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5월 27일 수요일
 
 
  현재위치 > 뉴스지닷컴 > 연예

중국이 선진국 후보로 부상했다

 

정치

 

경제

 

사회

 

생활

 

문화

 

국제

 

과학기술

 

연예

 

스포츠

 

자동차

 

부동산

 

경영

 

영업

 

미디어

 

신상품

 

교육

 

학회

 

신간

 

공지사항

 

칼럼

 

캠페인
사랑의열매, ‘힘내라! 대한민국 나눔캠페인...
코로나19 극복 위한 ‘지역사랑 5% UP’ 캠페...

포토뉴스
 

MBN ‘오지GO' 아마존 부족 한국 체험 스타트

붉은 분장X재규어 수염으로 입국장 등장
뉴스일자: 2020-05-18

“같이 찍은 사진, 하루에 한 번씩 보게 돼….”
 
‘오지GO 아마존 of 아마존’ 김병만과 이승윤이 아마존 마세스족 대표 2인과 한국에서 재회해 뜨거운 인사를 나눴다.
 
18일(월) 밤 11시 방송하는 MBN ‘오지GO 아마존 of 아마존’(연출 신동민, 이하 ‘오지GO 아마존’) 5회에서는 김병만-이승윤-심형탁의 ‘녹색지옥’ 아마존 체험에 이어, 이들의 초대로 한국을 방문한 마세스족 아르만도-앙헬라의 모습이 공개되었다.
 
오프닝부터 설레는 마음을 안고 인천공항으로 마중을 나간 김병만과 이승윤은 그동안 정들었던 마세스 부족민 중 누가 한국 땅을 밟게 될지 궁금해 한다. 이와 함께 생애 첫 장시간 비행에 지쳤을 오지인들의 컨디션을 걱정하기도 한다. 김병만은 “한국에 돌아온 날부터 마세스족 친구들이 그리워졌다. 같이 찍은 사진을 하루에 한 번씩은 본 것 같다”고 고백했다.
 
기다림 끝에 입국장에 모습을 드러낸 이들의 정체는 ‘정글 남보원’ 아르만도와 ‘마세스 대모’ 앙헬라. 이들은 NGO 원정대장 헥토르와 동반해, 위풍당당하게 한국 땅을 밟아 김병만-이승윤의 ‘격한 반가움’을 유발한다. 무엇보다 이들은 마세스족 특유의 얼굴 치장법인 ‘재규어 수염’과 붉은 분장을 한 채 나타나 주위의 시선을 강탈했다.
 
따뜻한 환영 인사도 잠시, 앙헬라는 주변을 두리번거리며 “(심형)탁은 왜 없냐”고 따져서 김병만과 이승윤을 당황케 한다. 아마존에서부터 심형탁에 대한 ‘무한 사랑’을 드러냈던 앙헬라는 ‘예비 손주 사위’의 부재에 잔뜩 실망감을 드러내고, “탁을 만나러 비행기를 세 번 타고 왔다, 도대체 언제 볼 수 있는 거냐”며 호통친다. 앙헬라를 애태우게 만든 심형탁의 행방을 비롯해, 시작부터 예기치 못한 방향으로 흘러간 마세스족의 한국 여행기가 흥미진진하게 펼쳐질 전망이다.
 
제작진은 “지금까지 한국을 방문한 오지인 중 가장 고령자여서 세심한 보호 하에 촬영을 진행했다. 아마존으로 돌아간 후에도 NGO 원정대장 헥토르를 통해 이들의 건강과 안부를 수시로 체크했다. ‘오지GO' 3형제와 따뜻한 추억을 만들고 돌아간 마세스족 2인의 한국 여행기를 기대해 달라”고 밝혔다.
 
한편 ‘오지GO 아마존 of 아마존’은 최첨단 삶에 익숙한 21세기 현대인과 전통을 지키며 살아가는 아마존 오지 부족민의 만남을 담는다. 아마존 체험을 종료한 4회에 이어 5회부터는 한국을 찾은 부족민들과의 한국 체험기를 그리며, ‘크로스 컬처’ 세계관을 완성한다. 
  
출처 : MBN



 전체뉴스목록으로

IT 스타트업 ‘구닥’, 아이돌 A.C.E 멤버와 협업
'트롯' 이대원, 지하철역 광고 서포트 ‘폭풍 감동’
무료 소셜 앱 ‘조아’ 한국 서비스 강화
뉴이스트, ‘쇼!음악중심’ 뮤빗 1위 차지
MBN ‘우리 다시’, 4:5 단체 미팅 속 피어오른 썸
유튜브 ‘스타 발굴’, ‘번업_빌보드 도전기' 선보인다
sEODo, 새로운 싱글 ‘이별가’ 발매

 

김고은, 샤넬 J12 워치 광고 캠페인 참여
컬럼비아, 납주혁과 ‘COLORFUL SUMMER’ 캠페인
MBN ‘오지GO' 아마존 부족 한국 체험 스타트
이기환, 유디션 ‘뮤디션 프로젝트’ 3차 싱글 발매
'더 킹' 이민호, 휘몰아친 감정 연기로 ‘화면 장악’
MBN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2’ 첫 단합대회
‘미스터트롯’으로 검색어 1위 ‘일타강사’ 정승제

 


010라인
3주간 집밥 먹기에 도전하는 ‘#7린지 이벤트’

 

회사소개 | 인재채용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책임한계와 법적고지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고객센터

인터넷뉴스서비스사업등록 : 서울 자00447, 등록일자 : 2013.12.23., 뉴스배열 및 청소년보호의 책임 : CEO 이상복

주소 : 서울 구로구 가마산로 27길 60, 1-37호 전화 050 2222 0002, 팩스 050 2222 0111, 기사제보 이메일 news@newsji.com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