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7월 11일 토요일
 
 
  현재위치 > 뉴스지닷컴 > 연예

중국이 선진국 후보로 부상했다

 

정치

 

경제

 

사회

 

생활

 

문화

 

국제

 

과학기술

 

연예

 

스포츠

 

자동차

 

부동산

 

경영

 

영업

 

미디어

 

신상품

 

교육

 

학회

 

신간

 

공지사항

 

칼럼

 

캠페인
한국화이자제약, ‘얼룩말 캠페인, TIE UP FO...
사랑의열매, ‘힘내라! 대한민국 나눔캠페인...

포토뉴스
 

배우 안보현, 굽네몰 ‘로드닭 언더 299 도시락’ 모델

굽네몰 로드닭 브랜드의 활기찬 이미지 부각
뉴스일자: 2020-06-24

닭가슴살 착한쇼핑 굽네몰은 신규 론칭한 프리미엄 닭가슴살 브랜드 로드닭의 ‘로드닭 언더 299 도시락’ 제품 모델로 연일 대세 행보를 이어가고 있는 배우 안보현을 발탁했다고 23일 밝혔다.

배우 안보현은 중학교 1학년때부터 고등학교 3학년까지 복싱 선수로 활동하며 전국대회 금메달을 차지한 바 있다. ‘로드닭’은 굽네몰에서 피트니스&머슬 업을 위해 고단백•저나트륨으로 제대로 설계한 프리미엄 닭가슴살 브랜드다. 굽네몰은 안보현의 철저한 자기관리에서 비롯된 건강한 이미지가 로드닭과 어울린다고 판단, ‘로드닭 언더 299 도시락’ 제품의 광고 모델로 선정하게 됐다.

안보현은 2016년 영화 '히야'로 데뷔해 드라마 ‘태양의 후예’, ‘그녀의 사생활’ 등 스크린과 안방극장을 넘나들며 입지를 다졌다. 최근에는 인기리에 종영한 JTBC 드라마 '이태원 클라쓰'에서 폭발적인 연기가 돋보이는 악역 연기를 완벽히 소화하며 드라마 계의 대세 배우로 떠올랐다. 이후 ‘나혼자산다‘ 등 예능에서 바르고 활기찬 이미지를 보여주며 큰 주목을 받고 있다.

7월 중 온에어 되는 ‘로드닭 언더 299 도시락’ 광고는 TV 및 굽네몰 공식 홈페이지, 유튜브 및 SNS 채널 등을 통해 방영된다. 추후 SNS서 촬영 현장을 담은 메이킹 영상 등을 통해 안보현의 새로운 모습도 공개한다.

굽네몰 박상면 대표는 “이번 제품의 새로운 모델이 된 배우 안보현과 로드닭이 만나 좋은 시너지 효과를 낼 것으로 기대한다”라며 “앞으로 안보현과 함께 ‘로드닭 언더 299 도시락’의 색다른 매력을 널리 알릴 수 있는 다양한 마케팅 활동을 진행할 예정이니 많은 관심 바란다”고 밝혔다.

한편, 굽네몰의 '로드닭 언더 299 도시락'은 299 칼로리 미만, 팩당 나트륨 405mg 이하로 설계된 식단 관리 맞춤형 도시락이다. 곤약미 혼합 영양밥과 프리미엄 채소, 굽네몰 닭가슴살 반찬으로 구성돼 칼로리는 낮지만 든든함과 영양은 제대로 챙겼다. 다이어터와 운동선수뿐만 아니라, 바쁜 일과 중 다가오는 여름을 맞이해 체중 감량에 신경쓰고 있는 일반 소비자들도 간편하고 건강한 한끼로서 부담 없이 즐길 수 있다.

출처 : 굽네몰



 전체뉴스목록으로

스키야키82, 국내 아티스트 일본 진출 지원
‘BEST기부돌’로 방탄소년단 진 등극
‘모범형사’ 장승조, ‘호화찬란 형사美‘ 꽉 채웠다
마스코트 모니 노동요 ‘하게된다된다 송’ 발표
한국시니어스타협회, ‘나도 시니어 모델?’ 촬영회
극단갯돌, 길 따라 뱃길따라 갱번 마당놀이
배우 안보현 로드닭 언더 299 도시락 광고 온에어

 

BTS 정국, '최고의 태몽 가진 남자 아이돌' 1위
손현주, 초록여행 셀럽릴레이 시즌1 피날레 행사
‘아는 건’ 박희본, 특별출연의 좋은 예
7월호 새로운 표지 공개한 남성지 맥심
그룹 여행스케치 루카, 연예인 마스크 ‘머스키스’
'보코 2020' 김예지, 레전드 무대에 극찬 세례
가수 하동근, ‘절찬 제작중’으로 첫 연기 도전

 


010라인
3주간 집밥 먹기에 도전하는 ‘#7린지 이벤트’

 

회사소개 | 인재채용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책임한계와 법적고지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고객센터

인터넷뉴스서비스사업등록 : 서울 자00447, 등록일자 : 2013.12.23., 뉴스배열 및 청소년보호의 책임 : CEO 이상복

주소 : 서울 구로구 가마산로 27길 60, 1-37호 전화 050 2222 0002, 팩스 050 2222 0111, 기사제보 이메일 news@newsji.com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