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5월 26일 화요일
 
 
  현재위치 > 뉴스지닷컴 > 사회

중국이 선진국 후보로 부상했다

 

정치

 

경제

 

사회

 

생활

 

문화

 

국제

 

과학기술

 

연예

 

스포츠

 

자동차

 

부동산

 

경영

 

영업

 

미디어

 

신상품

 

교육

 

학회

 

신간

 

공지사항

 

칼럼

 

캠페인
사랑의열매, ‘힘내라! 대한민국 나눔캠페인...
코로나19 극복 위한 ‘지역사랑 5% UP’ 캠페...

포토뉴스
 

서비스직 알바생 48.7% ‘초상권 스트레스’

손님 카메라 렌즈방향에도 흠칫
뉴스일자: 2020-05-17

서비스 알바생 34.8% “원치 않게 사진 찍힌 적 있다”
 
서비스직에 종사하는 알바생 2명 중 1명이 자신의 초상권이 침해 당할지도 모른다는 스트레스 속에 일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실제로 ‘알바 근무 중 원치 않게 손님의 사진이나 영상에 찍혀본 적이 있다’고 답한 서비스직 알바생은 34.8%로 적지 않았다.
 
아르바이트 대표포털 알바몬이 최근 알바생 5,641명을 대상으로 ‘알바생의 초상권’을 주제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밝혔다.
 
알바몬이 설문에 응답한 알바생들에게 ‘근무 중 초상권 문제로 스트레스를 받은 적이 있는지’를 물었다. 그 결과 전체 응답자의 45.7%가 ‘초상권 스트레스를 받은 적이 있다’고 답했다. 특히 서비스직에 종사하는 알바생 중에 초상권 스트레스를 호소하는 비중이 높았는데 비서비스직 알바생의 스트레스 비중이 29.0%로 나타난 반면, 서비스직 알바생은 48.7%로 약 1.7배에 달했다. 같은 서비스직 중에서도 ▲카페/식음 매장에서 근무하는 알바생들의 관련 스트레스는 62.4%로 가장 높게 나타났으며, ▲프랜차이즈 매장 알바생들도 53.4%로 높았다. 반면 ▲일반음식점(38.3%), ▲문화/여가시설(42.8%), ▲유통/판매(44.1%) 알바생은 상대적으로 초상권 스트레스를 받는다는 응답이 비교적 적었으나, 역시 비서비스직 알바생보다는 크게 높은 수치였다.
 
그렇다면 알바생들은 주로 어떤 때 초상권에 대한 스트레스를 느낄까? 알바몬이 ‘초상권 스트레스를 받은 적이 있다’고 답한 알바생 2,577명에게 스트레스 순간(*복수응답, 이하 응답률)을 꼽게 했다. 그 결과 1위는 ‘손님의 카메라 렌즈 방향이 내 쪽을 향한다고 느낄 때’가 차지했는데 그 응답률이 무려 75.0%에 달했다. 2위로 ‘손님이 셀카, 음식, 매장 사진 등을 찍을 때’ 스트레스를 느낀다는 응답도 57.7%에 달했는데, 알바생들은 손님이 찍는 사진에 자신이 걸려서 찍힐지도 모른다는 스트레스를 느끼는 것으로 보인다. 이어 ‘근무하는데 어디선가 찰칵 하는 셔터음이 들릴 때(46.6%)’, ‘유튜버, 브이로거라며 다짜고짜 카메라를 들이밀 때(17.8%)’, ‘SNS 해시태그, 위치 등에서 내 얼굴이 찍힌 사진을 발견했을 때(12.3%)’, ‘처음 보는 사람이 나를 알아본다고 느꼈을 때(8.7%)’, ‘찍힌 사진이나 영상을 보고 외모에 대한 평가를 받았을 때(7.2%)’ 등도 초상권 스트레스를 받는 순간으로 꼽혔다.
 
실제로 알바생 3명 중 1명은 ‘아르바이트 근무 중 원치 않게 사진이나 영상에 찍힌 경험이 있다(32.9%)’고 답했다. 이 같은 응답은 서비스직이 34.8%로 서비스직이 아닌 경우(22.5%)보다 더 높게 나타났다. 같은 서비스직 중에도 ▲카페/식음 매장 42.2%, ▲프랜차이즈 매장 38.7% 등이 특히 그 비중이 높았다.
 
하지만 대다수의 알바생들은 근무 중 원치 않는 사진이 찍히더라도 적극적인 대처를 하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알바몬 조사 결과 ‘사진을 지우거나 모자이크를 요청했다’는 응답은 겨우 4.7%에 그쳤다. 절반에 가까운 47.0%의 알바생들은 ‘이미 찍힌 건 포기하고 더 이상 찍히지 않도록 알아서 피했다’고 답했으며, ‘불쾌했지만 어쩔 수 없이 참았다’는 응답도 19.7%로 비교적 높았다. 반면 23.9%는 ‘찍힐 수도 있는 것’이라며 ‘쿨하게 넘어갔다’고 답했는가 하면, ‘아예 포즈를 잡아주는 등 더 적극적으로 그 상황을 즐겼다(2.9%)’는 일부 의견도 있었다.

출처 : 알바몬



 전체뉴스목록으로

코로나19 긴급 고용안정지원금 홈페이지 개설
국토교통부, 국민과 함께 미래 공항 만든다
해외건설 현장 근로자用 마스크 16만개 반출
서천특화시장, 먹거리 풍성한 ‘서해동백포차’ 오픈
건설시공사, 폐목재 업체에 쓰레기 처리 떠넘겨
구직자 76.9% “올해 안에 취업 못할까 불안해”
서비스직 알바생 48.7% ‘초상권 스트레스’

 

‘칭찬합니다. 대한민국!’ 수상자 오명근 도의원
정부 긴급재난지원금 “착한 소비하세요”
중·고령 장애인 건강증진사업 ‘올라! 서울!’
도전 가능 나이, 여성 ‘39.6세’ 남성 ‘41.2세’
건강체크부터 대리 구매까지… 코로나시대 효도
청소년, 코로나19로 ‘친구들과의 관계단절’
코로나-19로, 한국 국제 경쟁력에 악영향

 


010라인
3주간 집밥 먹기에 도전하는 ‘#7린지 이벤트’

 

회사소개 | 인재채용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책임한계와 법적고지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고객센터

인터넷뉴스서비스사업등록 : 서울 자00447, 등록일자 : 2013.12.23., 뉴스배열 및 청소년보호의 책임 : CEO 이상복

주소 : 서울 구로구 가마산로 27길 60, 1-37호 전화 050 2222 0002, 팩스 050 2222 0111, 기사제보 이메일 news@newsji.com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