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11월 26일 목요일
 
 
  현재위치 > 뉴스지닷컴 > 포토

중국이 선진국 후보로 부상했다

 

정치

 

경제

 

사회

 

생활

 

문화

 

국제

 

과학기술

 

연예

 

스포츠

 

자동차

 

부동산

 

경영

 

영업

 

미디어

 

신상품

 

교육

 

학회

 

신간

 

공지사항

 

칼럼

 

캠페인
일상 속 작은 인도주의 실천하기 캠페인
한국화이자제약, ‘얼룩말 캠페인, TIE UP FO...

포토뉴스
 

‘산후조리원’ 윤박, 다정한 남편의 정석

1일 1도윤 보급 소취
뉴스일자: 2020-11-17

배우 윤박이 귀여운 아내 바보로 사랑꾼의 면모를 제대로 보여줬다.

출산으로 예민해진 오현진(엄지원 분)의 마음을 달래주기 급급한 어리숙한 남편이지만 앱개발 스타트업 회사를 운영하고 있는 CEO로 반전 매력을 지닌 김도윤(윤박)으로 좋은 아빠 이전에 좋은 남편이 되겠다고 다짐하는 다정함과 따뜻한 스윗한 모습으로 설레게 하고 있는 것.

지난 16일에 방송된 tvN 월화드라마 ‘산후조리원’(연출 박수원 극본 김지수, 최윤희, 윤수민, 제작래몽래인) 5화에서는 도윤이 점점 변해간다고 생각했고 출산 과정에서 겪는 현상들로 인해 자신을 여자로 느끼지 않는다고 오해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도윤이 치질 수술을 위해 친구 아버님 장례식장에 간다는 거짓말을 하고 조리원을 비운 가운데 홀로 속앓이를 하다 현진은 변하게 두지 않겠다며 도윤에게 전화를 걸었다. 그런데 도윤이 응급 수술을 받고 있다는 말을 듣고 병원으로 달려가 회복중인 도윤과 마주했다.
 
'들키고 싶지 않은 모습은 가장 들키고 싶지 않은 사람에게 반드시 들키고 만다. 모두가 알아도 단 한 사람이 몰랐으면 했다. 그 사람한테는 언제나 의지가 되는 남자이고 싶었다'며 병명을 숨긴 이유를 드러내며 훈훈함을 자아냈다.
 
아프면 아프다고 말하지 그랬냐고 울먹이는 현진에게 도윤은 "내가 어떻게 말해. 아이 낳고 힘든 당신한테 내가 이 모양 이꼴이라고 어떻게 말해. 나 진짜 이런 모습 보여주기 싫었다. 내가 당신 지켜 주고 싶었다. 그런데 하필 이런 때 바보 같이"라며 진심을 털어놓았고 둘은 눈물로 서로를 부둥켜 안았다.
 
이에 오현진은 왜 부부 관계를 6주 후에 한다는 얘기를 듣고 웃었냐"고 물었고 김도윤은 "아픈 자기를 앞에 두고 어떻게 그렇게 짐승 같은 생각을 하는지 웃겨서 그랬던 거다"고 말해 배려 넘치는 스윗한 애정 모먼트에 시청자들의 마음까지 설레게 만들었다.
 
윤박은 따뜻한 마음과 훈훈한 외모, 아내 밖에 모르는 다정한 아내 바보의 면모로 웃음과 공감까지 모두 잡으며 극을 이끌어 나간 것은 물론 엄지원과 함께 꽁냥꽁냥 귀여운 부부 환상 케미로 공감을 불러 일으킨 것은 물론, 특급 활약이 호평을 받고 있다.
 
한편 tvN ‘산후조리원’은 오늘밤 9시에 6회가 방송된다.

출처 : tvN '산후 조리원' 방송화면 캡쳐



 전체뉴스목록으로

배우 윤종석, ‘나의 위험한 아내’ 종영소감
MBN ‘오래 살고 볼일-어쩌다 모델’
‘톱아이돌의 누나’ 정지우, 100만 유튜버?
tvN 토일드라마 ‘스타트업’ OST 발매
전세계 들썩이는 블랙핑크 돌풍
LUCKY 한소희, 스톤헨지와 함께한 영상
‘산후조리원’ 윤박, 다정한 남편의 정석

 

‘더 먹고 가' 박중훈훈 밥상,.최고 시청률 3.04%
수영선수 정유인, 리얼라엘 모델 발탁
올 겨울 어떤 전지현 돼 볼까?
김나영, ‘로브로이 히든쉐이퍼’ 모델로 발탁
하동근, 김지선 소리 실력에 충격과 감탄
배우양소민,JTBC ‘허쉬’ 출연 확정
슬의생 우주 ‘김준’, CMS ON 노이지 모델로

 


010라인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회사소개 | 인재채용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책임한계와 법적고지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고객센터

인터넷뉴스서비스사업등록 : 서울 자00447, 등록일자 : 2013.12.23., 뉴스배열 및 청소년보호의 책임 : CEO 이상복

주소 : 서울 구로구 가마산로 27길 60, 1-37호 전화 050 2222 0002, 팩스 050 2222 0111, 기사제보 이메일 news@newsji.com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