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8월 04일 화요일
 
 
  현재위치 > 뉴스지닷컴 > 영업

중국이 선진국 후보로 부상했다

 

정치

 

경제

 

사회

 

생활

 

문화

 

국제

 

과학기술

 

연예

 

스포츠

 

자동차

 

부동산

 

경영

 

영업

 

미디어

 

신상품

 

교육

 

학회

 

신간

 

공지사항

 

칼럼

 

캠페인
한국화이자제약, ‘얼룩말 캠페인, TIE UP FO...
사랑의열매, ‘힘내라! 대한민국 나눔캠페인...

포토뉴스
 

케렌시아·사티, 독일 2020 iF 디자인 어워드 2관왕

국내 소파 브랜드 중 유일한 본상 수상
뉴스일자: 2020-02-12

퍼시스 그룹의 가구 노하우를 담은 소파 전문 브랜드 알로소의 ‘케렌시아(QUERENCIA)’와 ‘사티(SATI)’ 시리즈가 세계적인 디자인 어워드 중 하나인 독일 ‘iF 디자인 어워드 2020’에서 국내 소파 부문 중 단독으로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이로써 알로소는 세계 4대 디자인 어워드 중 3개 어워드에서 수상의 영예를 안으며 감도 높은 디자인을 선보이는 브랜드로서의 입지를 알렸다.

1953년 독일 인터내셔널 포럼 주관으로 시작된 iF 디자인 어워드는 제품, 패키지, 커뮤니케이션, 콘셉트 등 총 7개 부문에서 디자인, 혁신성, 기능성 등을 종합적으로 평가해 매년 최고의 디자인 결과물에 대해 상을 수여하고 있다.

미국 2019 IDEA 디자인 어워드, 일본 2019 굿 디자인 어워드에서도 상을 수상하며 총 3관왕의 영예를 안은 ‘케렌시아’ 시리즈는 국내 최초 최대의 가구 연구소 스튜디오 원(STUDIO ONE)과 이탈리아의 세계적인 디자이너 클라우디오 벨리니(Claudio Bellini)가 좌식문화에 익숙한 한국의 라이프스타일을 고려해 협업 디자인한 저상형 소파 시리즈다. 독특한 유선형 디자인이 세련되고 감각적인 분위기를 자아내며 공간에 리듬감을 부여한다. 낮은 좌고와 넉넉한 착석 공간이 특징으로 연령대가 낮은 아이와 반려동물이 있는 가정에서 안전하고 편안하게 사용할 수 있다.

케렌시아와 함께 대표적인 스테디셀러로 손꼽히는 ‘사티’는 깔끔한 외형과 풍성한 쿠션이 완벽한 밸런스를 이뤄 최상의 안락함을 제공한다. 그뿐만 아니라 넉넉한 높이의 팔걸이와 등받이로 사용자를 포근하게 감싸 안아주는 느낌을 주는 동시에 하나의 작은 방이 연출되는 듯한 분위기를 느낄 수 있다. 2020 iF 디자인 어워드에 앞서 2019 IDEA 디자인 어워드에서도 디자인의 경쟁력을 인정받은 바 있다.

알로소는 소파의 기능적인 편안함에 집중하고 고객의 공간에 조화롭게 어울리면서도 원하는 홈 스타일링을 완성할 수 있도록 국내외 유수 디자이너와 협업을 통한 디자인을 선보이고 있다며 추후에도 고객의 라이프스타일에 꼭 맞는 공간을 제안하는 다양한 디자인과 다채로운 마감재의 소파 시리즈를 지속 출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세계적 권위의 디자인 어워드에서 다관왕의 영예를 안은 케렌시아와 사티는 알로소 청담 플래그십 스토어, 알로소 용산 아이파크몰점, 알로소 신세계백화점 영등포점 및 부산 센텀시티점 등 전국 오프라인 매장에서 만나볼 수 있다.

출처 : 퍼시스그룹



 전체뉴스목록으로

WMF, ‘마 요거트 볼’ 레시피 영상 공개
초슬림 프리미엄 노트북 요가 슬림 7
오뚜기, ‘진라면’ 패키지 다자인 리뉴얼 출시
신일, 선유도 신사옥에서 방송 진행
필립스 코리아, 전문가용 헤어클리퍼 신제품 출시
소프트뱅크 로보틱스 코리아, 청소 로봇 위즈 출시
밀레 인덕션, 獨 iF 디자인 어워드 금상

 

‘LG 울트라기어’ 게이밍 모니터 신제품 출시
지포, 6억번째 라이터 생산 기념 한정판 제품 출시
투썸플레이스, 2020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
GS25, 요리형 프레쉬 푸드 ‘세계맛기행 시리즈’
마크피에뉴, 실내 수영복 브랜드 웹사이트 오픈
셀바스 헬스케어, 올캠 인공지능 시각보조기기 총판
일룸, 홈커머스·홈오피스·홈테인먼트 트렌드 강세

 


010라인
3주간 집밥 먹기에 도전하는 ‘#7린지 이벤트’

 

회사소개 | 인재채용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책임한계와 법적고지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고객센터

인터넷뉴스서비스사업등록 : 서울 자00447, 등록일자 : 2013.12.23., 뉴스배열 및 청소년보호의 책임 : CEO 이상복

주소 : 서울 구로구 가마산로 27길 60, 1-37호 전화 050 2222 0002, 팩스 050 2222 0111, 기사제보 이메일 news@newsji.com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