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11월 26일 목요일
 
 
  현재위치 > 뉴스지닷컴 > 포토

중국이 선진국 후보로 부상했다

 

정치

 

경제

 

사회

 

생활

 

문화

 

국제

 

과학기술

 

연예

 

스포츠

 

자동차

 

부동산

 

경영

 

영업

 

미디어

 

신상품

 

교육

 

학회

 

신간

 

공지사항

 

칼럼

 

캠페인
일상 속 작은 인도주의 실천하기 캠페인
한국화이자제약, ‘얼룩말 캠페인, TIE UP FO...

포토뉴스
 

‘더 먹고 가' 박중훈훈 밥상,.최고 시청률 3.04%

30년지기 강호동과 찐 케미 폭발
뉴스일자: 2020-11-16

박중훈이 ‘임강황’ 삼형제의 김장 김치와 함께, 따뜻한 ‘밥정’을 나누며 내년 봄을 기약했다.
 
15일 방송한 MBN ‘더 먹고 가(家)’ 2회에서는 박중훈이 ‘임강황’ 삼형제가 사는 산꼭대기 집을 방문해, 영화 인생 34년을 되돌아보며 웃음과 감동을 선사했다.

‘더 먹고 가’ 박중훈 편은 닐슨코리아 집계 기준, 평균 시청률 2.3%(전국 유료방송가구)를 기록했다. 분당 최고 시청률은 3.04%까지 치솟았으며, 박중훈-강호동-황제성이 김장독을 마당에 묻는 장면이 ‘최고의 1분’을 차지했다. 또한 전 출연진의 이름이 포털 사이트와 SNS를 장악해 뜨거운 화제성을 입증했다.
 
이날 ‘산꼭대기 집’의 주인 임지호 셰프, 강호동, 황제성은 겨울을 앞두고 김장 준비에 돌입했다. 임지호 셰프와 황제성은 강화도까지 가서 싱싱한 배추와 순무, 각종 젓갈을 공수해 왔다. 강호동과 함께 본격적인 김장 김치 담그기에 돌입한 세 사람은 어마무시한 김장 재료 손질에 구슬땀을 흘렸다. 한창 몰입하고 있는 순간, 뒷산에서 박중훈이 난입(?)해 강호동의 비명을 유발했다.
 
두 사람은 20대 시절부터 인연을 맺은 무려 ‘30년지기’로, “호동아~”, “행님~”이라며 서로를 얼싸안았다. 그러나 반가움도 잠시, “김치 6종을 만들어야 한다”는 이야기에 박중훈은 “체력 안배를 해야겠네”라며 배추더미 앞에 앉았다. 임지호 셰프는 순무 손질하면서 나온 잔뿌리들을 모아, 수육을 삶는 들통에 넣었다. 그는 “순무 뿌리가 육질을 부드럽게 한다”며 “못 쓴다는 생각 때문에 못 쓰는 거지, 얼마든지 유익하게 쓸 수 있다”며 음식물 쓰레기가 될 뻔한 순무 뿌리의 귀한 가치를 일깨워줬다.
 
이어 박중훈은 김칫소 버무리기, 뒷마당에다 장독대 심기 등을 거들었고, 장독대에 김장 김치를 담아 묻으면서 “김치가 맛있게 익어갈 내년 봄쯤, 다시 오겠다”고 약속했다. 그렇게 값진 노동 끝에 6종 김치가 완성됐다.
 
임지호 셰프는 먼저 삶아뒀던 돼지 수육에, 삭힌 마늘 김치, 바나나밥, 토마토밥, 늙은 호박밥 등을 곁들여 박중훈만을 위한 ‘칭찬밥상’을 만들었다. 임지호 셰프는 “배우에서 감독의 길을 걷고 있는 박중훈의 새로운 출발을 응원하는 의미에서, 활력을 불어넣어줄 음식들을 준비했다”고 설명했다.
 
박중훈은 미리 가져온 와인과 함께 맛있게 식사한 뒤, “먹는다는 게 이렇게 큰 기쁨을 준다”며 감동을 표했다. 황제성은 “그야말로 ‘박중훈훈 밥상’”이라고 거들었다. 식사 후 네 사람은 마당으로 나와, 박중훈의 통기타 연주가 곁들여진 ‘비와 당신’을 함께 불렀다. ‘라디오 스타’ OST인 이 곡에 대해 떠올리던 중 박중훈은 “아버지가 생전에 유언 비슷하게 ‘너는 무조건 안성기만 따라 가라’고 하셨을 정도”라며 안성기를 향한 무한 존경심을 드러냈다.
 
또한 배우에서 감독으로 전향하면서 겪었던 ‘마음의 상처’를 고백하면서 봉준호 감독에게 고민을 털어놨던 에피소드도 전했다. 박중훈은 “봉 감독에게 ‘설국열차’ 개봉 뒤 쯤, ‘어떻게 하면 좋은 감독이 될 수 있냐’고 물었더니 ‘선배님, 사실 저도 굉장히 힘들어요’라고 하더라. 그 한마디에, 성급하게 질문을 던진 제가 부끄러워졌다. 그 후로는 (감독) 일에 대해 힘들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물론 감독이 된 후, 더욱 엄격한 기준으로 캐스팅을 거절하는 선후배 배우들에게 ‘마음의 상처’를 받기도 했지만, 오히려 과거의 자신을 반성하는 계기가 됐다고. 박중훈은 “여태껏 40여 편의 작품에 출연했는데 2000편 이상 시나리오를 받았던 것 같다. 1960편을 거절한 셈인데 ‘그때 왜 겸손하게 거절하지 못했을까’ 하는 생각이 들었다. 지금도 그게 마음에 걸린다”고 털어놨다.
 
박중훈의 진심어린 고백과 깨달음에 ‘임강황’ 삼형제도 고개를 끄덕였으며, 임지호 셰프는 마당에 있는 복숭아 나무에서 잎을 따 ‘복숭아 차’를 만들어주면서 잔기침이 있는 박중훈의 목 건강을 챙겼다. 또한 그는 “나 역시 60여 년 살아오면서 요리할 때 한 번도 힘들지 않은 적이 없었다”면서, “힘들다고 생각하지 말고, 내가 부족한 걸 채우는 과정이라고 생각하면, 언젠가 다 채우고도 넘칠 것이다. 그러면 자신도 모르는 순간, 꿈이 이뤄질 것”이라고 덕담했다.
마지막으로 임지호 셰프는 순무, 배추 김치를 정성스레 보자기에 싸서 박중훈에게 선물했다. 박중훈은 “김치가 내겐 최고의 선물”이라며 내년에 다시 찾아올 것을 약속했다.
 
방송 후 시청자들은 “박중훈의 인생 고민에 큰 공감이 갔다”, “임지호 셰프의 따뜻한 밥상과 조언이 매회 큰 감동으로 와 닿는다”, “박중훈과 강호동의 ‘면전 디스’전에 배꼽 잡았다. 30년지기의 케미가 돋보였다”, “상상을 초월하는 칭찬밥상, 다음에는 어떤 밥상이 차려질지 기대된다” 등 뜨거운 반응을 보였다.
 
임강황 삼형제의 정성과 케미가 빛나는 MBN 푸드멘터리 예능 ‘더 먹고 가’는 매주 일요일 밤 9시 20분 방송한다.
 
사진 제공 : MBN ‘더 먹고 가’

출처 : 피플어스
 



 전체뉴스목록으로

배우 윤종석, ‘나의 위험한 아내’ 종영소감
MBN ‘오래 살고 볼일-어쩌다 모델’
‘톱아이돌의 누나’ 정지우, 100만 유튜버?
tvN 토일드라마 ‘스타트업’ OST 발매
전세계 들썩이는 블랙핑크 돌풍
LUCKY 한소희, 스톤헨지와 함께한 영상
‘산후조리원’ 윤박, 다정한 남편의 정석

 

‘더 먹고 가' 박중훈훈 밥상,.최고 시청률 3.04%
수영선수 정유인, 리얼라엘 모델 발탁
올 겨울 어떤 전지현 돼 볼까?
김나영, ‘로브로이 히든쉐이퍼’ 모델로 발탁
하동근, 김지선 소리 실력에 충격과 감탄
배우양소민,JTBC ‘허쉬’ 출연 확정
슬의생 우주 ‘김준’, CMS ON 노이지 모델로

 


010라인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회사소개 | 인재채용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책임한계와 법적고지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고객센터

인터넷뉴스서비스사업등록 : 서울 자00447, 등록일자 : 2013.12.23., 뉴스배열 및 청소년보호의 책임 : CEO 이상복

주소 : 서울 구로구 가마산로 27길 60, 1-37호 전화 050 2222 0002, 팩스 050 2222 0111, 기사제보 이메일 news@newsji.com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