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1월 25일 월요일
 
 
  현재위치 > 뉴스지닷컴 > 영업

중국이 선진국 후보로 부상했다

 

정치

 

경제

 

사회

 

생활

 

문화

 

국제

 

과학기술

 

연예

 

스포츠

 

자동차

 

부동산

 

경영

 

영업

 

미디어

 

신상품

 

교육

 

학회

 

신간

 

공지사항

 

칼럼

 

캠페인
일상 속 작은 인도주의 실천하기 캠페인
한국화이자제약, ‘얼룩말 캠페인, TIE UP FO...

포토뉴스
 

재활용 PET 활용 비건패딩으로 ‘착한패션’

재활용 페트병으로 만든 써모어 에코다운 화이버
뉴스일자: 2020-11-13

최근 환경 문제에 대한 대중적 관심이 높아지면서 ‘그린슈머’가 새로운 소비 주체로 떠오르고 있다.

그린슈머는 환경 보호를 뜻하는 ‘그린’과 소비자를 뜻하는 ‘컨슈머’를 합친 말로, 환경 보호에 도움이 되는 제품 구매를 지향하는 소비자를 가리키는 신조어다.

그린슈머의 등장과 함께 재활용 소재를 활용한 친환경 의류도 패션 시장의 새로운 트렌드로 부상하고 있다.

아레나코리아는 이런 트렌드에 발맞춰 동물의 털을 사용하지 않는 ‘아레나 비건 패딩’을 2019년부터 선보이고 있다고 9일 밝혔다.

올해 비건 패딩 시리즈 가운데 가장 눈길을 끄는 건 페트병(PET)을 100% 재활용한 써모어 에코다운 화이버 소재의 친환경 제품군이다.

에코다운 화이버는 인슐레이션(단열)처리로 보온성을 높인 PET 재활용 소재다. 약 10개의 PET로 성인 남성 재킷 하나를 만들 수 있으며, PET를 충전재로 재활용해 쓰레기 매립량을 줄이면서 석유 자원도 절약할 수 있다.

친환경에만 초점을 맞춘 건 아니다. 패딩으로서 기능적 측면도 놓치지 않았다. 아레나 비건 패딩은 세탁 과정에서 손실될 수 있는 볼륨과 보온성을 지키기 위해 독립적인 퀼팅기술을 활용했다. 600 필 파워(복원력)의 안정적인 부피감으로 구스와 덕 다운을 대체할 강력한 제품으로 평가된다.

한편 아레나는 올해 유행이 예상되는 숏 패딩 외에도 롱, 경량, 봄버 등 여러 종류의 비건 패딩을 판매하고 있다. 롱 패딩은 넥 카라를 끌어올려 보온성을, 경량 패딩은 미들 레이어를 활용해 활동성을 높였다.

봄버 패딩은 트렌디한 스타일을 적용했으며 탈부착 가능한 퍼와 시보리 밴딩 처리로 보온성을 강화했다. 이외에도 아레나 비건 패딩은 발수 가공 처리로 오염 저항력을 강화해 스타일과 기능적 요소 등을 업그레이드했다.

아레나코리아는 아레나의 기업 철학이 ‘물’이 바탕인 만큼 브랜드 지속 가능성도 ‘친환경’과 밀접한 관계를 맺는다며 앞으로 여러 각도에서 고민과 논의를 진행해 더 많은 친환경 제품을 제안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아레나코리아의 비건 패딩은 전국 아레나 스포츠웨어 매장과 공식 온라인 몰에서 구매할 수 있다. 공식 몰에서는 11월 9일부터 15일까지 진행되는 블랙프라이데이 이벤트를 통해 할인된 가격으로 만나볼 수 있다.

출처 : 아레나코리아



 전체뉴스목록으로

밀레, 전문 셰프와 1:1 프리미엄 구매상담
동원F&B ‘동원 설 선물세트’ 200여종
아미코스메틱 BRTC, 비대면 AI 피부측정
소상공인 지원사업으로 첫 TV 광고
샘표, HMR 반찬 ‘쓱쓱싹싹 밥도둑’
스틸케이스, ‘플렉스 허들 허브’ 출시
홈쿡 트렌드에 맞춘 ‘다시다 레시피 챌린지’

 

투썸플레이스, 설 선물세트 5종
두만사, 로열티 면제·국산콩 200만원 지원
GS25 X CJ ENM 전략적 협업
당 함량 줄인 ‘아임스틱 유자차, 생강차’
구리 항균장갑 ‘NOVA 200·NOVA 400’ 출시
팜클 ‘릴라이온 버콘 마이크로’
바이모션, ‘바른명가 타트체리효소’ 재생산

 


010라인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회사소개 | 인재채용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책임한계와 법적고지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고객센터

인터넷뉴스서비스사업등록 : 서울 자00447, 등록일자 : 2013.12.23., 뉴스배열 및 청소년보호의 책임 : CEO 이상복

주소 : 서울 구로구 가마산로 27길 60, 1-37호 전화 050 2222 0002, 팩스 050 2222 0111, 기사제보 이메일 news@newsji.com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