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1월 25일 월요일
 
 
  현재위치 > 뉴스지닷컴 > 신상품

중국이 선진국 후보로 부상했다

 

정치

 

경제

 

사회

 

생활

 

문화

 

국제

 

과학기술

 

연예

 

스포츠

 

자동차

 

부동산

 

경영

 

영업

 

미디어

 

신상품

 

교육

 

학회

 

신간

 

공지사항

 

칼럼

 

캠페인
일상 속 작은 인도주의 실천하기 캠페인
한국화이자제약, ‘얼룩말 캠페인, TIE UP FO...

포토뉴스
 

LG전자, ‘톤 프리’ 무선 이어폰

노이즈 캔슬링 적용
뉴스일자: 2020-10-31

LG전자가 노이즈 캔슬링 기능으로 프리미엄 메리디안 사운드의 몰입도를 한층 강화한 ‘톤 프리(TONE Free)’ 무선 이어폰을 26일 국내 시장에 출시했다.

톤 프리 무선 이어폰(모델명: HBS-TFN7)은 액티브 노이즈 캔슬링(이하 ANC) 기능을 탑재한 최상위 모델로, 완성도 높은 명품 사운드를 구현했다. 이 기능은 외부 소음을 줄여줘 사용자가 프리미엄 메리디안 사운드에 더 몰입할 수 있다.

이 제품은 자체 개발한 ‘웨이브폼 이어젤’을 적용했다. 이어젤 내부 공간이 나선형 모양의 웨이브 구조여서, 착용 시 귀에 전달되는 압력을 균등하게 분산시켜 귀 모양에 상관없이 안정적인 착용감을 제공한다.

이 제품은 사용자 편의성도 강화했다. 이어폰 옆면에 위치한 터치 영역을 고객들이 보다 잘 찾을 수 있도록 터치 인식 부위를 볼록한 돌기 모양으로 디자인했다.

LG전자는 세계적인 오디오 업체 ‘메리디안 오디오’와 협업을 기반으로 무선 이어폰에 최적화된 구조와 프리미엄 음질을 완성해 마치 스테레오 스피커로 듣는 것처럼 풍부한 사운드를 구현했다.

이어폰을 보관·충전하는 케이스는 대장균 등 유해 세균을 99.9% 제거해 주는 ‘UVnano(유브이나노)’ 기능을 지원해 제품을 청결한 상태로 사용할 수 있다. UVnano는 유해 성분들을 줄여주는 ‘UV(자외선) LED’와 자외선 파장 단위인 ‘나노미터(nanometer)’의 합성어다.

이 외에도 이어폰 케이스를 무선으로 충전할 수 있고, 구글 어시스턴트와 연동하면 음성 명령으로 간편하게 다양한 기능을 제어할 수 있다.

이 제품은 매트블랙과 글로시화이트 2가지 색상으로 출시되며 출하가는 21만9000원이다.

LG전자는 11월 1일까지 전국 LG베스트샵과 G마켓, 옥션 등에서 톤 프리 론칭 기획전을 열고, 구입 고객에게 무선 충전 패드, 액세서리 케이스 등 다양한 사은품을 제공한다.

또 11월 22일까지 톤 프리 액세서리 케이스 디자인 공모전도 실시한다. 우수 디자인에 선정된 고객들에게는 총 2000만원 상당의 상금과 톤 프리 신제품 등을 수여한다.

LG전자 한국HE마케팅담당 손대기 상무는 “모던한 디자인에 차원이 다른 명품 사운드를 모두 갖춘 톤 프리의 다양한 라인업을 앞세워 무선 이어폰 시장을 적극 공략할 것”이라고 말했다.

출처 : LG전자



 전체뉴스목록으로

에듀플레이어, 어린이 헤드셋 ECH21
ASUS, ‘TUF 대쉬 FX516’
세계 가장 얇은 게이밍 노트북 리전 슬림 7i
전기 컴프레셔 E-Air VSD 시리즈
캔스톤 블루투스 스피커 NX201 BOSS 블랙
듀얼 밴드 Wi-Fi 6 유무선 공유기 ‘Archer AX20’
지포, ‘신축년 흰소띠의 해’ 한정판 라이터

 

‘레노버 요가 7i’ 시리즈
칼리아 휴대폰 차량용 송풍구 거치대 ‘킹그랩’
칼리아 자바라 스탠드형 거치대 CF-500s
프리미엄 블루투스 스피커 ‘SPS300BT’
특대형 고품질 출력 가능 3D프린터
외장 SSD ‘마이크론 크루셜 X6’
프리미엄 미용티슈 ‘코디 시카 로션티슈’

 


010라인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회사소개 | 인재채용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책임한계와 법적고지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고객센터

인터넷뉴스서비스사업등록 : 서울 자00447, 등록일자 : 2013.12.23., 뉴스배열 및 청소년보호의 책임 : CEO 이상복

주소 : 서울 구로구 가마산로 27길 60, 1-37호 전화 050 2222 0002, 팩스 050 2222 0111, 기사제보 이메일 news@newsji.com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