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11월 26일 목요일
 
 
  현재위치 > 뉴스지닷컴 > 사회

중국이 선진국 후보로 부상했다

 

정치

 

경제

 

사회

 

생활

 

문화

 

국제

 

과학기술

 

연예

 

스포츠

 

자동차

 

부동산

 

경영

 

영업

 

미디어

 

신상품

 

교육

 

학회

 

신간

 

공지사항

 

칼럼

 

캠페인
일상 속 작은 인도주의 실천하기 캠페인
한국화이자제약, ‘얼룩말 캠페인, TIE UP FO...

포토뉴스
 

취준생 5명 중 2명 ‘스펙 강박감 느껴’

취준생 스펙 자가진단, 100점 만점에 52점
뉴스일자: 2020-11-18

취준생 5명 중 2명이 평소 ‘스펙을 준비해야만 한다는 강박감을 느낀다’고 답했다. 이들은 ‘남들보다 떨어진다고 느껴지는 스펙 경쟁력(54.4%)’과 ‘부족한 시간(49.4%)’ 탓에 조바심을 느끼게 된다고 밝혔다.
 
취업 플랫폼 잡코리아가 아르바이트 대표포털 알바몬과 함께 취준생 1,788명을 대상으로 ‘스펙 준비현황’을 주제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
 
잡코리아와 알바몬의 공동 설문조사 결과에 따르면 취준생 약 93%가 ‘평소 취업스펙을 준비해야 한다는 조바심을 느낀다’고 답하고 있었다. 특히 ‘강박감 수준의 심한 조바심을 느낀다’는 응답도 38.7%로 높았으며, 절반을 웃도는 54.1%는 ‘어느 정도의 조바심을 느낀다’고 답했다. 반면 ‘아직은 그다지 준비해야 한다는 생각이 들지 않는다’는 응답은 5.9%, ‘전혀 조바심이 없다’는 1.3%로 크게 낮게 나타났다.
 
취준생들이 취업스펙에 조바심을 느끼는 이유(*복수응답)를 살펴 보면 ‘다른 사람들보다 스펙 경쟁력이 떨어진다는 생각에(54.4%)’ 그리고 ‘하루이틀 사이에 완성되는 게 아니니까, 시간이 부족해서(49.4%)’라는 응답이 나란히 1, 2위를 차지했다. 3위는 ‘당장 취업경쟁이 코앞으로 다가와서(41.5%)’가 차지한 가운데 ‘이렇다 하게 자랑할만한 것이 없다고 느껴져서(24.1%)’, ‘서류전형에서 자꾸 탈락하는 게 스펙 탓인 것만 같아서(18.3%)’가 연이어 5위 안에 올랐다. ‘실제 채용은 블라인드채용이 아니라 스펙 순으로 이루어지는 것만 같아서(15.7%)’, ‘부족한 스펙을 커버할만한 한방이 없다고 느껴서(15.6%)’, ‘코로나19로 인해 스펙을 쌓을 기회가 많이 사라져서(14.7%)’, ‘아무리 노력해도 안 되는 거 같아서(14.2%)’ 등도 취준생들이 취업스펙에 조바심을 느끼는 주요 이유로 꼽혔다.
 
그렇다면 취준생들은 특히 어떤 항목의 스펙에 조바심을 느끼고 있을까? 잡코리아-알바몬 조사결과 취준생들이 조바심을 느끼는 취업스펙 항목(*복수응답) 1위는 △인턴 경험 등 직무경력(54.3%, 이하 응답률)이었다. 이어 토익, 오픽 등 △공인 어학점수(40.5%)와 △실무 관련 자격증(38.5%)이 나란히 2, 3위를 차지했다. 또 △출신학교•학력(34.2%), △전공(15.5%)과 같이 지금 당장 어쩔 수 없는 스펙 항목들에 조바심을 느낀다는 응답도 적지 않았다. 이밖에도 △외국어 회화능력(26.2%), △주요 공모전 참여•수상 경력(15.45%), △기타 자격증(12.9%), △아르바이트, 봉사활동 등 사회경험(7.9%) 등도 조바심을 느끼는 주요 취업스펙 항목으로 꼽혔다.
 
하지만 대다수의 취준생들이 자신의 취업스펙이 준비해볼만 하다고 느끼고 있었다. 잡코리아가 현재 취업스펙이 모자람 없이 충분하다고 느끼는지를 물은 결과 ‘어떻게 손댈 수 없을 정도’라는 응답은 9.2%로 소수에 불과했다. 43.4%에 이르는 취준생이 ‘많이 떨어지는 스펙’이라며 ‘보충할 것이 많다’고 답했으며 34.3%는 ‘약간 아쉽긴 하지만 더 준비하면 보충할 수 있는 수준’이라 답했다. 10.7%의 취준생은 ‘크게 떨어지지 않는다, 해볼만 하다’고 답하기도 했다.
 
한편 자신의 취업스펙에 점수를 매겨보라는 질문에 취준생들은 100점 만점에 평균 52점을 매겼다. 여러 질문에 대한 취준생들의 응답을 그룹으로 묶어 분류해본 결과 응답그룹별로 스펙점수의 편차를 가장 크게 가른 요인은 ‘최종학력’이었다. 최종학력별로 ▲대학원 학력 그룹의 취준생들이 자체 평가한 취업스펙 점수는 평균 63점이었던 데 비해 ▲고졸 학력은 43점으로 20점이나 평균이 낮았다. ▲4년제대졸은 54점, ▲2•3년제대졸은 48점이었다.
 
취업을 목표하는 기업유형에 따른 차이도 적지 않았다. 목표기업에 따른 응답군 중 취업스펙 점수가 가장 높았던 그룹은 ▲대기업으로 평균 59점이었다. 반면 ▲뚜렷한 목표기업이 없다고 답한 응답군은 44점으로 가장 점수가 낮았으며, 대기업 그룹과 15점이나 격차를 보였다.

출처 : 잡코리아



 전체뉴스목록으로

매년 7만명 이상 알코올 의존증 치료
겨울 알바의 꽃…스키장 알바 채용공고
은퇴 후 기대하는 중장년층, 4명 중 1명뿐
겨울방학 관공서 알바 모집 중
고용노동 관련 개정법률안 국회 본회의 통과
다태아 및 외동 이른둥이 보험급여 혜택 절실
예산증대 없는 사회서비스원법 졸속처리 반대

 

대학생 ‘행복지수 < 스트레스지수’
취준생 5명 중 2명 ‘스펙 강박감 느껴’
성인 대상 진로교육 전담시설 필요
성인남녀 87.1% “인맥 다이어트 필요해”
전남 향토자원 활용 청년창업 크라우드펀딩 지원
플라스틱 남용 사회적 난제 해결 위한 민관 연합체
코로나19에 취준생 열에 아홉 ‘랜선취준’

 


010라인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회사소개 | 인재채용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책임한계와 법적고지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고객센터

인터넷뉴스서비스사업등록 : 서울 자00447, 등록일자 : 2013.12.23., 뉴스배열 및 청소년보호의 책임 : CEO 이상복

주소 : 서울 구로구 가마산로 27길 60, 1-37호 전화 050 2222 0002, 팩스 050 2222 0111, 기사제보 이메일 news@newsji.com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