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11월 26일 목요일
 
 
  현재위치 > 뉴스지닷컴 > 경영

중국이 선진국 후보로 부상했다

 

정치

 

경제

 

사회

 

생활

 

문화

 

국제

 

과학기술

 

연예

 

스포츠

 

자동차

 

부동산

 

경영

 

영업

 

미디어

 

신상품

 

교육

 

학회

 

신간

 

공지사항

 

칼럼

 

캠페인
일상 속 작은 인도주의 실천하기 캠페인
한국화이자제약, ‘얼룩말 캠페인, TIE UP FO...

포토뉴스
 

기업 10곳 중 1곳만 연말성과급 지급

성과급 평균 718만원… 중소기업 169 만원
뉴스일자: 2020-11-15

기업 2곳 중 1곳이 올해 경영실적이 지난해보다 악화됐다고 답했다. 이러한 가운데 올 연말성과급을 지급하기로 결정한 곳은 10곳 중 1곳에 그쳤다. 절반에 가까운 45%의 기업은 ‘아직 정해진 바가 없다’고 답했다.
 
취업 플랫폼 잡코리아가 최근 기업 인사담당자 847명에게 ‘연말성과급 지급 여부’를 묻는 설문조사를 실시하고 그 결과를 발표했다.
 
잡코리아에 따르면 올해 연말성과급을 지급하기로 확정한 기업은 11.3%에 그쳤다. 반면 ‘지급하지 않는다’는 기업은 43.6%로 ‘지급한다’의 4배에 달했다. 이보다 약간 많은 45.1%는 ‘아직 정해진 바가 없다’고 답했다. ‘지급한다’는 응답을 기업유형별로 살펴보면 ▲대기업이 29.6%로 가장 높았으며, ▲중견기업 9.7%, ▲중소기업 7.5% 순으로 나타났다.
 
잡코리아는 코로나19 등으로 인한 경영환경 및 실적악화가 작용한 것으로 분석했다. 잡코리아가 인사담당자들에게 올해 경영실적을 질문한 결과 절반에 가까운 48.2%의 기업이 ‘작년보다 악화됐다’고 답한 것. ‘작년과 유사한 수준’이라는 응답은 38.2%로 상대적으로 낮았으며, 특히 ‘작년보다 개선됐다’는 응답은 13.6%를 얻는 데 그쳤다.
 
실제로 성과급을 지급하지 않기로 한 기업(369곳)들에게 그 이유를 물은 결과 ‘경기가 좋지 않아서(42.3%, 이하 응답률)’가 1위를 차지했다. 여기에 ‘올해 실적이 나빠서(36.0%)’, ‘회사 재정상태가 좋지 않아서(33.6%)’ 등 올해의 경영상황을 이유로 꼽는 응답이 많았다. ‘그동안 성과급을 지급한 전례가 없어서(34.4%)’, ‘관련 지급 규정이 없어서(22.2%)’ 등 이전에도 성과급 지급이 없었음을 시사하는 응답도 적지 않았다.
 
기업들이 응답한 경영실적과 연말성과급 지급 결정여부를 교차해서 봐도 ‘경영실적 개선’을 답한 기업의  ‘연말성과급 지급’ 비중이 33.9%로 가장 높았다. 반면 ‘악화’를 답한 기업 중 ‘지급’을 선택한 비중은 단 3.4%에 그쳤다. 반면 ‘연말성과급을 지급하지 않는다’는 응답은 ‘경영실적 악화’ 그룹에서 52.7%로 ‘개선’ 그룹의 22.6%보다 2배 이상 높게 나타났다.
 
성과급을 지급하는 기업(96개사)들이 지급하는 연말성과급은 1인당 평균 416만원(개방형 응답 집계결과)이었다. 기업유형별로 살펴 보면 ▲대기업의 1인 평균 성과급이 721만원으로 가장 높았으며 ▲중견기업 325만원, ▲중소기업 169만원 순이었다.
 
기업들이 연말성과급을 지급하는 방식은 ‘개인별 실적에 따른 차등지급(32.4%)’과 ‘사업 부문 및 부서실적에 따른 차등지급(30.2%)’이 대표적이었다. ‘직급에 따른 차등지급(20.8%)’이나 ‘개별 실적과 관계 없이 회사 실적에 따른 일괄지급(15.6%)’ 방식을 따른다는 응답도 있었다.
 
한편 기업들이 직원들에 연말성과급을 지급하는 이유로는 직원들의 사기 진작과 노고에 대한 보상이 가장 컸다. 잡코리아에 따르면 ‘직원들의 사기 진작, 애사심 고취를 위해’ 성과급을 지급한다는 응답이 53.1%의 응답률로 가장 높았던 가운데 ‘노고에 대한 환원, 보상’을 꼽는 응답률도 42.7%로 높았다. 이어 ‘상여금 지급 규정이 정해져 있어서(29.2%)’, ‘만족할만한 실적을 달성해서(26.0%)’, ‘동기부여를 위해(22.9%)’, ‘유능한 인재를 관리하기 위해(13.5%)’ 등의 이유도 뒤따랐다.

출처 : 잡코리아



 전체뉴스목록으로

해상풍력개발 세계 1위 업체와 장기공급계약
한전, 에너지밸리 기업 유치 501개 달성
GS리테일, 농협하나로유통과 공동사업
신한카드, 블록체인 신용결제 시스템 일본 특허
전주페이퍼, 골판지 사업 역량 강화
미래에셋생명, 업계 최초 화상 세무 상담
제약•바이오사 취업선호도 1위 ‘셀트리온’

 

신한카드, ‘뮤직북’ 서비스 시작
GS리테일-KT, 디지털물류 사업협력 업무협약
소비자보호 강화 위한 소비자 자문단
미래엔그룹 회장, ‘중견기업인의 날’ 대통령 표창
‘하루 330원’ 레이저프린터 하드웨어 렌탈
JTDLS 완성형 체계개발 우선협상대상자 선정
요기요 이용시 20% 결제일 할인 서비스

 


010라인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회사소개 | 인재채용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책임한계와 법적고지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고객센터

인터넷뉴스서비스사업등록 : 서울 자00447, 등록일자 : 2013.12.23., 뉴스배열 및 청소년보호의 책임 : CEO 이상복

주소 : 서울 구로구 가마산로 27길 60, 1-37호 전화 050 2222 0002, 팩스 050 2222 0111, 기사제보 이메일 news@newsji.com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