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4월 23일 금요일
 
 
  현재위치 > 뉴스지닷컴 > 경영

중국이 선진국 후보로 부상했다

 

정치

 

경제

 

사회

 

생활

 

문화

 

국제

 

과학기술

 

연예

 

스포츠

 

자동차

 

부동산

 

경영

 

영업

 

미디어

 

신상품

 

교육

 

학회

 

신간

 

공지사항

 

칼럼

 

캠페인
‘점자로 말해요’ 캠페인... 점자명함 주고...
도심 거리쓰레기 저감 위한 ‘쓰담서울’ 캠...

포토뉴스
 

국내 최대 주류 스마트 오더 시스템 구축

GS리테일, GS샵으로 확대
뉴스일자: 2021-04-03

GS리테일이 2020년 7월 편의점 업계 최초로 선보인 주류 스마트 오더 플랫폼 ‘와인25플러스’의 서비스 범위를 30일부터 GS샵으로 확대 론칭한다.

이번 서비스 확대로 소비자는 GS샵 모바일 앱과 온라인 몰에서도 전문적인 주류를 주문하고, 가까운 GS25에서 찾아갈 수 있게 됐다. 대표적 유통 규제 혁신 사례로 꼽히는 주류 스마트 오더가 홈쇼핑 채널에도 적용했다.

양 사는 합병을 발표한 뒤 상품과 채널 시너지 도모를 위한 방안을 모색하며 가장 먼저 와인25플러스 서비스의 확대를 검토하고 이를 적용하기 위한 시스템 개발 과정을 거쳐왔다.

와인25플러스는 그동안 GS리테일의 모바일 앱(이하 더팝앱)을 통해 운영되며 론칭 첫 달(2020년 7월)과 비교해 2월 매출이 13배 증가했다.

GS리테일은 더팝앱보다 약 5배 더 많은 이용자 수를 보유한 GS샵에 와인25플러스가 론칭되는 만큼 큰 폭의 매출 성장을 기대하고 있다.

이를 위해 취급 주류 종류도 기존 1000여종에서 지역 전통주 100여종과 아프리카 맥주 등 차별화 주류 영역까지 총 2500여종으로 늘리며 국내 최대 규모의 주류 스마트 오더 시스템을 구축했다.

GS리테일이 2020년 7월~2021년 2월까지 와인25플러스를 운영하며 분석한 자료에 따르면 지역별 주문 구성비는 △서울 31.6% △경기·인천 22.3% △수도권 외 지역 46.1%였고, 상품별 구매 건수 구성비는 △칵테일 주류 33.4% △와인 31.2% △위스키 25.6% △기타 9.8% 순이었다.

GS리테일은 주류 스마트 오더가 특별한 주류를 즐기려는 수도권 외 지역 소비자들에게 구매 편의성을 제공한 것은 물론 온라인과 모바일 채널에 친숙한 MZ 소비자들에게 부합하는 서비스로 자리 잡았다고 풀이하고 있다.

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홈술’ 트렌드가 점차 전문화하는 경향을 띠며, 비교적 주변에서 쉽게 구하기 어려운 칵테일 제조용 주류 등의 소비가 와인, 위스키 등을 앞선 것으로 분석됐다.

이번 서비스 확대로 양 사는 30일부터 구매 고객을 대상으로 총 250명에게 LG 디오스 와인 냉장고, 리델 와인잔 등을 경품으로 제공하는 행사를 진행한다.

성찬간 GS리테일 편의점MD부문장(상무)은 “GS리테일이 발 빠르게 선보인 와인25플러스가 유통 규제 혁신의 가장 큰 성과물로 자리매김하며 한국형 온라인 리큐어샵의 역할을 하고 있다”며 “GS샵과의 통합을 앞두고 양 사의 상품과 채널 영역에서 큰 시너지를 낼 수 있는 다양한 융복합 서비스를 지속해서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출처 : GS리테일



 전체뉴스목록으로

중소기업 더 뽑고 싶은 직무 1위 ‘영업직’
영업점 방문 고객 간편 전화 출입관리 서비스
서울반도체, LED 시장점유율 세계 3위
한화생명, ‘간편가입 실속플러스GI보험’ 출시
세라젬, 의료가전 부문 4년 연속 1위 선정
오픈마켓 급성장 비결은 입점 파트너와의 상생
채용 공고에 초봉 오픈한 기업 4% 뿐

 

‘디지털혁신 연구센터’ 설립 업무협약
DB손해보험, ‘스마트컨택센터’ 서비스 오픈
GS25 쏜살치킨, 누적 판매량 7만 마리 돌파
의사들이 알아야 할 병원마케팅 핵심전략
재능마켓 긱몬 이벤트 ‘별별재능 대방출’
프런트9, 맞춤형 컨시어지 서비스 오픈
SK텔레콤, 온라인 채용관 열어

 


010라인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회사소개 | 인재채용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책임한계와 법적고지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고객센터

인터넷뉴스서비스사업등록 : 서울 자00447, 등록일자 : 2013.12.23., 뉴스배열 및 청소년보호의 책임 : CEO 이상복

주소 : 서울 구로구 가마산로 27길 60, 1-37호 전화 050 2222 0002, 팩스 050 2222 0111, 기사제보 이메일 news@newsji.com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