 필요는 없다”며 “영양이 충분하면서도 쉽고 빠르게 준비할 수 있는 아침 식사 옵션은 많다. 아침 식사 습관을 들이면 소비자들은 하루를 시작할 에너지를 얻을 수 있고 장기적으로 전반적인 웰빙 상태를 향상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출처 / 허벌라이프 뉴트리션(Herbalife Nutrition)



 전체뉴스목록으로

다국적 기업에 가장 유리한 곳은 '싱가포르'
글로벌케어, 아이티 지진 10만달러 긴급구호
MSCI 파키스탄 지수 재분류
녹색 회복, 한 정부의 힘만으로는 불가능
영국 노던 슈퍼허브 냉동보관창고 확장 완료
팬데믹 이후 아침 식사 챙겨 먹는 인구 늘어
소매업체 3분의 1 '팬데믹 영향 영구적일 것'

 

소프트뱅크-도이체텔레콤, 전략적 파트너십
아마존, 브라질서 탄소 제거 솔루션에 투자
엑스페리언, 최우수 사기 방지 리더로 꼽혀
자메이카 제조업 부문, 경제 회복 견인 기대
환자안전운동재단, 이벤트 앞두고 행동 촉구
최초의 대추 온라인 경매 플랫폼 eZad
리테라, 고객사 성장 지원 위해 컨셉 인수

 


010라인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회사소개 | 인재채용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책임한계와 법적고지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고객센터

기사제보 이메일 news@newsji.com, 전화 050 2222 0002, 팩스 050 2222 0111, 주소 : 서울 구로구 가마산로 27길 60 1-37호

인터넷뉴스서비스사업등록 : 서울 자00447, 등록일자 : 2013.12.23., 뉴스배열 및 청소년보호의 책임 : 대표 CEO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