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4월 23일 금요일
 
 
  현재위치 > 뉴스지닷컴 > 경영

중국이 선진국 후보로 부상했다

 

정치

 

경제

 

사회

 

생활

 

문화

 

국제

 

과학기술

 

연예

 

스포츠

 

자동차

 

부동산

 

경영

 

영업

 

미디어

 

신상품

 

교육

 

학회

 

신간

 

공지사항

 

칼럼

 

캠페인
‘점자로 말해요’ 캠페인... 점자명함 주고...
도심 거리쓰레기 저감 위한 ‘쓰담서울’ 캠...

포토뉴스
 

키위미디어그룹, 아센디오로 사명 변경

영화, 드라마 제작 및 투자와 배급까지 영역 확장
뉴스일자: 2021-04-05

종합 콘텐츠 기업 키위미디어그룹이 ‘아센디오’로 사명을 변경하고 새 출발에 나선다. 기존 엔터테인먼트 중심의 사업구조를 다변화해서 드라마, 영화 제작 배급 등 K콘텐츠 전문 기업으로 거듭난다는 계획이다.

아센디오(각자대표 신동철·강재현)는 29일 열린 정기주주총회에서 정관 변경을 통해 상호를 키위미디어그룹에서 아센디오로 변경하고 신동철, 강재현 대표 등 기존 사내이사의 중임과 한상훈 사외이사를 중임하는 것을 주요 골자로 하는 안건을 의결했다.

‘아센디오’는 SF소설 해리포터에서 주인공이 스스로를 물에서 튀어 오르게 할 때 쓰는 주문 ‘Ascendio’에서 따온 표현으로 물에서 솟구쳐 높이 날아오른다는 의미가 있다. 이번 사명 변경은 과거는 물론 기존 엔터테인먼트 사업 영역을 넘어 아센디오가 영화 투자, 제작 배급, 드라마, 매니지먼트, 공연, 영상솔루션 사업 등을 통해 K콘텐츠 한류의 중심으로 우뚝 서겠다는 다짐을 담고 있다.

아센디오는 2019년 10월 서울회생법원에 회생절차를 신청한 뒤 지난해 4월 반도건설 계열의 퍼시픽산업에 인수돼 경영 정상화 단계에 돌입했다. 2020년 사업 구조조정 및 포트폴리오 재편을 통해 개별 재무제표 기준으로 149.9억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특히 3~4분기에는 연속 흑자를 기록하는 눈에 띄는 성과를 거뒀다.

아센디오는 2020년 영화 ‘검객’, ‘이웃사촌’ 등의 작품을 투자·배급했으며 ‘강릉’을 제작하는 등 영화 투자·배급과 함께 제작까지 영역을 확장했다. 또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으로 인한 OTT(온라인동영상서비스) 콘텐츠 수요 증가에 적극적으로 대응해 드라마 제작업에도 진출, 공동 제작한 OCN 드라마 ‘다크홀’이 4월 24일 방영을 앞두고 있다. 25일에는 퍼스픽쳐스 유한회사와 55억원 규모 극장용 장편영화 ‘죽어도 되는 아이(가제)’ 제작용역 계약을 체결하기도 했다. 이는 전년 매출액 대비 25.45%에 해당하는 규모다.

아센디오 강재현 대표는 “경영 정상화 기간 재무구조 개선과 함께 사업 부문 재편을 통해 영화 검객에 투자하는 등 새로운 도약을 위한 내실을 다져왔다“며 “지난해 3~4분기 연속 흑자를 기록하면서 재무구조 안정성을 확보하고 있다”고 말했다.

출처 : 아센디오



 전체뉴스목록으로

중소기업 더 뽑고 싶은 직무 1위 ‘영업직’
영업점 방문 고객 간편 전화 출입관리 서비스
서울반도체, LED 시장점유율 세계 3위
한화생명, ‘간편가입 실속플러스GI보험’ 출시
세라젬, 의료가전 부문 4년 연속 1위 선정
오픈마켓 급성장 비결은 입점 파트너와의 상생
채용 공고에 초봉 오픈한 기업 4% 뿐

 

‘디지털혁신 연구센터’ 설립 업무협약
DB손해보험, ‘스마트컨택센터’ 서비스 오픈
GS25 쏜살치킨, 누적 판매량 7만 마리 돌파
의사들이 알아야 할 병원마케팅 핵심전략
재능마켓 긱몬 이벤트 ‘별별재능 대방출’
프런트9, 맞춤형 컨시어지 서비스 오픈
SK텔레콤, 온라인 채용관 열어

 


010라인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회사소개 | 인재채용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책임한계와 법적고지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고객센터

인터넷뉴스서비스사업등록 : 서울 자00447, 등록일자 : 2013.12.23., 뉴스배열 및 청소년보호의 책임 : CEO 이상복

주소 : 서울 구로구 가마산로 27길 60, 1-37호 전화 050 2222 0002, 팩스 050 2222 0111, 기사제보 이메일 news@newsji.com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