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2월 21일 금요일
 
 
  현재위치 > 뉴스지닷컴 > 미디어

기업 75.1% ‘신입직 채용 시 학벌 고려’

 

정치

 

경제

 

사회

 

생활

 

문화

 

국제

 

과학기술

 

연예

 

스포츠

 

자동차

 

부동산

 

경영

 

영업

 

미디어

 

신상품

 

교육

 

학회

 

신간

 

공지사항

 

칼럼

 

캠페인
아동학대인식개선사업 ‘학대피해아동 발견 ...
식용견에 새로운 이름 선물하는 ‘#NameMe’ ...

포토뉴스
 

DDS컴퍼니, 한국 진출... 블록데이터뱅크와 계약

전국에 IPFS 서비스 망 확산… 한국, 인터넷 인프라 高
뉴스일자: 2020-02-05

홍콩 법인 DDS컴퍼니가 국내 스토리지 생산업체 블록데이터뱅크와 독점 계약을 체결하고 한국 시장에 본격 진출한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DDS컴퍼니는 한국 지사를 설립하고 국내 우수한 통신망을 이용해 올해 안 전국에 IPFS 서비스망을 확산할 예정이다.

IPFS은 탈중앙화 분산형 프로토콜로 전 세계 저장공간을 동일한 시스템으로 연결하는 분산 파일 시스템이다. 지난 30년간 사용해온 http와 https 프로토콜을 대체하기 위해 설계된 P2P 하이퍼 미디어 프로토콜로 웹을 더욱 빠르고, 안전하고, 개방적으로 만는 것을 목표로 한다.

DDS컴퍼니가 IPFS 서비스망 확산을 위해 한국을 택한 이유로 ‘월등한 인터넷 인프라’를 꼽았다. 2019년 4월 세계 최초 최대 속도 20Gbps에 달하는 이동통신 기술인 5G가 우리나라에서 상용화됐다. 5G 서비스 이후 한국은 전 세계 인터넷 속도 1위를 기록하며, 기가망 확산에 아끼지 않는 투자를 계속하고 있다.

이와 같이 인터넷 인프라가 뛰어남에도 불구하고 IPFS를 위한 준비가 미비한 것을 확인한 DDS컴퍼니가 한국 스토리지 시장에 대한 발전 가능성을 확인하고 출사표를 던졌다.

블록체인 관련 특허 1위인 중국의 경우, 이미 2017년부터 거대 스토리지 밸리를 조성하고 관련 기업을 후원해왔다. 특히 3월 출시될 IPFS 블록체인 기술을 기반으로 한 ‘파일코인(Filecoin)’의 메인넷의 대비를 마치고, 현재 진행 중인 테스트넷에 적극 동참하고 있다.

이에 DDS컴퍼니는 분산된 데이터를 가장 빠르고 가까운 피어에서 얻어낸다는 개념을 바탕으로 국내 인터넷 인프라를 이용해 전국적인 데이터 센터를 확보, 시장 발전에 매진을 다할 것이라는 계획이다.

블록데이터뱅크는 주변국에 비해 한국은 IPFS 망 확산에 최적지라고 판단된다. 이번 계약 체결을 통해 한국의 우수한 통신망을 이용한 스토리지 시장이 더욱 발전할 것이라고 기대한다고 밝혔다.

최근 IPFS를 사용하는 기업이 증가하는 추세로 국내 IPFS 서비스망을 확산할 예정인 DDS컴퍼니의 한국 시장 진출에 대한 귀추가 주목된다.

출처 : DDS컴퍼니



 전체뉴스목록으로

기업 80%, 자료공유 위해 클라우드 저장소 사용
전자 제조 산업의 미래를 보다
게임업계 직장인 28.9%, 인사평가 결과 불만족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여파 재택근무 기업 지원
코로나19 전후 앱 이용량에도 희비
브레인데크, 인도네시아 그랩 택시에 한류 콘텐츠
원클릭 PC웹게임 ‘뮤 이그니션2’ 사전 예약 오픈

 

SK텔레콤, 게임사·벤처 손잡고 VR시장 판 키운다
디지털 혁명이 페인트 & 코팅 산업 변화시킨다
SK텔레콤, 갤럭시 Z 플립 출시
ASUS TUF B450M-PLUS GAMING 독점 공급
오드컨셉, SEACRUX 합병 통해 APAC 시장 정조준
특수목적 시스템 전용 보안솔루션 ‘안랩 EPS 2.0’
슈퍼브에이아이, 국제 AI 콘퍼런스 ‘AAAI’ 논문 채택

 


010라인
3주간 집밥 먹기에 도전하는 ‘#7린지 이벤트’

 

회사소개 | 인재채용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책임한계와 법적고지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고객센터

인터넷뉴스서비스사업등록 : 서울 자00447, 등록일자 : 2013.12.23., 뉴스배열 및 청소년보호의 책임 : CEO 이상복

주소 : 서울 구로구 가마산로 27길 60, 1-37호 전화 050 2222 0002, 팩스 050 2222 0111, 기사제보 이메일 news@newsji.com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