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11월 26일 목요일
 
 
  현재위치 > 뉴스지닷컴 > 경제

중국이 선진국 후보로 부상했다

 

정치

 

경제

 

사회

 

생활

 

문화

 

국제

 

과학기술

 

연예

 

스포츠

 

자동차

 

부동산

 

경영

 

영업

 

미디어

 

신상품

 

교육

 

학회

 

신간

 

공지사항

 

칼럼

 

캠페인
일상 속 작은 인도주의 실천하기 캠페인
한국화이자제약, ‘얼룩말 캠페인, TIE UP FO...

포토뉴스
 

디지털마케팅 트렌드 및 10대 키워드

변화된 고객 행동 분석 강화 가장 중요
뉴스일자: 2020-11-17

디지털마케팅연구회는 2021년 디지털마케팅 트렌드 및 10대 키워드로 △디지털트랜스포메이션 가속화 △디지털경험플랫폼 구축 △제로파티데이터(ZPD) 확보 △ 디지털멤버십 확대 △고객LTV 강화 △브랜딩과 퍼포먼스 결합 △오운드 미디어 재정의△OMO 채널 전략 △고객 경험 기반 D2C 채널 △공감 중심 라이브커머스를 선정 발표했다.

코로나19 이후 디지털 마케팅 전략 및 추진 활동의 가장 큰 변화로 ‘변화된 고객행동 분석 강화(71%)’를 꼽았으며, 다음으로 ‘디지털채널의 활용비중(56%) 증가’ 응답이 가장 많았다.

2021년 디지털마케팅 추진을 위한 우선 사항으로 빠르게 변화하는 ‘디지털마케팅 환경과 기술파악(61%)’이 중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1순위 였던 ‘임원진 및 의사결정자 인식과 이해도(52%)’는 3순위로 밀려났다. 2021년 디지털마케팅 추진을 통해 얻고자 하는 성과 및 효과 관련해서도 응답자의 79%가 ‘판매 및 매출증대’를 우선순위로 꼽았으며 다음으로 ‘고객관리 및 관계강화’가 중요하다고 답변했다. 2021년에 투자를 확대할 디지털마케팅 분야로 모바일(49%), 영상 및 바이럴(48%), 빅데이터 활용(46%) 순으로 나타났다.

2021년 디지털광고분야에서 ‘동영상 광고’를 가장 주목할 광고 분야로 생각했으며, 소셜미디어 분야에서 ‘실시간 라이브 방송’ 활용을 우선순위로 꼽았고, 커머스 분야 또한 ‘라이브 커머스 활용 강화’를 확대할 것이라고 답변했다. 디지털크리에이티브 기술로서는 ‘인공지능(AI)’ 과 ‘센서와 인식기술’이 가장 많이 활용될 것으로 조사됐다. 더불어 코로나19 이후 QR코드, 위치기반 기술 등의 활용도 늘어날 것이라는 응답도 많았다.

이번 조사는 디지털마케팅연구회와 한국온라인광고협회가 공동으로 국내 기업의 마케팅 관련 담당자 135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 방식으로 진행됐다. 각 항목별 응답과 10대 키워드 기입 방식으로 결과를 선정했다.

이번 조사를 진행한 디지털이니셔티브 그룹 김형택 대표는 “2021년 디지털마케팅 전략 추진은 코로나19 이후 신규고객 확보보다 기존 고객과의 관계 강화와 온오프라인 채널 연계 및 통합의 중요도가 늘어나면서 이를 기반한 통합캠페인 및 미디어믹스가 전략의 중심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디지털마케팅연구회는 급속히 진화하고 있는 디지털마케팅 분야의 업계실무자 및 학계/연구자가 동등하게 참여해 토론과 정보공유, 공동연구 등을 진행함으로써 관련이론 및 실무경험을 확대 발전시켜 나가고자 2012년 2월 설립됐다. 현재 업계실무진 및 학계 교수진 150여명 회원이 등록돼 있으며, 매월 디지털마케팅에 관한 다양한 주제로 세미나 발표와 함께 토론을 진행하고 있다. 

출처 : 디지털이니셔티브 그룹



 전체뉴스목록으로

건강한 집밥 한자리! 코엑스 푸드위크 2020
건국대 “옵티머스 투자, 학교법인도 피해자'
똘똘한 인턴 경험 열 스펙 안 부럽다
서울핀테크랩, 핀테크 기업 유럽 진출 돕는다
솔라커넥트 SAEM, 태양광 발전소 건강검진
재취업지원서비스 ‘잡코리아 뉴플레이스먼트’
올해 졸업생 34% “구직활동 안 했다”

 

딜리셔스, AWS 게임데이 국내 첫 개최
도메인 오자가 사기, 사이버 범죄 유발
인피니언, 세계적 우수 지속가능 기업 선정
궁합 온라인 데이팅 서비스로 대만 진출
하나카드 등 금융 대기업 신입/인턴 채용
중소기업 절반이상, 올해 고용목표 ‘미달’
디지털마케팅 트렌드 및 10대 키워드

 


010라인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회사소개 | 인재채용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책임한계와 법적고지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고객센터

인터넷뉴스서비스사업등록 : 서울 자00447, 등록일자 : 2013.12.23., 뉴스배열 및 청소년보호의 책임 : CEO 이상복

주소 : 서울 구로구 가마산로 27길 60, 1-37호 전화 050 2222 0002, 팩스 050 2222 0111, 기사제보 이메일 news@newsji.com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