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4월 23일 금요일
 
 
  현재위치 > 뉴스지닷컴 > 사회

중국이 선진국 후보로 부상했다

 

정치

 

경제

 

사회

 

생활

 

문화

 

국제

 

과학기술

 

연예

 

스포츠

 

자동차

 

부동산

 

경영

 

영업

 

미디어

 

신상품

 

교육

 

학회

 

신간

 

공지사항

 

칼럼

 

캠페인
‘점자로 말해요’ 캠페인... 점자명함 주고...
도심 거리쓰레기 저감 위한 ‘쓰담서울’ 캠...

포토뉴스
 

모든 아동·청소년에게 집다운 집을

서울시장 선거 아동·청소년 주거권 정책 요구안
뉴스일자: 2021-04-01

청소년 주거권 보장을 실현하기 위해 활동하는 청소년주거권네트워크가 2021년 서울시장 보궐선거 사전투표 개시일인 4월 2일(금) 오전 10시 청와대 인근 사전투표소 종로장애인복지관 앞에서 ‘모든 아동·청소년에게 집다운 집, 진짜 집을 내놔라’ 기자회견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청소년주거권네트워크는 2019년부터 청소년 지원 현장 의견 청취 및 연구, 국내외 현황 및 사례조사, 각계 전문가 자문 등을 거쳐 아동·청소년 주거권 정책을 제안해왔으며, 2월 23일 SH서울주택도시공사와 공동 주관으로 ‘집 밖에서 집을 찾다- 청소년 주거권 보장을 위한 정책 토론회’를 개최하기도 했다.

이번 기자회견에서는 서울시장 보궐선거를 맞아 특히 서울시에서 선도하고, 실현해야 할 아동·청소년 주거권 정책을 제안할 예정이다.

주요 정책은 △서울시 ‘주거 위기를 겪는 아동·청소년 지원 주택’ 50호 우선 공급 △서울형 긴급 복지제도 및 서울시 주거 복지제도의 아동·청소년 포함 개정 △서울시 아동·청소년 탈시설 권리 선언과 탈시설 계획 수립 및 시행 △서울시 아동·청소년 주거복지센터(가칭) 설립 등이다.

이번 기자회견은 유원선 함께걷는아이들 사무국장의 사회로 진행되며, 변미혜 청소년주거권네트워크 공동집행위원장이 대안적인 아동·청소년 주거정책을 제안하게 된 배경을 설명한다. 기자회견문은 청소년자립팸 이상한나라 소속 청소년 등 총 4명의 청소년이 함께 낭독한다. 탈가정 청소년의 주거 이동 경험과 이야기를 담아낸 스토리 사진 전시 및 퍼포먼스도 기자회견 중 진행한다.

또한 청소년주거권네트워크 소속 청소년 수정은 “집은 모든 사람이 누려야 할 기본이자 권리이므로 당연히 청소년에게도 주어져야 한다. 가족과 연결이 끊어진 채 살아가는 청소년은 살면서 겪는 어려움을 홀로 감당할 수밖에 없는 현실이다. 모든 청소년은 자신이 누구와 어디서 살지 결정할 수 있어야 하며 무엇보다 ‘나다움’을 보장받을 수 있는 집과 삶을 위한 지원이 필요하다”고 시급한 정책 변화를 촉구할 예정이다.

이번 기자회견은 청소년성소수자위기지원센터 띵동 등 총 11개 기관 소속 청소년 195명의 개인 연명과 민주사회를위한변호사모임 아동인권위원회, 서울시립청소년이동쉼터 동북권, 서울시사회복지사협회 복지국가시민위원회, 빈곤사회연대, SH서울주택도시공사 등 청소년주거권네트워크 정책 제안에 동의하는 기관, 단체, 연대체 총 93곳의 공동 연명으로 주최한다. 

출처 : 사회복지법인 함께걷는아이들



 전체뉴스목록으로

학교 밖 청소년 위한 건강한 밥상
알바생 38.0% 1년 내내 알바... 프로알바러
‘배리어프리 앱 개발 콘테스트’ 신청 접수
자녀 첫돌 기념으로 소아암 치료비 기부
시각 장애인 위한 배리어 프리 매장 오픈
드론 활용한 갯벌 지형변화 모니터링
무장애관광 환경 조성사업 ‘경기여행누림’

 

아이돌봄 간편결제서비스 업무 협약
외모도 실력, ‘페이스펙’ 면접 결과에 영향
여성 출소자 거주지 문제 해결 나선다
마을장터 ‘고개장’ 온라인 라이브방송 진행
다문화가정 위한 목소리 재능 기부
국제민주주의 친선대사 16인 위촉
코로나19 대응 ‘내일키움일자리’ 사업

 


010라인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회사소개 | 인재채용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책임한계와 법적고지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고객센터

인터넷뉴스서비스사업등록 : 서울 자00447, 등록일자 : 2013.12.23., 뉴스배열 및 청소년보호의 책임 : CEO 이상복

주소 : 서울 구로구 가마산로 27길 60, 1-37호 전화 050 2222 0002, 팩스 050 2222 0111, 기사제보 이메일 news@newsji.com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