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2월 18일 화요일
 
 
  현재위치 > 뉴스지닷컴 > 미디어

기업 75.1% ‘신입직 채용 시 학벌 고려’

 

정치

 

경제

 

사회

 

생활

 

문화

 

국제

 

과학기술

 

연예

 

스포츠

 

자동차

 

부동산

 

경영

 

영업

 

미디어

 

신상품

 

교육

 

학회

 

신간

 

공지사항

 

칼럼

 

캠페인
아동학대인식개선사업 ‘학대피해아동 발견 ...
식용견에 새로운 이름 선물하는 ‘#NameMe’ ...

포토뉴스
 

ASUS TUF B450M-PLUS GAMING 독점 공급

군납품 등급의 뛰어난 내구성과 극대화된 시스템 수명
뉴스일자: 2020-02-12

국내 IT 전문 유통사인 대원CTS(대표이사 정명천)는 ASUS TUF B450M-PLUS GAMING을 독점적으로 국내에 공급한다.

대원CTS에서 공급하는 ASUS TUF B450-PLUS는 군납품 등급에 맞는 설계부터 부품 구성에 이르기까지 뛰어난 내구성을 갖추고 있는 제품으로 극대화된 시스템 수명을 갖추고 있을 뿐만 아니라 20% 이상 향상된 내열 성능과 5배 이상 향상된 수명의 전원 부품 등이 적용되어 있다.

mATX 규격을 갖추고 있어 공간이 협소할 경우 소형 PC 구성도 가능하며 AMD 라이젠 3세대를 지원하여 강력한 라이젠 프로세서의 성능을 느낄 수 있다. 고성능 그래픽 카드 장착으로 인한 메인보드의 휨 현상을 방지하기 위해 일반 PCIe 슬롯보다 강화된 금속 슬롯으로 강력한 지지력까지 제공한다.

후면 I/O보호를 위해 전용 커버를 사용하여 외부 입력 단자를 보호하고 TUF LanGuard 기능으로 낙뢰 및 정전기 등으로 연결된 네트워크 라인을 통해 의도하지 않은 전류를 차단하여 시스템 또한 함께 보호할 수 있다.

최대 10Gbps의 전송속도를 지원하는 USB 3.1 Gen 2와 초고속 SSD를 위한 NVMe M.2 슬롯으로 라이젠 프로세서와 더불어 강력한 시스템을 구축하는 데 있어 필수적인 기능을 제공한다.

이외에도 ASUS만의 Aura Sync 및 DTS 커스텀 사운드 제공으로 시각적인 부분은 물론 게임에서보다 현실적인 사운드를 장르에 맞게 제공하고 이는 유저 성향에 따라 조절이 가능하다.

에이수스 라이젠 메인보드의 공식 유통사 대원CTS는 강력한 성능을 가진 라이젠 프로세서 기반의 시스템을 합리적인 가격에 구축할 수 있는 최적의 제품으로 ASUS만의 기술력이 적용된 매력적인 제품이다. 대원CTS의 안정적인 기술지원으로 소비자가 안심하고 사용할 수 있는 제품이다.

이어 앞으로 에이수스 라이젠 메인보드의 공식 유통사 대원CTS는 고객 만족을 위한 질 높은 서비스와 다양한 이벤트로 찾아뵐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출처 : 대원CTS



 전체뉴스목록으로

브레인데크, 인도네시아 그랩 택시에 한류 콘텐츠
원클릭 PC웹게임 ‘뮤 이그니션2’ 사전 예약 오픈
SK텔레콤, 게임사·벤처 손잡고 VR시장 판 키운다
디지털 혁명이 페인트 & 코팅 산업 변화시킨다
SK텔레콤, 갤럭시 Z 플립 출시
ASUS TUF B450M-PLUS GAMING 독점 공급
오드컨셉, SEACRUX 합병 통해 APAC 시장 정조준

 

특수목적 시스템 전용 보안솔루션 ‘안랩 EPS 2.0’
슈퍼브에이아이, 국제 AI 콘퍼런스 ‘AAAI’ 논문 채택
SK텔레콤, ‘점프 VR’ 서비스 강화
2030 세대 67.9%, 브이로그 컨텐츠 선호
루비큐브, 3D 스타일링 게임 ‘스타일릿’ 사전등록
DDS컴퍼니, 한국 진출... 블록데이터뱅크와 계약
한글 OCR 인공지능 학습용 780만 글자 공개

 


010라인
3주간 집밥 먹기에 도전하는 ‘#7린지 이벤트’

 

회사소개 | 인재채용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책임한계와 법적고지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고객센터

인터넷뉴스서비스사업등록 : 서울 자00447, 등록일자 : 2013.12.23., 뉴스배열 및 청소년보호의 책임 : CEO 이상복

주소 : 서울 구로구 가마산로 27길 60, 1-37호 전화 050 2222 0002, 팩스 050 2222 0111, 기사제보 이메일 news@newsji.com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