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4월 23일 금요일
 
 
  현재위치 > 뉴스지닷컴 > 연예

중국이 선진국 후보로 부상했다

 

정치

 

경제

 

사회

 

생활

 

문화

 

국제

 

과학기술

 

연예

 

스포츠

 

자동차

 

부동산

 

경영

 

영업

 

미디어

 

신상품

 

교육

 

학회

 

신간

 

공지사항

 

칼럼

 

캠페인
‘점자로 말해요’ 캠페인... 점자명함 주고...
도심 거리쓰레기 저감 위한 ‘쓰담서울’ 캠...

포토뉴스
 

'펜트하우스' 유준상, 사이다 폭풍 열연

극적 반전 카메오 끝판왕
뉴스일자: 2021-04-07

카메오도 유준상이 하면 다르다.
 
SBS ‘펜트하우스’ 시즌 2가 두 시즌에 걸친 대장정을 마무리하며 지난 2일 유종의 미를 거둔 가운데 카메오로 특별 출연한 유준상의 명품 활약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펜트하우스’ 지난 12-13화에서 유준상은 행복미래당의 대표이자 대선을 바라보고 있는 정치인 정두만으로 등장해 극적인 반전을 선사했다. 특히 악행을 일삼던 주단태(엄기준)가 나애교(이지아)를 살해한 혐의로 체포되는 과정에서 그는 짜릿한 사이다 전개에 종지부를 찍으며 안방극장을 시원함으로 물들였다.
 
등장 초반 정두만은 청아 그룹 대표 주단태와 결탁해 투자 과열을 조장한 정치 인물로 그려졌지만, 그의 진짜 정체는 나애교 살인 사건이 재조명 됨으로써 밝혀졌다. 바로 나애교를 죽인 주단태에게 복수를 하기 위해 칼을 갈고 있었던 것. 더군다나 나애교가 심수련 행세를 하고 있다는 사실을 알면서도 사랑을 키워간 그의 절절한 러브스토리는 극적인 반전에 묘미를 더하며 흥미를 고조시켰다.
 
결국 결정적인 순간 자신의 모든 부와 명예를 잃을 각오로 검찰에 자진 출두한 정두만은 주단태와 직접 대면, 강렬한 사이다를 선물했다. 특히 “네 불행이 완벽해질 때까지 나도 최대한 힘을 보탤 생각이야. 그게 나애교에 대한 내 의리야”라고 말하며 주단태의 마지막 희망까지 거둬가버린 그의 모습은 보는 이들에게 짜릿한 카타르시스를 안겨주었다.
 
이처럼 뮤지컬계의 아이돌 ‘엄유민법(엄기준, 유준상, 민영기, 김법래)’ 엄기준과의 인연으로 ‘펜트하우스’ 시즌 2 카메오로 출연하게 된 유준상은 짧은 등장만으로도 임팩트 있는 존재감을 펼치며 명품 배우로서의 저력을 다시금 확인시켜주었다. 정두만 캐릭터의 절절한 서사를 단번에 캐치해 시청자들의 감성을 자극한 그는 나애교와의 '사약케미'까지 형성하며 눈길을 모으기도.
 
뮤지컬 배우, 영화감독에 이어 본업인 배우로서 출연하는 작품마다 대체될 수 없는 존재감을 뽐내며 만능 엔터테이너로서의 활약을 톡톡히 해내고 있는 배우 유준상. 앞으로 다방면에서 그려질 그의 무궁무진한 행보에 기대가 모아진다.
 
한편, 유준상의 세 번째 장편 연출작 영화 ‘스프링 송’은 오는 4월 21일 개봉한다.
 
사진 : SBS '펜트하우스' 시즌 2 방송 캡처
 
출처 : 나무엑터스



 전체뉴스목록으로

배우 전효성 C19 검사 관련 공식입장
현대차-BTS, '수소 에너지' 알린다
안성준, 진해성과의 맞대결서 깜짝 승리
알바몬, 영화 예매권 이벤트
‘나빌레라’ 송강, 수호천사로 변신
‘더 먹고 가(家)’ 정일우X권유리
생명보험재단, 솔지의 언택트 고민 상담소

 

스라소니 아카데미, ‘흥미진진’ 지식 토크
‘라스트 쉽’ 파이널 시즌, TV 최초 방영
배우 이준기 팬, 소아암 치료비 300만원 기부
영화 속 재즈 음악을 해설과 함께 라이브로
'팬찾쇼' 원어스 시온, 수상한 티켓에 의혹?
‘안녕? 나야!’ OST, 스페셜 음원 공개
유튜브 ‘투썸스튜디오’로 MZ세대 소통

 


010라인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회사소개 | 인재채용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책임한계와 법적고지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고객센터

인터넷뉴스서비스사업등록 : 서울 자00447, 등록일자 : 2013.12.23., 뉴스배열 및 청소년보호의 책임 : CEO 이상복

주소 : 서울 구로구 가마산로 27길 60, 1-37호 전화 050 2222 0002, 팩스 050 2222 0111, 기사제보 이메일 news@newsji.com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