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8월 06일 목요일
 
 
  현재위치 > 뉴스지닷컴 > 자동차

중국이 선진국 후보로 부상했다

 

정치

 

경제

 

사회

 

생활

 

문화

 

국제

 

과학기술

 

연예

 

스포츠

 

자동차

 

부동산

 

경영

 

영업

 

미디어

 

신상품

 

교육

 

학회

 

신간

 

공지사항

 

칼럼

 

캠페인
한국화이자제약, ‘얼룩말 캠페인, TIE UP FO...
사랑의열매, ‘힘내라! 대한민국 나눔캠페인...

포토뉴스
 

연비와 탄소배출 규제로 전기차 시장 급성장

2050년 전기차 비중 약 90%
뉴스일자: 2020-02-07

산업조사 전문기관인 IRS글로벌이 ‘2020 글로벌 전기차(xEV)·충전인프라·전지 핵심기술 개발현황과 향후 전망’ 보고서를 발간했다.

전 세계적인 연비 규제와 CO₂ 배출 규제의 강화로 전기차(xEV) 시장이 급성장하고 있다.

이미 상용화 단계에 들어선 전기차(xEV)는 2038년 세계 신차 판매 대수의 50% 비중을 차지하게 될 것이며, 이후 2050년의 비중은 약 90%에 이를 것으로 예측되고 있다. 2019년(1~11월) 세계 전기차(BEV, PHEV) 판매 실적은 약 194만대(전년 동기 대비 12.3% 성장)로, 신차 대비 점유율이 2.2%로 나타나고 있다.

전기차는 기술의 발전과 인프라의 보급에 따라 하이브리드 전기차(HEV) →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전기차(PHEV) → 순수 전기차(BEV)로 점차 발전하고 있다. 이에 각국 정부들도 이미 연차별 전기차(xEV) 보급 목표를 중장기적으로 수립하고 보조금 지급, 충전인프라 구축 등 다양한 활성화 정책을 적극적으로 펼치고 있기에 전기차(xEV) 시장은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

EV는 차체 구조가 매우 간단하며, 사용되는 부품의 수가 크게 감소한다는 특징을 가지고 있다. 기존의 내연기관 자동차는 부품이 많아서 조립하기 어려우며, 부품을 제조하는 계열 회사 간의 조화가 매우 중요했다. 이것은 새롭게 사업을 시작하고자 하는 기업에 있어 매우 큰 장벽으로 작용하였다.

반면, 부품이 적은 EV(전기차)에 대해서는 진입 장벽이 낮기 때문에 높은 기술력을 가진 기업이 사업을 시작하기에 상대적으로 용이하다고 평가되고 있다.

이러한 변화는 자동차 산업의 전반적인 구조 변화로도 이어지게 될 것이다. 위 설명처럼 차체 구조가 심플해짐으로써 자동차를 완성하는 기업을 정점으로 두고 그 아래에 계열회사들로 이루어져 있던 기존 산업 구조의 중요성이 감소하여 혁신적인 기술이나 제품을 가진 기업이 새롭게 형성되는 서플라이 체인에 참여하는 것이 가능해질 것으로 보인다.

한편 국내 순수전기차(BEV) 누적 보급대수는 올해 10만대를 넘어설 것으로 예상되고 있으나, 부품기업의 낮은 기술 경쟁력과 관련 투자 저조로 시장 확대를 장담하기는 어려운 상황이다. 게다가 최근에는 한전이 충전요금 할인 중단 계획을 발표하면서 충전인프라 구축 사업도 축소될 위기에 봉착해 있다.

한편 세계 수소연료전지차(FCEV) 보급 규모는 2025년 기준 약 130만대, 수소 충전소도 총 2000개소 이상의 규모까지 확대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국내 수소자동차 누적 보급대수는 3436대(2019년 10월 기준) 규모이다.

수소연료전지차를 상용화되기엔 아직 수소탱크의 위험성, 미흡한 인프라 등의 선결과제가 많지만, 향후 친환경차 주도권 경쟁이 하이브리드 → 전기차 → 수소연료전지차 순으로 진행되어 수소차가 친환경차의 최종 목적지라는 점에는 그다지 이견이 많지 않다.

연료전지는 승용차 이외에도 다양한 운송 분야에 적용되고 있다. 예를 들어, 중국은 2019년까지 이미 400대가 넘는 연료전지 버스를 보유하였으며, 또한 독일에서는 800km 범위의 수소 열차 2대가 가동되고 있다.

이에 수소차 주도권 경쟁에서 우위를 차지하기 위하여 글로벌 완성차 업체들은 이미 합종연횡에 나서고 있다. BMW는 도요타와 수소차 기술을 공동 개발하기로 했고, GM은 혼다와 수소전기차 엔지니어링 팀을 통합하였으며, 독자적인 기술력으로 수소차를 완성한 현대기아차도 에어리퀴드(Air Liquide, 산업용 가스회사), 넬(Nel, 수소 충전 설비회사), 니콜라(Nikola, 수소전기트럭), 쉘(Shell, 에너지 및 석유), 도요타(Toyota)와 상용 수소전기차의 대용량 고압충전 표준 부품 개발을 위한 글로벌 컨소시엄 구성 및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해당 컨소시엄은 상용 수소전기차의 확산 가속화와 대용량 수소충전 기술의 표준화를 위해 대응한다는 계획이다.

이에 우리 정부는 이미 2019년 1월에 ‘수소 경제 활성화 로드맵’을 발표하고, 2022년까지 내수와 수출을 포함해 8만1000여대의 수소승용차, 2000여대의 수소버스를 만들 계획이며 전국에 310개의 수소충전소도 구축한다는 구체적인 목표를 추진 중에 있다.

하지만 수소 생산에 있어 생산비용이 높아 아직 시장 경쟁력을 갖추지 못한 문제점을 안고 있으며, 수소차 사업의 가장 중요한 인프라인 수소충전소는 국내에 연구용을 포함하여 총 31개(2019년 10월 기준)에 불과하고, 수소충전소 확충 문제는 비용과 부지 문제 등으로 인하여 차질을 겪고 있는 실정이다.

이에 IRS글로벌은 전기차(xEV), 수소연료전지차(FCEV), 플러그인 하이브리드(PHEV) 관련 산업에 관심이 있는 기관·업체의 실무담당자들에게 연구개발, 사업전략 수립의 기초자료를 제공하기 위하여 본서를 기획하였다고 밝혔다.

한편 IRS글로벌 홈페이지에서는 최근 이슈가 되는 다양한 산업 분야의 최신 동향 정보와 통계 등을 제공하고 있다.

출처 : IRS글로벌



 전체뉴스목록으로

현대차ᆞ제네시스 2020 레드 닷 어워드 7개 수상
대림오토바이, 킴코 3개 모델 국내 시장 독점 판매
현대차그룹•롯데렌탈•SK렌터카•쏘카 협력
현대차, 지속가능경영 5대 영역 제시
어린이 보호구역 불법 주정차 과태료 부과
기아차, '빅(VIK) 튜버' 2기 모집
안전한 친환경 휴가, 행복 운전법 10가지

 

아라봄렌트카, 8월 신형 모델 이벤트
현대차, 전주시에 수소전기버스 1호차 전달
FOCOO, BDM 시스템으로 자동차 청약 판매
'4세대 카니발' 사전계약 첫 날 23,006대 돌파
다임러 트럭 코리아, 스테이 스트롱 캠페인
디지털 미디어 채널 ‘현대성우저널’ 오픈
현대차, ‘브릴리언트 키즈 모터쇼’ 온라인 개최

 


010라인
3주간 집밥 먹기에 도전하는 ‘#7린지 이벤트’

 

회사소개 | 인재채용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책임한계와 법적고지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고객센터

인터넷뉴스서비스사업등록 : 서울 자00447, 등록일자 : 2013.12.23., 뉴스배열 및 청소년보호의 책임 : CEO 이상복

주소 : 서울 구로구 가마산로 27길 60, 1-37호 전화 050 2222 0002, 팩스 050 2222 0111, 기사제보 이메일 news@newsji.com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