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2월 21일 금요일
 
 
  현재위치 > 뉴스지닷컴 > 경영

기업 75.1% ‘신입직 채용 시 학벌 고려’

 

정치

 

경제

 

사회

 

생활

 

문화

 

국제

 

과학기술

 

연예

 

스포츠

 

자동차

 

부동산

 

경영

 

영업

 

미디어

 

신상품

 

교육

 

학회

 

신간

 

공지사항

 

칼럼

 

캠페인
아동학대인식개선사업 ‘학대피해아동 발견 ...
식용견에 새로운 이름 선물하는 ‘#NameMe’ ...

포토뉴스
 

셀리턴, ‘당신의 뷰티풀 드라마’ 영상 공모전

영상•사진 SNS 업로드 시 이벤트 참여
뉴스일자: 2020-02-10

글로벌 뷰티&헬스케어 전문기업 셀리턴이 소중한 이에게 셀리턴으로 따뜻한 마음을 전하는 순간을 기록하는 ‘당신의 뷰티풀 드라마’ 영상 공모전 이벤트를 진행한다고 9일 밝혔다.

이번 영상 공모전은 LED마스크, 넥클레이, 알파레이 등 셀리턴 디바이스를 구매한 고객을 대상으로 진행된다. 영상 공모전의 주제는 ‘당신의 뷰티풀 드라마’로 셀리턴 디바이스를 선물 받고 기뻐하는 모습을 영상 또는 사진으로 담으면 된다. 개인 SNS 계정에 필수 해시태크 및 셀리턴 응원의 한마디와 함께 업로드하면 공모전 이벤트에 응모된다.
 
이벤트 참여자 중 총 3명에게는 추첨을 통해 셀리턴 브랜드 모델인 이민호•박서준•강소라의 친필 사인이 담긴 셀리턴 플래티넘 LED마스크를 증정하며, 이외에도 메가박스 티켓(50매)을 경품으로 제공할 예정이다. 셀리턴 공식 SNS 계정을 팔로우하고 업로드한 ‘뷰티풀 드라마’의 좋아요 수와 댓글 수가 많을수록 당첨 확률이 높아진다.

이번 이벤트는 3월 31일까지 진행되며, 당첨자는 4월 3일에 발표될 예정이다. 셀리턴 ‘당신의 뷰티풀 드라마’ 공모전 이벤트에 관한 자세한 정보는 공식 홈페이지(www.cellreturn.com) 및 SNS 계정에서 확인할 수 있다.
 
  셀리턴 관계자는 “셀리턴은 지난 연말에도 고객의 진솔한 마음 속 이야기를 서프라이즈 이벤트와 함께 전달하는 스토리를 담은 총 4편의 뷰티풀 드라마로 따뜻한 감동을 선사한 바 있다”며, “앞으로도 고객과 적극적으로 소통하고 교감하며, 고객의 일상을 더욱 아름답게 빛낼 수 있는 이벤트를 지속적으로 선보일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셀리턴은 수년간 근적외선, LED를 연구한 전문 기업으로R&D•기획•제조•A/S까지 모두 자체적으로 진행하며 탄탄한기술력과 완성도 높은 품질을 지닌LED마스크 전문기업으로 평가 받고 있다.국내에서 유일하게LED분석 장비를 도입해LED파장 값의 유효성,모듈 패키지,제품 소재 투과율 등을 측정하고 있으며,이를 바탕으로 피부관리기기 ‘LED마스크’,넥케어 기기 ‘넥클레이’,두피•모발 관리기기 ‘헤어 알파레이’ 등을 선보이고 있다.

출처 : 셀리턴



 전체뉴스목록으로

도미니카에서 한전에너지관리시스템 준공식
창립 44주년 이브자리, 토탈 슬립 케어 브랜드 化
직장인 10명 중 9명, 직장생활 중 편견 경험
소상공인 위한 인플루언서 마케팅 서비스
돌 코리아, 온라인 주문량 평균 30% 증가
현대로템, NBP와 열차 빅데이터 분석 플랫폼 개발
서울식품, 냉동생지와 환경사업 중심 실적 개선

 

터키 아르첼릭, LG에 지적재산권 소송
신입 취업, ‘IT인터넷’ 업계 ‘마케팅’ 직무 가장 인기
금융디오씨, 특허소송 비용충당 특허지분 매각
한화시스템 방산·ICT부문, 사상 최대 영업이익
신입구직자 취업목표 대기업 1위 ‘카카오’
지앤클라우드, 다나와에 자산양수도 및 폐업진행
바른손, 아이오앤코에 상품 공급계약

 


010라인
3주간 집밥 먹기에 도전하는 ‘#7린지 이벤트’

 

회사소개 | 인재채용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책임한계와 법적고지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고객센터

인터넷뉴스서비스사업등록 : 서울 자00447, 등록일자 : 2013.12.23., 뉴스배열 및 청소년보호의 책임 : CEO 이상복

주소 : 서울 구로구 가마산로 27길 60, 1-37호 전화 050 2222 0002, 팩스 050 2222 0111, 기사제보 이메일 news@newsji.com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