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5월 27일 수요일
 
 
  현재위치 > 뉴스지닷컴 > 경영

중국이 선진국 후보로 부상했다

 

정치

 

경제

 

사회

 

생활

 

문화

 

국제

 

과학기술

 

연예

 

스포츠

 

자동차

 

부동산

 

경영

 

영업

 

미디어

 

신상품

 

교육

 

학회

 

신간

 

공지사항

 

칼럼

 

캠페인
사랑의열매, ‘힘내라! 대한민국 나눔캠페인...
코로나19 극복 위한 ‘지역사랑 5% UP’ 캠페...

포토뉴스
 

직장인 4명 중 3명 “가면 쓰고 일해요”

회사에서 내 모습 평상시와 다르다... 20대 비율 높아
뉴스일자: 2020-03-21

직장인 절반, 향후 멀티 페르소나 트렌드 ‘확산될 것’
 
직장인 4명 중 3명은 회사에서 모습이 평상시와 다르다고 답했다. 특히 회사에서 모습이 평상시와 다르다는 답변은 20대 직장인 그룹에서 가장 높게 나타나 눈길을 끌었다.
 
잡코리아가 직장인 559명을 대상으로 <멀티 페르소나 트렌드>조사를 실시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밝혔다.
 
잡코리아가 실시한 설문조사에서 직장인 중 77.6%가 ‘회사에서의 내 모습이 평상시와 다르다-회사에 맞는 가면을 쓰고 일한다’고 답했다. 이러한 답변은 40대 이상 직장인(71.2%) 보다 밀레니얼 세대인 20대(80.3%)와 30대(78.0%) 직장인 그룹에서 높게 집계돼 눈길을 끌었다.
 
이들 직장인들이 회사에 맞는 가면을 쓰고 평상시와 다른 모습으로 일하는 이유는 ‘회사에서 요구/기대하는 모습에 맞추기 위해(41.2%)’, ‘개인적이고 일만하는 조직문화/분위기 때문에(39.6%)’, ‘회사 동료들에게 평소 내 모습을 보이기 싫어서(35.9%)’ 등으로 다양했다(*복수응답). 이어 ‘회사원이라는 가면을 언제 쓰는지’ 묻는 질문에는 ‘회사 건물에 도착해 엘리베이터를 탈 때’라는 답변이 40.6%로 가장 많았다.
 
한편 설문에 참여한 직장인 중 87.8%가 멀티 페르소나 트렌드에 공감한다고 답했다. ‘멀티 페르소나’는 도서 트렌드 코리아 2020가 선정한 2020년 키워드 중 하나로 개인이 상황에 맞게 다른 사람으로 변해 다양한 정체성을 표현하는 것을 뜻한다.
직장인들은 멀티 페르소나 트렌드에 대해 향후 ‘확산될 것(54.4%)’이라 예측했다. 이어 ‘현재와 비슷할 것(42.0%)’이란 답변 역시 많았고 ‘축소될 것’이란 답변은 3.6%로 미미했다.
 
멀티 페르소나 트렌드가 확산될 것이라 생각하는 직장인들은 그 이유로 ‘개인 특성과 다양성을 중시하는 사회 분위기가 늘어나서(61.2%)’, ‘SNS 등 개인을 표현할 수 있는 수단이 많아져서(44.7%)’, ‘평생직장 개념이 희미해져서(27.3%)’, ‘어플 등을 통해 다양한 취미생활을 손쉽게 경험해 볼 수 있어서(26.6%)’ 등을 꼽았다(*복수응답).

출처 : 잡코리아
 



 전체뉴스목록으로

냄비죽에서 ‘솥죽·솥밥’ 레시피 변경, 가맹점 매출↑
110명의 CEO, 최초 디지털 윤리경영 서약식
수출입은행, 7억 호주달러 캥거루본드 발행 성공
현대오토에버, 사내벤처 첫 분사
삼성전자, 평택에 EUV 파운드리 생산라인 구축
서울식품, 온라인 판매 강화로 실적 개선 기대
한화생명, ‘라이프플러스 어른이보험’ 출시

 

한전, 연료가격 하락 등으로 흑자 전환
GC녹십자, 코로나19 치료제 전면 무상 공급 선언
한전, 미국 괌 60MW 태양광 사업 금융계약 체결
마플, 마플샵 글로벌 매출 성장에 해외 배송 확대
한국보건복지인력개발원, 국민기획단 모집
태양, 균이제로 살균티슈 해외수출 본격화
GS리테일, 통합 멤버십 더팝에 ‘스마일페이’ 도입

 


010라인
3주간 집밥 먹기에 도전하는 ‘#7린지 이벤트’

 

회사소개 | 인재채용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책임한계와 법적고지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고객센터

인터넷뉴스서비스사업등록 : 서울 자00447, 등록일자 : 2013.12.23., 뉴스배열 및 청소년보호의 책임 : CEO 이상복

주소 : 서울 구로구 가마산로 27길 60, 1-37호 전화 050 2222 0002, 팩스 050 2222 0111, 기사제보 이메일 news@newsji.com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