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9월 24일 목요일
 
 
  현재위치 > 뉴스지닷컴 > 경영

중국이 선진국 후보로 부상했다

 

정치

 

경제

 

사회

 

생활

 

문화

 

국제

 

과학기술

 

연예

 

스포츠

 

자동차

 

부동산

 

경영

 

영업

 

미디어

 

신상품

 

교육

 

학회

 

신간

 

공지사항

 

칼럼

 

캠페인
일상 속 작은 인도주의 실천하기 캠페인
한국화이자제약, ‘얼룩말 캠페인, TIE UP FO...

포토뉴스
 

솔루에타 자회사 디티에스, 해외 수주 성공

미국 텍사스 골든패스 LNG 시설에 열교환기 공급
뉴스일자: 2020-02-07

전자파 차폐소재 기업인 솔루에타(154040/코스닥, 대표이사 김종숙)는 자회사 디티에스(공동 대표이사 김성용·손경철)가 해외 사업 수주에 성공했다.

디티에스는 산업용 열교환기 전문 기업으로서 국내에서 유일하게 공랭식 열교환기 및 공랭식 증기복수기의 설계부터 제조까지 가능한 독자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동양그룹에서 시작해 13년 다산그룹으로 인수, 현재 솔루에타 54.6%, 다산네트웍스가 45.4%의 지분을 갖고 있다.

솔루에타에 따르면 이번에 디티에스가 수주한 사업은 미국 텍사스 사빈패스 지역의 골든 패스 LNG 프로젝트(Golden Pass LNG Export Project)에 적용되는 공랭식 열교환기(Air Fin Cooler) 공급 건이다. 기존 LNG 수입 터미널 부지에 LNG 액화 및 송출시설을 추가 건설하는 사업이다. 납품규모로는 255 Bay, 486 Bundle의 규모로 열교환기 총 3기에 해당한다. 단일수주건으로서 2018년 디티에스 전체 매출액(528억)에 상회하는 수주 건이다.

미국에 신규 설치되는 골든패스 LNG 프로젝트는 총 3개의 Train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각 Train 당 연산 5200000톤, 총 연산 15600000톤을 생산하는 공장으로 총 투자비 약 100억달러 규모의 사업으로 카타르의 국영석유회사인 Qatar Petroleum(QP) 및 미국의 정유회사인 Exxon Mobil의 합작회사인 Golden Pass Products(GPP)가 발주했다.

회사 측은 전 세계 LNG 업계에서 큰 관심의 대상이자 중요한 의의를 갖는 이번 프로젝트에서 LNG 사업 수행 경험을 확보함으로써 회사가 한 단계 성장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 회사 실적 개선으로 모회사인 솔루에타의 연결실적과 지분법으로 연결되는 다산네트웍스의 실적에도 기여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디티에스는 이번 수주를 통해 2022년 10월까지 열교환기 설비를 공급할 예정이며, 설계, 기자재 조달 및 건설을 맡은 CCZ JV(Chiyoda (일본), McDermott (미국), Zachry (미국))를 통해 공급하게 된다.

김성용 디티에스 대표이사는 “단일 계약건으로는 회사 설립 이래 가장 큰 규모인 이번 수주를 통해 향후 글로벌 시장의 대형 수주 경쟁에서 한 발 앞서갈 수 있는 중요한 경쟁력을 확보했다”며 “특히 올해부터 본격화되는 북미 및 아프리카 지역의 LNG 사업 추가 수주를 통해 더 큰 성장을 이뤄내겠다”고 말했다.

출처 : 솔루에타



 전체뉴스목록으로

빅데이터 · 스마트팩토리 사업 MOU
하림, jtbc ‘육자회담’ 레시피 3종 PICK 이벤트
신일, 브랜드 서포터즈 ‘웨디1기’ 언택트 발대식
신한카드, ‘보이스 터치결제’ 론칭
내 스타일에 딱 맞춘 ‘나의 일룸생활’ 신규 캠페인
아미코스메틱, 굿디자인 어워드 11년 연속 수상
이직 보류한 직장인 73.8% “후회했다”

 

LG화학, 배터리 사업 분사
아임포트, 누적 거래액 4조원 돌파
HMM, 2만4000TEU급 초대형선 12척 모두 출항
현대엘리베이터, HRTS 4만대 돌파
삼성물산, 산/알칼리 누출 조기감지 기술 개발
GS25, 몽골 진출... 편의점 마스터프랜차이즈
LG전자, 하반기 전략 스마트폰 ‘LG 윙’ 체험단 모집

 


010라인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회사소개 | 인재채용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책임한계와 법적고지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고객센터

인터넷뉴스서비스사업등록 : 서울 자00447, 등록일자 : 2013.12.23., 뉴스배열 및 청소년보호의 책임 : CEO 이상복

주소 : 서울 구로구 가마산로 27길 60, 1-37호 전화 050 2222 0002, 팩스 050 2222 0111, 기사제보 이메일 news@newsji.com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