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5월 27일 수요일
 
 
  현재위치 > 뉴스지닷컴 > 문화

중국이 선진국 후보로 부상했다

 

정치

 

경제

 

사회

 

생활

 

문화

 

국제

 

과학기술

 

연예

 

스포츠

 

자동차

 

부동산

 

경영

 

영업

 

미디어

 

신상품

 

교육

 

학회

 

신간

 

공지사항

 

칼럼

 

캠페인
사랑의열매, ‘힘내라! 대한민국 나눔캠페인...
코로나19 극복 위한 ‘지역사랑 5% UP’ 캠페...

포토뉴스
 

알바생 78.6% “엉터리 존댓말 써봤다”

엉터리 존댓말 1위, 그 메뉴는 안되세요
뉴스일자: 2019-10-09

알바생 5명 중 4명은 커피, 메뉴 등의 사물에 존칭을 사용하는 등의 이른바 ‘엉터리 존댓말’을 사용해 본 적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엉터리 존댓말을 사용해 봤다는 알바생 중 그것이 잘못된 표현인 줄 모르고 썼다는 응답은 단 19.6%에 그쳐, 많은 알바생들이 잘못인 줄 알면서도 이 이상한 존댓말을 사용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아르바이트 대표 포털 알바몬이 올해로 573돌을 맞는 한글날을 앞두고 최근 알바생 1,582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
 
알바몬에 따르면 설문에 참여한 알바생 중 78.6%가 ‘사물을 높이는 방식의 이상한 존댓말을 사용한 적이 있다’고 답했다. 성별로는 여성이 83.3%로 남성 73.2%에 비해 10%P 가량 그 비중이 높았다.
 
알바생들이 이 같은 이상한 존댓말을 사용했던 이유 중 ‘그것이 잘못된 표현인 줄 모르고’ 사용했다는 응답은 19.6%에 그쳤다. 더 많은 알바생들은 ‘알고도’ 이상한 존댓말을 썼다는 추측이 가능하다. 실제로 알바몬이 이상한 존댓말을 사용한 이유를 물은 결과 ‘다들 쓰니까 무의식적으로(30.3%)’ 썼다는 응답이 1위를 차지한 가운데 ‘그렇게 쓰지 않으면 존중받지 못한다고 느끼는 고객 때문에(25.1%)’가 2위에 올라 눈길을 끌었다. ‘극존칭에 익숙한 손님들을 위해 알아서 사용한다’는 응답도 18.3%로 적지 않았다.
 
그렇다면 알바생들이 가장 공감하는 엉터리 존댓말은 무엇일까? 복수응답 결과 ‘그 메뉴는 안되세요(39.4%)’가 가장 공감하는 엉터리 존댓말 1위에 꼽혔다. 이어 ‘이렇게 하시면 되세요(36.4%)’가 근소한 차이로 2위에 올랐다. 3위는 ‘주문되셨어요(28.3%)’가, 4위는 ‘좋은 하루 되세요(26.8%)’가 각각 차지했다. 이어 ‘이쪽에서 기다리실게요(24.8%)’, ‘주문하신 식사 나오셨어요(19.1%)’, ‘그건 저한테 여쭤보세요(11.1%)’, ‘주문하신 음료 가져가실게요(8.7%)’, ‘이번에 나오신 신상품이신데요(7.2%)’도 알바생들에게 공감을 얻은 이상한 존댓말들이었다. 기타 의견으로는 ‘화장실은 이쪽에 계십니다’, ‘단종되셨어요’, ‘결제되셨습니다’ 등이 있었다.
 
한편 이같은 이상한 존댓말을 썼던 알바생 상당수는 기분이 좋지는 않았다고 토로했다. 알바몬이 이상한 존댓말을 쓸 때 기분이 어떤지를 물은 결과 42.2%의 알바생이 ‘무지한 사람이 된 것 같아 불쾌하다(42.2%)’고 답했다. 16.4%의 알바생은 ‘스스로를 너무 낮추다 보니 자존감에 타격을 입었다’고 답하기도 했다. 반면 ‘별다른 느낌이 없다, 아무렇지 않았다’는 응답은 상대적으로 적은 33.1%에 불과했다.

출처 : 알바몬



 전체뉴스목록으로

미술계 코로나19 극복 프로젝트 ‘시우 사이버 전시’
소량 출간제도 도입, ‘2020 내 책 갖기 운동’ 추진
한국도서관협회-세종시, 어린이 책 교환 행사
마을 이야기, 그림책에 담아보세요
국악 합주 애플리케이션 ‘우리앙상블’ 리뉴얼
아시아 최초 마가렛 킨 회고전 ‘빅 아이즈’ 개최
문피아, 제6회 대한민국 웹소설 공모대전 시작

 

케이케이데이, 대만 기념품 직배송 서비스
나주 천연염색, 유네스코 통해 세계로 확산
예스24, 중고서점 전 매장에 전자 영수증 도입
코로나로 중단된 해외여행, 스마트폰으로 즐기자
노원구 예술인 지원 상담소 ‘노원하랑’
화성시립도서관, 북스타트 책꾸러미 택배
산돌, 200여가지 라이선스 구분 전면 폐지

 


010라인
3주간 집밥 먹기에 도전하는 ‘#7린지 이벤트’

 

회사소개 | 인재채용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책임한계와 법적고지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고객센터

인터넷뉴스서비스사업등록 : 서울 자00447, 등록일자 : 2013.12.23., 뉴스배열 및 청소년보호의 책임 : CEO 이상복

주소 : 서울 구로구 가마산로 27길 60, 1-37호 전화 050 2222 0002, 팩스 050 2222 0111, 기사제보 이메일 news@newsji.com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