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10월 25일 일요일
 
 
  현재위치 > 뉴스지닷컴 > 캠페인

중국이 선진국 후보로 부상했다

 

정치

 

경제

 

사회

 

생활

 

문화

 

국제

 

과학기술

 

연예

 

스포츠

 

자동차

 

부동산

 

경영

 

영업

 

미디어

 

신상품

 

교육

 

학회

 

신간

 

공지사항

 

칼럼

 

캠페인
일상 속 작은 인도주의 실천하기 캠페인
한국화이자제약, ‘얼룩말 캠페인, TIE UP FO...

포토뉴스
 

일상 속 작은 인도주의 실천하기 캠페인

적십자 표장 오남용 사례 공유 등 표장 보호 캠페인
뉴스일자: 2020-08-18

대한적십자사 인도법연구소(소장 김선철)와 광운대학교 공공소통연구소(소장 이종혁)가 ‘일상 속 작은 인도주의 실천하기’라는 슬로건으로 적십자 표장 보호 캠페인을 공동 개최한다.

이번 캠페인은 대한민국 정부 제네바협약 가입일(1966. 8. 16)을 기념해 8월 19일부터 9월 11일까지 대한적십자사 인도법연구소 홈페이지(www.redcross.or.kr/ihl) 및 SNS 등 온라인에서 실시된다. 시민들은 적십자 표장 오용 간판 개선 사례 영상을 시청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모바일로 표장 오남용 사례의 사진을 찍어 올릴 수 있다. 또한 적십자 표장 올바로 사용하기 매뉴얼 내려받기, 캠페인 마음껏 후원하기 등 다양한 방법으로 캠페인에 연중 동참할 수 있다.

김선철 대한적십자사 인도법연구소 소장은 “인도주의 상징인 적십자 표장을 시민과 함께 보호하고 지켜나가야 한다”며 “이번 캠페인을 통해 적십자 표장 본연의 의미인 ‘중립과 보호’에 대해 생각해 볼 수 있기를 바란다”고 캠페인 취지를 설명했다. 더불어 “평상시 적십자 표장이 잘못 사용될 때 무력충돌 시 그리고 무력충돌 지역에서의 보호를 나타내는 표장 고유의 의미와 목적을 약화시킬 수 있다. 적십자 표장의 올바른 사용 문화를 정착시키기 위해 지속적으로 인식 개선 캠페인을 추진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공공소통연구소 이종혁 소장(광운대학교 미디어커뮤니케이션학부 교수)은 “적십자 표장은 단 하나의 인도주의 브랜드라고 명명할 수 있다”며 “따라서 일상 속에서 실천할 수 있는 작은 인도주의 실천이라는 메시지를 통해 이제까지의 단속이나 계도가 아닌 각자가 가치를 공유하면서 참여할 수 있는 캠페인으로 가치가 있다”고 캠페인 의의를 밝혔다.

또한 약국 간판을 개선하면서 이번 캠페인에 참여한 원주시 예쁜 약국의 정문영 약사는 “영국 등 외국을 여행할 때 약국이나 병원에 적십자 표장을 쓰는 경우가 없었던 기억이 난다”며 “적십자 표장이 가지는 의미를 잘 알지 못했는데, 저처럼 몰라서 사용하시는 분들이 없기를 바라는 마음에서 간판 개선을 통해 캠페인에 참여했다”고 참여 소감을 밝혔다.

적십자 명칭과 적십자 표장은 전쟁이나 무력충돌 시 의무대, 시설, 요원, 물자를 표시하고 보호하기 위한 수단이며 평시에는 각국 적십자사의 인도적 활동을 표시하는 수단으로만 사용되도록 국내외 법률로 규정되어 있다. 오·남용 시 벌금, 과태료 등이 부과될 수 있다.

출처 : 대한적십자사



 전체뉴스목록으로

일상 속 작은 인도주의 실천하기 캠페인
한국화이자제약, ‘얼룩말 캠페인, TIE UP FOR ZEBRA’
사랑의열매, ‘힘내라! 대한민국 나눔캠페인’ 시작
코로나19 극복 위한 ‘지역사랑 5% UP’ 캠페인
아동학대인식개선사업 ‘학대피해아동 발견 캠페인’
식용견에 새로운 이름 선물하는 ‘#NameMe’ 캠페인
희귀질환 환자 위한 ‘착한걸음 6분걷기 캠페인’

 

환경실천연합회, 소형 폐가전 재활용 캠페인
대학생 불법 피라미드 예방 캠페인
한국백혈병어린이재단, 따뜻해 마스크 캠페인
‘모든 가족이 웃음 짓는 대한민국’ 국민참여 캠페인
대학 내 음주 문화 개선 ‘인정팔찌’ 캠페인
낙원악기상가, 문화소외계층 아이들 위한 릴레이 캠페인
공원커피, 착한 나눔 ‘맡겨놓은 커피‘ 캠페인

 


010라인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회사소개 | 인재채용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책임한계와 법적고지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고객센터

인터넷뉴스서비스사업등록 : 서울 자00447, 등록일자 : 2013.12.23., 뉴스배열 및 청소년보호의 책임 : CEO 이상복

주소 : 서울 구로구 가마산로 27길 60, 1-37호 전화 050 2222 0002, 팩스 050 2222 0111, 기사제보 이메일 news@newsji.com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