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4월 23일 금요일
 
 
  현재위치 > 뉴스지닷컴 > 산업

중국이 선진국 후보로 부상했다

 

정치

 

경제

 

사회

 

생활

 

문화

 

국제

 

과학기술

 

연예

 

스포츠

 

자동차

 

부동산

 

경영

 

영업

 

미디어

 

신상품

 

교육

 

학회

 

신간

 

공지사항

 

칼럼

 

캠페인
‘점자로 말해요’ 캠페인... 점자명함 주고...
도심 거리쓰레기 저감 위한 ‘쓰담서울’ 캠...

포토뉴스
 

삼성물산, 1조대만공항 제3터미널 공사 수주

8000억원 규모
뉴스일자: 2021-04-06

삼성물산이 공개한 대만 타오위안 국제공항 제3터미널 조감도

삼성물산 건설부문(대표이사 오세철)이 총 공사비 1조8000억원 규모의 대만 타오위안 국제공항 제3터미널 공사를 수주했다고 30일 밝혔다.

이번 프로젝트는 타오위안 국제공항 공사가 발주한 것으로 기존 국제공항을 확장하는 사업이다. 1979년 문을 연 타오위안 공항은 대만 제1의 국제공항으로 수도 타이베이에서 북서쪽으로 약 50㎞ 떨어져 있으며, 2010년 제2터미널 개장 이후 이용객 증가에 따른 혼잡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제3터미널 공사를 추진해왔다.

삼성물산은 대만 종합 건설사인 RSEA엔지니어링과 컨소시엄을 구성해 이번 프로젝트를 수주했다. 총 공사금액은 15억6000만달러(약 1조8000억원)이며 이 가운데 삼성물산의 지분은 1조2400억원 규모다. 공사 기간은 60개월로 연면적 약 55만㎡에 연간 4500만명을 수용할 수 있는 여객 터미널과 탑승동 공사를 수행한다.

이번 프로젝트는 대규모 지붕 철골 트러스 및 비정형 천장 공사 등 때문에 고난도 건축 공사로 손꼽힌다. 특히 기존 제1·2터미널 운영 중 간섭 사항까지 고려해야 하는 높은 기술 역량이 필요하다.

삼성물산은 하이테크 현장에서 축적된 모듈화 공법을 활용한 대규모 천장 시공, BIM을 활용한 공간 계획 등 차별화한 기술 제안을 통해 발주처로부터 높은 평가를 끌어냈다.

삼성물산은 국내외 여러 공항 시공 경험을 바탕으로 공항 공사의 강자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인천국제공항 제1여객터미널과 탑승동 확장 공사를 시작으로 2017년에는 몽골 울란바토르 신국제공항도 성공적으로 준공했다. 이 밖에도 홍콩 첵랍콕 국제공항 지반 개량 공사, 싱가포르 창이 국제공항 활주로 확장 공사와 방글라데시 다카 국제공항 확장 공사를 진행하고 있다.

한편 삼성물산은 3월에만 1조8000억원 규모의 카타르 LNG 수출기지, 5000억원 규모의 싱가포르 지하철 공사에 이어 이번 대만공항 프로젝트까지 수주에 성공했다. 이에 따라 1분기 만에 6조원 이상의 수주를 기록했다.

삼성물산은 이번 수주를 통해 공항 건설 프로젝트에서 톱 플레이어 위치를 다시 한 번 확고히 했다며 글로벌 파트너십과 축적된 경쟁력을 바탕으로 수익성 중심의 질 좋은 프로젝트 수주를 이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출처 : 삼성물산



 전체뉴스목록으로

삼성전자, ‘갤럭시 스마트태그+’ 출시
동국제강, 럭스틸 디자인 콘셉트 ‘Life’ 제시
삼성전자, ‘비스포크 직화 오븐 AI’ 출시
삼성물산, 건설현장 위험작업에 로봇기술
원거리 무선 충전 신제품 ‘AirCord R1’
GS수퍼마켓, 인도네시아 점포 흑자 전환
LG화학, ‘꿈의 소재’ 탄소나노튜브 시장 공략

 

홍대소상공인 상점가 스마트 상가 기술 보급
삼성전자, iF 디자인 어워드 71개 수상
美 에너지 스타 프로그램 제삼자 시험소 지정
ABB Azipod® 전기 추진기
프리미엄 후판 브랜드 ‘DK-LP Plate’
대한전선, 1분기 미국서 약 700억원 수주고
MSS 그룹, 마스크로 아마존 입성

 


010라인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회사소개 | 인재채용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책임한계와 법적고지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고객센터

인터넷뉴스서비스사업등록 : 서울 자00447, 등록일자 : 2013.12.23., 뉴스배열 및 청소년보호의 책임 : CEO 이상복

주소 : 서울 구로구 가마산로 27길 60, 1-37호 전화 050 2222 0002, 팩스 050 2222 0111, 기사제보 이메일 news@newsji.com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