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9월 28일 월요일
 
 
  현재위치 > 뉴스지닷컴 > 경영

중국이 선진국 후보로 부상했다

 

정치

 

경제

 

사회

 

생활

 

문화

 

국제

 

과학기술

 

연예

 

스포츠

 

자동차

 

부동산

 

경영

 

영업

 

미디어

 

신상품

 

교육

 

학회

 

신간

 

공지사항

 

칼럼

 

캠페인
일상 속 작은 인도주의 실천하기 캠페인
한국화이자제약, ‘얼룩말 캠페인, TIE UP FO...

포토뉴스
 

바른손, 아이오앤코에 상품 공급계약

새로운 문화 성장동력으로 헬스&뷰티 산업 진출
뉴스일자: 2020-02-11

(주)바른손(018700, 이하 바른손)은 글로벌 뷰티 유통 플랫폼 AFS MALL을 운영하는 (주)아이오앤코 코리아(이하 아이오앤코)와 총 20억 원 규모의 상품 공급계약을 체결했다.

바른손은 칸 영화제에서 황금종려상을 수상한 영화 ‘기생충’을 포함한 다양한 영화와 게임 제작/투자로 세계 문화 콘텐츠 산업을 선도하고 있는 기업으로 헬스&뷰티 사업을 새로운 문화 성장동력으로 삼고 2020년을 글로벌 시장 공략 원년으로 잡았다.

이를 위하여 바른손은 지난해 12월 세계 최대규모의 B2C 케이 뷰티(K-beauty)플랫폼 졸스(JOLSE)의 흡수 합병을 결정했다. 글로벌 시장의 환경 변화에 적극적으로 대처함과 동시에 사업의 다각화 및 합병 시너지를 통한 주주가치 및 기업가치 극대화를 위해서다.

JOLSE는 다년간 지속 성장해 온 케이 뷰티(K-beauty) B2C대표 스타트업 기업으로 IT기술을 활용한 진보된 해외 유통 플랫폼 통해 고객의 니즈에 맞춰 고품질 케이 뷰티(K-beauty) 브랜드 상품들을 합리적인 가격으로 전 세계에 유통하고 있으며 지난해 연 매출은 260억 원에 달한다.

이번 계약을 통해 바른손은 미주시장에 집중되어 있던 사업영역을 전 세계로 확대하고 인도와 멕시코에 지사를 신설했다.

향후 인도, 멕시코, 러시아 등 잠재 시장에 현지화 된 전담팀을 구성하여 온라인 플랫폼 서비스를 강화하고 지속적인 시장 조사와 해외 박람회 참가, 바이어 유치 등을 통해 공격적인 영업을 진행할 예정이다.

바른손 강신범 대표는 “풀필먼트(fulfillment) 서비스에 다년간 경험이 있는 아이오앤코와 협업하여 더욱 다양한 한국 상품들이 전 세계의 소비자와 만날 수 있도록 유통망을 확장하고 해외 진출이 준비된 브랜드들과의 협업에도 박차를 가할 것”이라며 “케이 뷰티(K-Beauty)가 익숙해지는 날까지 많은 업체들이 우리와 함께 도전하길 희망한다”고 포부를 밝혔다.

아이오앤코는 2015년 설립 이후 풀필먼트 서비스에 역량을 집중해 고객의 주문에 맞춰 해외 유명 화장품을 소싱(sourcing), 포장, 통관, 원하는 창고까지 배송하는 AFSMALL B2B를 운영하고 있으며 최대 고객사는 알리바바 Tmall, 샤오홍슈, 수닝 등이 있다.

출처 : 바른손



 전체뉴스목록으로

밀레 식기세척기, 쇼핑라이브 全 물량 완판
보험금 AI 자동심사 시스템
100% 비대면 안전 거래 중고마켓 ‘두리안’
LG생활건강, CNP 사회공헌활동 ‘피부 건강 캠페인’
이구스, 연수구 보건소에 페이스 쉴드 지원
대기업 신입채용, 추석 전후로 마감
빅데이터 · 스마트팩토리 사업 MOU

 

하림, jtbc ‘육자회담’ 레시피 3종 PICK 이벤트
신일, 브랜드 서포터즈 ‘웨디1기’ 언택트 발대식
신한카드, ‘보이스 터치결제’ 론칭
내 스타일에 딱 맞춘 ‘나의 일룸생활’ 신규 캠페인
아미코스메틱, 굿디자인 어워드 11년 연속 수상
이직 보류한 직장인 73.8% “후회했다”
LG화학, 배터리 사업 분사

 


010라인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회사소개 | 인재채용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책임한계와 법적고지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고객센터

인터넷뉴스서비스사업등록 : 서울 자00447, 등록일자 : 2013.12.23., 뉴스배열 및 청소년보호의 책임 : CEO 이상복

주소 : 서울 구로구 가마산로 27길 60, 1-37호 전화 050 2222 0002, 팩스 050 2222 0111, 기사제보 이메일 news@newsji.com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