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4월 23일 금요일
 
 
  현재위치 > 뉴스지닷컴 > 생활

중국이 선진국 후보로 부상했다

 

정치

 

경제

 

사회

 

생활

 

문화

 

국제

 

과학기술

 

연예

 

스포츠

 

자동차

 

부동산

 

경영

 

영업

 

미디어

 

신상품

 

교육

 

학회

 

신간

 

공지사항

 

칼럼

 

캠페인
‘점자로 말해요’ 캠페인... 점자명함 주고...
도심 거리쓰레기 저감 위한 ‘쓰담서울’ 캠...

포토뉴스
 

선호하는 삶의 방식, ‘워라인’ 보다 ‘워라밸’

삶과 일의 통합 보다 삶과 일의 분리가 더 좋다
뉴스일자: 2021-04-06

미혼 남성 그룹 ‘워라인 선호’ VS 기혼 여성 그룹 ‘워라밸 선호’
 
최근 코로나19 여파로 인해 재택근무 등 원격근무를 시행하는 기업들이 늘면서 삶과 일의 조화와 통합을 추구하는 워라인(Work-Life Integration)이 주목을 받고 있다. 하지만 정작 직장인 및 구직자들은 워라인 보다는 일과 삶을 분리하고 균형 있게 운영한다는 관점의 워라밸(work and life balance)을 더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잡코리아가 아르바이트 대표 포털 알바몬과 함께 직장인 및 구직자, 아르바이트근로자 총 3,067명을 대상으로 ‘선호하는 삶의 방식’에 대해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 재택근무 등 일과 삶의 통합을 추구하는 ‘워라인’보다는 ‘저녁 있는 삶’을 추구하며 일과 삶의 분리를 통한 균형을 추구하는 ‘워라밸’을 더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선호하는 삶의 방식은 응답 군별로 다소 차이가 있었는데, 직장인들의 경우는 워라밸을 더 선호하는 경향이 65.8%로 다른 응답 군들에 비해 가장 높았으며, 아르바이트근로자 역시도 62.5%로 일과 삶이 분리되어 균형을 추구하는 워라밸을 추구하는 경향이 더 높았다. 반면 구직자 그룹에서는 재택근무 등 원격근무를 통해 일과 삶의 통합을 추구하는 워라인을 더 선호한다는 응답이 44.2%로 타 그룹과 비교하면 가장 높았다. 구직자들의 워라인 선호 경향은 입사하고 싶은 회사를 선택할 때 ‘사무실 근무 회사를 더 선호한다(42.4%)’는 응답보다 ‘재택근무 등 원격근무 회사를 더 선호한다(58.3%)’는 조사결과에서도 나타났다.
 
연령대별로는 △20대들의 경우 ‘워라밸을 더 선호한다’는 응답이 66.0%로 가장 높았으며, △30대 64.5%, △40대 54.4% 순이었다. 특히 워라밸을 선호하는 그룹은 △미혼 남성그룹에서 68.4%로 가장 높았으며, 다음으로 △기혼 남성(64.4%)과 △미혼 여성(64.2%)이 비슷한 수준이었다. 반면 기혼 여성그룹의 경우는 ‘워라인을 더 선호한다’는 응답이 51.0%로 워라밸 선호도를 앞질러 육아를 병행하며 일을 할 수 있는 원격근무를 더 추구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한편, 이번 잡코리아x알바몬 조사결과, 코로나19시대 원격근무에 대한 필요성에 대해서는 94.1%가 ‘필요하다’고 생각하고 있었으며, 포스트 코로나 시대 원격근무에 대한 생각으로는 ‘원격근무 형태로 직원을 고용하는 기업들이 많아질 것 같다’는 응답이 60.0%로 ‘코로나19 종식 후에는 원격근무를 운영하는 기업들이 줄어들 것 같다(40.0%)’는 전망보다 다소 높았다.

출처 : 잡코리아
 
 



 전체뉴스목록으로

소아 응급증상, 이럴 땐 꼭 병원 방문해야
동원F&B, 100% 닭고기햄 ‘리챔 프로틴’
엘칸토, 헌 신을 새 신으로 100% 교환 이벤트
샘표, 즐거운 요리 혁명 ‘새미네부엌’ 론칭
직장인 49.3% ‘나는 워런치족’
오뚜기, ‘열려라 참깨라면’ 용기면 출시
반려동물 사진 한 장으로 보험료 산출 및 가입

 

‘나마시떼 도시락 Renew’ 6종 출시
일상 채식 실천 MZ세대… ‘폴로’ 유형 많아
티·아시아키친, 아시아 인기 커리 4종 출시
국내에서 유일한 무설탕 아이즈 키토바
잠 못 드는 치매 반려견 위한 치료법
오뚜기, ‘오즈키친 크리스피치킨’ 2종 출시
공공의주방, 테마박스 3종 출시

 


010라인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회사소개 | 인재채용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책임한계와 법적고지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고객센터

인터넷뉴스서비스사업등록 : 서울 자00447, 등록일자 : 2013.12.23., 뉴스배열 및 청소년보호의 책임 : CEO 이상복

주소 : 서울 구로구 가마산로 27길 60, 1-37호 전화 050 2222 0002, 팩스 050 2222 0111, 기사제보 이메일 news@newsji.com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