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2월 18일 화요일
 
 
  현재위치 > 뉴스지닷컴 > 사회

기업 75.1% ‘신입직 채용 시 학벌 고려’

 

정치

 

경제

 

사회

 

생활

 

문화

 

국제

 

과학기술

 

연예

 

스포츠

 

자동차

 

부동산

 

경영

 

영업

 

미디어

 

신상품

 

교육

 

학회

 

신간

 

공지사항

 

칼럼

 

캠페인
아동학대인식개선사업 ‘학대피해아동 발견 ...
식용견에 새로운 이름 선물하는 ‘#NameMe’ ...

포토뉴스
 

노인 헬스케어 서비스로 지역 일자리 문제 해결

노화 방지 및 개선 위한 체육활동 중요성 증대
뉴스일자: 2020-02-12

65세 이상 고령 인구가 총인구의 20% 이상 비율을 차지하는 초고령사회가 다가오고 있다.

이러한 초고령사회의 도래에 따라 전 세계 모든 노인 인구가 건강해지는 미래를 만드는 일의 중요성이 주목받고 있다. 건강이란 단지 신체 질병의 유무만이 아닌 신체적, 심리적, 사회적 개념을 포괄하는 통합적 개념이다. 따라서 노인의 신체적, 정신적 노화 방지 및 개선을 위한 체육활동의 중요성이 증대되고 있다.

이번 서울시 소셜벤쳐에 선정된 영디케이(대표 김도영)는 자사 서비스인 올리사랑을 통해서 고령화 지역 어르신들이 스스로 운동을 하며 새로운 목표를 세우는 능동적인 문화체육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동참하고 있다. 올리사랑은 건강을 위한 신체활동을 넘어서 넓은 사회 환경 구축을 위한 노인스포츠 헬스케어 서비스다. 그리고 해당 서비스를 통해 고령화 지역에 운동으로 스스로 건강한 노후를 설계하는 지역재생 소셜임팩트를 실천하고 있다.

올리사랑의 서비스는 단순한 운동보다는 스포츠의 색깔을 강조한다. 노인이 재미를 느끼며 친밀감을 느낄 수 있는 스포츠를 개발하고 현장에 전문적인 강사를 파견해 지속적인 케어와 사고 위험성을 줄인 프로그램을 보급한다. 올리사랑은 수동적으로 반복되는 형태의 운동이 아닌 스스로 생각하고 전략을 구성해 활동할 수 있는 새로운 시니어 스포츠를 만들어나가고 있다.

또한 올리사랑은 기술개발 시니어 스포츠 콘텐츠 개발을 통해서 노인들이 운동하기 좋은 스포츠 형태의 프로그램을 개발하고 있다. 서비스의 예로는 IR 카메라 사용 스포츠 게임, 키오스크 기술을 통한 건강측정지표 등이 있다. 이처럼 올리사랑은 기술을 활용해 앞으로도 노인을 위한 더 다양한 형태의 헬스케어 서비스를 개발할 예정이다.

김도영 영디케이 대표는 “대한민국 모든 지역의 어르신들이 편하게 운동할 수 있는 환경적인 요소를 만들어나갈 것”이라며 “더 많은 어르신이 이 서비스를 받을 수 있게 움직이도록 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앞으로도 영디케이는 올리사랑 서비스를 통해 지역 인프라와 유휴공간을 사용한 재생사업을 통해 건강한 노인문화를 육성하고 체육활동 을 제공하며 지역 일자리 문제를 해결해 나갈 예정이다.

출처 : 영디케이



 전체뉴스목록으로

90년생과 60년생 서로 세대차이 가장 많이 느껴
국가가뭄통계서비스 개발, 가뭄관리역량 강화
노인 헬스케어 서비스로 지역 일자리 문제 해결
철도정비기지·승강장에 ‘영상기록장치’ 확대
국민 행복도, 100점 만점에 평균 73.68점
건설기계 안전교육 3년 주기 의무화
영화관 알바생, 민폐손님 때문에 고생

 

충남연구원, 지역 공공갈등과 통합사례모델 세미나
사회주택 입주 청년에 임차보증금 무이자 대출
주차안전관리사 자격인증 시험 실시
화폐 통한 신종코로나 바이러스 감염 위험 우려
국내 최초 클라우드 기반 법무관리시스템 출시
일본 청소년 자살·자해 해법 찾으러 한국 방문
성전환 군인 전역 합당 · 성전환 본인 의사 존중

 


010라인
3주간 집밥 먹기에 도전하는 ‘#7린지 이벤트’

 

회사소개 | 인재채용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책임한계와 법적고지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고객센터

인터넷뉴스서비스사업등록 : 서울 자00447, 등록일자 : 2013.12.23., 뉴스배열 및 청소년보호의 책임 : CEO 이상복

주소 : 서울 구로구 가마산로 27길 60, 1-37호 전화 050 2222 0002, 팩스 050 2222 0111, 기사제보 이메일 news@newsji.com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