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4월 23일 금요일
 
 
  현재위치 > 뉴스지닷컴 > 사회

중국이 선진국 후보로 부상했다

 

정치

 

경제

 

사회

 

생활

 

문화

 

국제

 

과학기술

 

연예

 

스포츠

 

자동차

 

부동산

 

경영

 

영업

 

미디어

 

신상품

 

교육

 

학회

 

신간

 

공지사항

 

칼럼

 

캠페인
‘점자로 말해요’ 캠페인... 점자명함 주고...
도심 거리쓰레기 저감 위한 ‘쓰담서울’ 캠...

포토뉴스
 

코로나 백신 `정해진 대로 맞겠다` 49%

젊을수록 부정적
뉴스일자: 2021-04-03

–  `문의 후 결정하겠다` 36%, `맞지 않겠다` 15%로 유보/부정 절반 넘어
–  `맞겠다` 이유는 `감염 걱정`, `안 맞겠다`는 `부작용 걱정`
–  백신 접종 결정에 `핵심 관계자의 접종` 중요하다 74%

코로나19 백신 접종에 대해 젊은 계층일수록 부정적인 생각을 갖고 있으며, 접종 의사 또한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소비자 조사 전문기관 컨슈머인사이트가 `주례 소비자체감경제 조사`(매주 1000명)에서 3월 1주부터 3월 3주까지 총 3,000명을 대상으로 백신 접종 의향 및 이유, 접종 시 고려 요인에 대해 묻고 결과를 분석했다.
다음 주 백신 접종 대상자가 된다고 가정했을 때 △`정해진 대로 맞겠다` 49% △`맞지 않겠다` 15%, △`문의 후 결정하겠다`는 유보적 응답이 36%였다 [그림1]. 접종 의사는 연령대별로도 큰 차이가 있었다. 20-30대는 `정해진 대로 맞겠다`가 3명중 1명(각각 33%, 34%) 수준에 그쳤으나, 50-60대는 3명중 2명 가까이(각각 64%, 63%)가 `맞겠다`는 반응을 보여 접종 수용률이 2배에 육박했다.
백신 접종 수용 이유로는 △`감염이 걱정되어서`가 34%로 가장 높았고, 이어서 △`언젠가는 접종할 수 밖에 없을 것 같아서` 23%, △`평소 활동 범위가 자유로워질 것 같아서` 19% 순이었다 [그림2]. 반면 `접종하지 않겠다`는 이유는 하나로 모였다. 모든 연령대에서 △`부작용이 걱정되어서`가 가장 컸다(66%). 맞으려는 동기는 개인별로 다르지만, 맞지 않으려는 이유는 `부작용`에 대한 우려로 대표되었다.

■ 젊을수록 추가 비용 지불 의향 높아...
접종 백신을 자의적으로 선택하기 위해 추가 비용을 지불할 의사가 있는 응답자는 전체의 절반 가랑(48%)으로 나타났다. 연령대별로 보면 30대를 정점(55%)으로 고연령으로 갈수록 추가비용 지불 의향도 낮아지고(60대 40%), 지불의향 금액도 낮아졌다(30대 4만 6천원 → 60대 2만 5천원). 전반적으로 30대가 타 연령보다 추가 지불 의사와 평균 지불 금액이 모두 높은 반면, 60대는 이와 반대 경향을 보였다.

■ 공인기관 인증 여부-국내외 부작용 사례 중요시
백신 불안감 해소의 핵심은 `공인기관 인증`과 `부작용 없음`으로 나타났다. 백신 접종 결정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8개 요소의 중요성에 대해서는 △`공인기관의 인증 여부`와 △`국내외 부작용 사례`(각각 93%)가 가장 높았으며, 그 다음은 △`백신 개발국`(83%), △`백신 개발사(아스트라제네카, 화이자 등)`(83%), △`미 접촉시 불이익`(79%),△`국내 접종률/거부율`(75%)순이었다. △`핵심관계자 접종 사실`(74%)과 △`접종기관(66%)이 그 뒤를 따랐다.

그러나 현실적으로 접종 불안을 제거하는 다양한 방법 중 가장 쉽고 직접적이며 현실적으로 선택할 수 있는 것은 `핵심 관계자가 나서서 접종 받는 것`이다. 책임 있는 사람이 위험을 감수하는 것이 대중의 신뢰를 얻는 가장 쉽고 분명한 방법이다. 책임있는 사람의 역할이 그 무엇보다 중요하다.

출처 : 컨슈머인사이트



 전체뉴스목록으로

학교 밖 청소년 위한 건강한 밥상
알바생 38.0% 1년 내내 알바... 프로알바러
‘배리어프리 앱 개발 콘테스트’ 신청 접수
자녀 첫돌 기념으로 소아암 치료비 기부
시각 장애인 위한 배리어 프리 매장 오픈
드론 활용한 갯벌 지형변화 모니터링
무장애관광 환경 조성사업 ‘경기여행누림’

 

아이돌봄 간편결제서비스 업무 협약
외모도 실력, ‘페이스펙’ 면접 결과에 영향
여성 출소자 거주지 문제 해결 나선다
마을장터 ‘고개장’ 온라인 라이브방송 진행
다문화가정 위한 목소리 재능 기부
국제민주주의 친선대사 16인 위촉
코로나19 대응 ‘내일키움일자리’ 사업

 


010라인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회사소개 | 인재채용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책임한계와 법적고지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고객센터

인터넷뉴스서비스사업등록 : 서울 자00447, 등록일자 : 2013.12.23., 뉴스배열 및 청소년보호의 책임 : CEO 이상복

주소 : 서울 구로구 가마산로 27길 60, 1-37호 전화 050 2222 0002, 팩스 050 2222 0111, 기사제보 이메일 news@newsji.com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