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2월 21일 금요일
 
 
  현재위치 > 뉴스지닷컴 > 영업

기업 75.1% ‘신입직 채용 시 학벌 고려’

 

정치

 

경제

 

사회

 

생활

 

문화

 

국제

 

과학기술

 

연예

 

스포츠

 

자동차

 

부동산

 

경영

 

영업

 

미디어

 

신상품

 

교육

 

학회

 

신간

 

공지사항

 

칼럼

 

캠페인
아동학대인식개선사업 ‘학대피해아동 발견 ...
식용견에 새로운 이름 선물하는 ‘#NameMe’ ...

포토뉴스
 

똑똑해진 로봇청소기 ‘LG 코드제로 씽큐 R9 보이스’

사용자의 말 알아듣고 청소
뉴스일자: 2020-02-08

LG전자가 5일 똑똑해진 로봇청소기 LG 코드제로 씽큐 R9 보이스를 출시했다.

신제품은 사용자의 말을 알아듣고 청소하는 것은 물론 기능을 설정하고 유용한 생활 정보까지 알려준다.

이 제품은 LG 씽큐(LG ThinQ) 앱을 이용해 네이버 인공지능 플랫폼인 클로바와 연결하면 사용자가 음성으로 로봇청소기를 제어할 수 있다. 예를 들어 “하이 엘지!”라고 부른 후 “청소 시작해줘”, “충전 시작해줘”와 같은 기본명령부터 “터보 모드 설정해줘”와 같은 모드 설정도 가능하다.

이 제품은 이전 제품보다 선명해진 화질(860x480)의 홈뷰 2.0과 홈가드 2.0을 제공한다. 홈뷰 2.0은 고객이 스마트폰을 사용해 집안을 실시간으로 모니터링하거나 원격으로 청소기를 제어할 수 있다. 홈가드 2.0은 청소기가 집안 움직임을 감지할 수 있으며 촬영한 사진을 사용자에게 보내는 등 알림 기능을 지원해 집을 비웠을 때 방범용으로도 유용하다.

신제품은 클로바와 연동해 날씨, 뉴스, 시간, 교통 등 일상에서 필요한 다양한 정보들을 제공한다.

LG전자는 5단계 미세먼지 차단시스템을 적용했다. 이 시스템은 청소기가 빨아들인 먼지가 제품 밖으로 배출되는 것을 최소화한다. 시험기관인 미국 SGS-IBR Laboratories는 청소기에 흡입된 먼지 수와 청소기 밖으로 배출된 먼지 수를 비교한 시험에서 신제품은 0.3~0.5마이크로미터(μm, 1㎛는 100만분의 1m) 크기의 먼지가 배출되는 것을 99.97% 차단했다.

신제품은 인공지능 기술을 활용해 스스로 실내구조를 파악하고 장애물의 종류를 학습해 꼼꼼하게 청소한다.

특히 스마트 터보 기능은 카펫, 구석, 먼지가 많은 곳 등을 인지해 흡입력을 높이고 상황에 따라 브러시 회전속도와 주행속도를 조절한다.

또 이 제품은 스마트 인버터 모터 P9을 탑재해 흡입력이 강력하며 청소 시간은 최대 90분에 이른다.

LG전자 H&A사업본부 리빙어플라이언스사업부장 류재철 부사장은 “한층 더 편리하고 강력한 청소 성능을 갖춘 음성인식 로봇청소기로 고객들에게 차별화된 가치를 선사할 것”이라고 말했다.

출처 : LG전자



 전체뉴스목록으로

AKG N700, 대한항공 퍼스트클래스 헤드폰 선정
버디펫, 첫 제품 ‘캣시피’ 와디즈 크라우드펀딩
제주농협, 제주幸福만감 222 페스티벌
GS25, 펭수와 컬래버 참치주먹밥 매출 45% 급증
제주 GS25에 신선 먹거리 공급 신규 공장 오픈
남성 프리미엄 백팩 브랜드 디코타, 공식 론칭
아디다스, SS20시즌 애슬레틱스 컬렉션 런칭

 

케렌시아·사티, 독일 2020 iF 디자인 어워드 2관왕
투썸플레이스, 비주얼 더한 밸런타인 한정 제품 제안
GS25, 캐릭터와 컬래버 밸런타인 기획 세트
삼성전자, ‘비스포크’ 색상 입은 전자레인지 신제품
오픈 월드 RPG 게임 'Kenshi', 한국어 버전 출시
똑똑해진 로봇청소기 ‘LG 코드제로 씽큐 R9 보이스’
배상면주 ‘심술 알쓰’, iF 디자인 어워드

 


010라인
3주간 집밥 먹기에 도전하는 ‘#7린지 이벤트’

 

회사소개 | 인재채용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책임한계와 법적고지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고객센터

인터넷뉴스서비스사업등록 : 서울 자00447, 등록일자 : 2013.12.23., 뉴스배열 및 청소년보호의 책임 : CEO 이상복

주소 : 서울 구로구 가마산로 27길 60, 1-37호 전화 050 2222 0002, 팩스 050 2222 0111, 기사제보 이메일 news@newsji.com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