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4월 23일 금요일
 
 
  현재위치 > 뉴스지닷컴 > 경제

중국이 선진국 후보로 부상했다

 

정치

 

경제

 

사회

 

생활

 

문화

 

국제

 

과학기술

 

연예

 

스포츠

 

자동차

 

부동산

 

경영

 

영업

 

미디어

 

신상품

 

교육

 

학회

 

신간

 

공지사항

 

칼럼

 

캠페인
‘점자로 말해요’ 캠페인... 점자명함 주고...
도심 거리쓰레기 저감 위한 ‘쓰담서울’ 캠...

포토뉴스
 

대기업 직원연봉 ‘평균 8천322만원’

삼성증권 직원 평균급여 1억3100만원 최고
뉴스일자: 2021-04-04

시가총액 상위 100개 기업의 직원 1인 평균급여가 평균 8천322만원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취업 플랫폼 잡코리아가 시가총액 상위 100개 기업 중 금융감독원에 사업보고서를 공시한 82개사의 직원 현황을 분석해 발표했다.
 
조사결과 이들 대기업의 직원 1인 급여는 평균 8천322만원으로 집계됐다. 남직원의 평균 급여가 평균 9천117만원으로 집계됐고 여직원의 평균 급여가 평균 6천188만원으로 집계되어, 남직원의 평균 급여가 여직원에 비해 약 3천여만원 높았다. 조사대상 전체 기업의 직원 성별 비율도 남직원이 76.0%로 여직원(24.0%)에 비해 약 3배가량 많았다.
 
직원 평균 급여는 금융권 기업들이 높았고, 직원 평균 근속년수는 제조업 기업들이 길었다.
 
잡코리아 조사결과 직원 평균 급여가 가장 높은 기업은 ‘삼성증권’으로 1억3100만원으로 가장 높았다.
이어 ‘NH투자증권’이 1억2900만원, ‘삼성전자’ 1억2700만원, ‘미래에셋대우’ 1억2300만원, ‘SK텔레콤’ 1억2100만원, ‘삼성카드’ 1억1500만원, ‘S-Oil’ 1억923만원, ‘카카오’가 1억800만원, ‘삼성생명’ 1억700만원, ‘엔씨소프트; 1억549만원 순으로 높았다.
남직원 평균급여가 가장 높은 기업도 ‘삼성증권’으로 1억5400만원으로 가장 높았다. 여직원 1인 평균급여는 ‘삼성증권’과 ‘삼성전자’가 각 9800만원으로 가장 높았다.
 
전체 기업의 직원 근속년수는 평균 11.4년으로 집계됐다.  남직원의 평균 근속년수가 11.8년으로 여직원(평균 8.9년)에 비해 약 3년정도 길었다.
 
직원 평균 근속년수가 가장 긴 기업은 ‘기아자동차’로 직원 평균 근속년수가 22.1년으로 가장 길었다. 이어 ‘KT’가 21.6년, ‘포스코’ 19.1년, ‘현대자동차’ 18.8년 순으로 직원 평균 근속년수가 길었다.
 
남직원 근속년수가 가장 긴 기업도 ‘기아자동차’로 22.4년으로 가장 길었다. 이어 ‘KT’가 22.2년 ‘포스코’가 20.1년, ‘현대자동차’가 19.1년 순으로 길었다.
여직원 근속년수가 가장 긴 기업은 ‘KT’로 평균 18.6년으로 가장 길었고, 이어 ‘삼성생명(16.3년)’과 ‘KT&G(16.3년)’ 순으로 길었다.

출처 : 잡코리아



 전체뉴스목록으로

당신을 위한 선물 같은 박람회
투게더펀딩, 기술기반 P2P 금융 입지 강화
친환경 Bio-balanced 제품 ISCC+ 인증
터치포굿, 플라스틱 업사이클 ‘리플라’ 시작
2600만 고객 데이터 분석 체계 구축
미국육류수출협회,‘아메리칸 버거위크’ 개최
보험사 피해 민원을 보험사 이익단체에 넘겨

 

부업이 대세?! 직장인 2명 중 1명 부업 중
플라스틱 산업 순환 경제 견인 재활용 기술
식스티헤르츠, ‘대한민국 가상 발전소’ 공개
삼성전자, 미국 ‘에너지 스타상’ 최고상
예스24, 친환경 배송 서비스 가속화
한국전력공사 · 한국공항공사 등 채용
번개페이, 3월에 월 최고 수치 경신

 


010라인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회사소개 | 인재채용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책임한계와 법적고지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고객센터

인터넷뉴스서비스사업등록 : 서울 자00447, 등록일자 : 2013.12.23., 뉴스배열 및 청소년보호의 책임 : CEO 이상복

주소 : 서울 구로구 가마산로 27길 60, 1-37호 전화 050 2222 0002, 팩스 050 2222 0111, 기사제보 이메일 news@newsji.com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