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11월 24일 화요일
 
 
  현재위치 > 뉴스지닷컴 > 경제

중국이 선진국 후보로 부상했다

 

정치

 

경제

 

사회

 

생활

 

문화

 

국제

 

과학기술

 

연예

 

스포츠

 

자동차

 

부동산

 

경영

 

영업

 

미디어

 

신상품

 

교육

 

학회

 

신간

 

공지사항

 

칼럼

 

캠페인
일상 속 작은 인도주의 실천하기 캠페인
한국화이자제약, ‘얼룩말 캠페인, TIE UP FO...

포토뉴스
 

자신만의 온라인 자산을 구축하라

직접판매공제조합 웨비나
뉴스일자: 2020-11-14

직접판매공제조합(이사장 오정희)이 11월 12일 오후 3시부터 더블유인사이츠 김미경 대표를 초청해 조합 유튜브로 생중계한 웨비나가 약 1700여명이 참여한 가운데 성황리에 개최됐다.

이번 강연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전례 없는 위기를 맞닥뜨린 다단계판매 업계가 어떤 식으로 생존 방안을 찾아야 하며, 비대면 시대를 맞아 온라인에서 어떻게 본인만의 영역을 구축해야 하는지 등을 알아보고 터닝 포인트의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기획됐다.

조합과 회원사가 함께 머리를 맞대고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대변환을 극복할 방안을 고민해본다는 취지다.

강연은 직접판매공제조합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생중계됐다. 실시간 참여자가 1775명까지 몰리는 등 강연 소식을 듣고 찾아온 조합 소속 회원 및 네티즌들로 인산인해를 이뤘다.

한 참가자는 댓글을 통해 “요즘 상황에 시의적절한 내용으로 현실감 있게 진행된 것 같다”며 “코로나19로 막막한 상황에서 다시 시작할 수 있는 용기를 얻을 수 있는 강의였다”는 소감을 밝혔다. 또 “올해 한 사업 가운데 가장 잘한 일인 것 같다”며 큰 관심을 나타냈다.

강연 이후엔 ‘사전 질문 이벤트’ 당첨자 발표 및 ‘웨비나 실시간 참여 현장 이벤트’가 이어졌다.

사전 질문 이벤트는 강연 전 선정한 질문 5개에 대해 김 대표가 직접 답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김 대표는 직접판매 산업 모든 종사자들의 노고와 열정에 존경을 표하는 것으로 본격적인 강연의 시작을 알렸다. 참가자들과 함께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새로운 우려와 애로사항, 다단계판매 업계 및 현장의 목소리 등이 생생히 담긴 질문 내용을 통해 함께 고민, 소통하고 해결 방안을 찾아보는 시간을 가졌다.

이어 강연 캡처 화면을 조합 카카오톡 채널로 보낸 50명에게 추첨을 통해 모바일 상품권을 증정하는 현장 이벤트가 진행됐다.

직접판매공제조합 오정희 이사장은 “다단계판매 산업과 회원사 발전을 위해 앞으로 여러 방안을 강구하고 지원해 나가겠다. 이번 웨비나가 대면에 기반한 직접판매 산업이 비대면 시대에 새로운 도약을 위한 마중물 역할을 했으면 하는 바람”이라며 “조합과 회원사가 어려운 경영 환경을 함께 헤쳐갈 수 있도록 회원사 지원, 육성, 상생 협력, 소통 기회를 지속해서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출처 : 직접판매공제조합



 전체뉴스목록으로

서울핀테크랩, 핀테크 기업 유럽 진출 돕는다
솔라커넥트 SAEM, 태양광 발전소 건강검진
재취업지원서비스 ‘잡코리아 뉴플레이스먼트’
올해 졸업생 34% “구직활동 안 했다”
딜리셔스, AWS 게임데이 국내 첫 개최
도메인 오자가 사기, 사이버 범죄 유발
인피니언, 세계적 우수 지속가능 기업 선정

 

궁합 온라인 데이팅 서비스로 대만 진출
하나카드 등 금융 대기업 신입/인턴 채용
중소기업 절반이상, 올해 고용목표 ‘미달’
디지털마케팅 트렌드 및 10대 키워드
‘코로나19 이후의 M&A 동향’ 웨비나 열린다
‘세이프 스마트팩토리’ 만든다
과학, 코로나19 확산으로 중요도 부상

 


010라인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회사소개 | 인재채용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책임한계와 법적고지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고객센터

인터넷뉴스서비스사업등록 : 서울 자00447, 등록일자 : 2013.12.23., 뉴스배열 및 청소년보호의 책임 : CEO 이상복

주소 : 서울 구로구 가마산로 27길 60, 1-37호 전화 050 2222 0002, 팩스 050 2222 0111, 기사제보 이메일 news@newsji.com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