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4월 23일 금요일
 
 
  현재위치 > 뉴스지닷컴 > 미디어

중국이 선진국 후보로 부상했다

 

정치

 

경제

 

사회

 

생활

 

문화

 

국제

 

과학기술

 

연예

 

스포츠

 

자동차

 

부동산

 

경영

 

영업

 

미디어

 

신상품

 

교육

 

학회

 

신간

 

공지사항

 

칼럼

 

캠페인
‘점자로 말해요’ 캠페인... 점자명함 주고...
도심 거리쓰레기 저감 위한 ‘쓰담서울’ 캠...

포토뉴스
 

알바 시급 인상률 1위 ‘프로그래머’

개발자 모시기 열풍 알바직에도 영향?!
뉴스일자: 2021-04-06

대기업과 주요 스타트업의 '개발자 모시기' 경쟁이 아르바이트 시장에도 영향을 준 것으로 나타났다.
 
아르바이트 대표포털 알바몬(대표 윤병준)에 따르면 지난해 1분기 대비 아르바이트 시급 인상폭이 가장 큰 직종 상위에 개발 관련이 다수 포함됐다.
 
알바몬은 최근 올해 1분기 동안 자사 플랫폼에 등록된 업직종별 아르바이트 시급 빅데이터 375만여 건을 분석했다. 그 결과 전체 145개 알바 직종의 평균 시급은 1만153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 평균 시급인 1만29원 대비 1.2% 증가한 수준이다.
 
알바 시급 인상폭이 가장 컸던 직종은 '프로그래머'였다. 지난해에는 평균 1만669원으로 책정됐던 시급이 올해는 1만2670원으로 18.8% 증가했다.
 
특히, 알바 시급 인상률 상위 10위 안에는 프로그래머 외에도 2위 △캐릭터/애니메이션 디자인(9,549원->11,004원 15.2% 증가), 3위 △HTML코딩(10,366원->11,660원 12.5% 증가), 5위 △웹/모바일 기획(9,698원->10,561원 8.9% 증가), 10위 △시스템/네트워크/보안(10,265원->11,097원 8.1% 증가) 등 개발 관련 알바들이 다수 포함됐다. 개발 인력 품귀 현상으로 인해 높아진 개발자 몸값이 프리랜서와 아르바이트직에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풀이된다.
 
이 외에도 △간병/요양보호사(12.5%) △피부관리/마사지(8.8%) △설문조사/리서치(8.6%) △나레이터모델(8.6%) △동영상 촬영/편집(8.3%) 알바도 시급 인상폭이 큰 직종 상위 10위에 포함됐다.
 
한편, 올해 1분기 전체 아르바이트 직종 중 평균 시급이 가장 높은 '시급킹' 알바 1위는 과외(방문/학습지) 알바가 차지했다. 올해 과외 알바의 시간당 급여는 평균 1만7800원으로 최저 시급인 8720원 보다 9080원 높았고, 전체 평균 시급(10,153원) 보다도 7647원 높았다. 다음으로 시간당 1만7361원을 기록한 △피팅모델 알바가 시급킹 2위를 차지했다. 
 
이 밖에 △요가•필라테스 강사(14,885원), △보조출연/방청(14,622원), △나래이터모델(14,357원), △예체능 강사 (13,155원), △컴퓨터/정보통신(12,922원), △외국어/어학원(12,843원) △프로그래머(12,670원) △교육/강사 기타(12,528원) 등이 알바 시급킹 상위 10위에 포함됐다.
 
출처 : 알바몬



 전체뉴스목록으로

LG CNS-안랩, 클라우드 보안 시장 공략
컴트루테크놀로지, AI 기반 OCR 시장 선점
삼성전자, 지능형 헤드램프용 PixCell LED
한전, NATO 주관 사이버보안 합동훈련 참여
LG CNS, ‘퍼펙트윈 Suite’ 출시
히타치 밴타라, 스토리지 시장 점유 42.4%
삼성전자, TV 플러스 모바일 앱 국내 출시

 

서울형 뉴딜 일자리 인공지능 학습 데이터 구축
인블록의 디지털 자산 관리 시스템 보안 강화
메타버스 서비스 공동개발 계약
에이수스, 메인보드 오버클럭 세계기록 갱신
LG CNS, ‘AI 튜터’ 일본 교육 시장 진출
징가, ‘퍼즐 컴뱃’ 출시
강화된 양자보안 적용한 ‘갤럭시 퀀텀2’

 


010라인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회사소개 | 인재채용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책임한계와 법적고지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고객센터

인터넷뉴스서비스사업등록 : 서울 자00447, 등록일자 : 2013.12.23., 뉴스배열 및 청소년보호의 책임 : CEO 이상복

주소 : 서울 구로구 가마산로 27길 60, 1-37호 전화 050 2222 0002, 팩스 050 2222 0111, 기사제보 이메일 news@newsji.com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