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9월 20일 월요일
 
 
  현재위치 > 뉴스지닷컴 > 교육

중국이 선진국 후보로 부상했다

 

정치

 

경제

 

사회

 

생활

 

문화

 

국제

 

과학기술

 

연예

 

스포츠

 

자동차

 

부동산

 

경영

 

영업

 

미디어

 

신상품

 

교육

 

학회

 

신간

 

공지사항

 

칼럼

 

캠페인
사노피, ‘나는 속가픈 사람입니다’ 캠페인
기후 위기 대응 ‘안녕! 산해진미 함께할게’...

포토뉴스
 

4만 평 부지 ‘원스톱’ 스튜디오 콤플렉스 공동사업

아센디오-동아방송예술대학교
뉴스일자: 2021-09-08

종합 콘텐츠 기업 아센디오(012170, 각자 대표 신동철·강재현)는 동아방송예술대학교(총장 최용혁, 이하 DIMA)와 2024년 완공을 목표로 경기도 안성의 DIMA 부지에 약 4만 평 규모의 ‘스튜디오 콤플렉스’ 개발 사업을 공동으로 추진하고, 30일 공동사업 협약을 체결했다.

아센디오와 DIMA는 △스튜디오 건립 △콘텐츠 제작을 위한 산학협력 인프라 구축 △교육 실습 체계 구축 등 산학 상호 발전을 위해 적극적으로 협력할 예정이다.

스튜디오 콤플렉스 개발 사업은 2024년 3월까지 약 2년 6개월에 걸쳐 진행될 예정으로 경기도 안성에 있는 DIMA 부지에 총 860억원을 투자해 대규모 스튜디오 콤플렉스를 건설하는 초대형 프로젝트다. 스튜디오 콤플렉스는 2022년 개통 예정인 제2경부고속도로(세종~포천)를 이용할 시 서울권에서 약 40~50분 정도 소요되는 거리로 접근성이 좋아 사업성이 높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그뿐만 아니라 스튜디오 콤플렉스 내에는 숙박 및 상업시설, 전시체험 공간 등을 제공해 앞으로 미디어 체험 및 관광 상품으로 활용할 예정이다.

아센-DIMA의 스튜디오 콤플렉스는 원스톱 스튜디오 개념을 국내 최초로 도입해 제작 스튜디오, 버추얼 스튜디오, 야외 오픈 스튜디오 등 콘텐츠 제작 스튜디오는 물론 숙박시설, 체험, 전시공간 등 기타 부대시설을 갖춰 제작부터 숙박 및 체험과 교육 시설까지 한자리에서 모두 가능하게 한다는 계획이다.

특히 버추얼 스튜디오에는 LED 월(Wall)을 기반으로 한 AR, VR, XR, 메타버스 등 실감형 콘텐츠 제작을 위한 최신 시설이 들어서게 된다. 또한 스튜디오 콤플렉스 내에 차량 및 스턴트 등의 거리 촬영이 가능한 가변식 VFX Street도 마련 계획이다. 이에 따라 최신 설비를 갖추게 될 스튜디오 콤플렉스 구축을 위해 각 분야 전문가들과 협력을 진행할 예정이며, 이를 통해 한 단계 앞선 제작 환경을 갖추게 될 것으로 전망된다.

한편 아센디오와 공동사업 협약을 맺은 동아방송예술대학교 최용혁 총장은 “학생들에게 최적의 교육 기회를 제공하고 실습 생태계를 조성하는 등 양질의 교육과 발전을 위해 산-학 간의 긴밀한 협력이 이뤄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이번 협약에 대한 의지를 전했다.

아센디오 신동철 대표이사는 “이번 스튜디오 콤플렉스 조성 사업은 최고의 제작환경과 함께 부가가치 창출의 기회를 만들어 아센디오가 종합 콘텐츠 기업으로 성장하기 위한 초석을 다지기 위한 것”이라며 “아센디오 작품의 경쟁력을 더욱 강화하는 한편 교육기관과의 연계를 통해 장기적으로는 미래의 콘텐츠 사업을 선도하고 새로운 비전을 제시하고자 한다”며 신사업에 착수한 포부를 밝혔다.

출처 : 아센디오



 전체뉴스목록으로

교직원공제회, 반부패·청렴 내재화 캠페인
'25년까지 AI 융합 IoT 가전 기술인력 1250명 양성
성동구 청소년 100인 기획단 ‘#성동에 살아요’
미래엔, ‘초등 엠티처’ 회원 수 10만명 돌파
메이저맵, 강릉원주대와 진로추천 모델 계약
‘강성태의 저절로 영단어 1’ 예약 판매
예스24 ‘신학기 응원 프로젝트’

 

AI 통한 맞춤형 영어 교육 지원
‘나는 약속을 지켜요’ 국내 출간
입시·진로·진학 위한 최고의 대치동 분석 노트
4만 평 부지 ‘원스톱’ 스튜디오 콤플렉스 공동사업
인공지능 산업계 이끌 청년인재 육성한다
엘칸토-연세대, 콘텐츠 및 기술 지원 상호협력
삼성, ‘꿈의 격차’ 줄이기 나선다

 


010라인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회사소개 | 인재채용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책임한계와 법적고지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고객센터

기사제보 이메일 news@newsji.com, 전화 050 2222 0002, 팩스 050 2222 0111, 주소 : 서울 구로구 가마산로 27길 60 1-37호

인터넷뉴스서비스사업등록 : 서울 자00447, 등록일자 : 2013.12.23., 뉴스배열 및 청소년보호의 책임 : 대표 CEO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