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10월 23일 수요일
 
 
  현재위치 > 뉴스지닷컴 > 연예

기업 75.1% ‘신입직 채용 시 학벌 고려’

 

정치

 

경제

 

사회

 

생활

 

문화

 

국제

 

과학기술

 

연예

 

스포츠

 

자동차

 

부동산

 

경영

 

영업

 

미디어

 

신상품

 

교육

 

학회

 

신간

 

공지사항

 

칼럼

 

캠페인
식용견에 새로운 이름 선물하는 ‘#NameMe’ ...
희귀질환 환자 위한 ‘착한걸음 6분걷기 캠페...

포토뉴스
 

‘타지옥’ 이동욱, 마지막 회까지 꽉 채운 서문조의 활약

휘몰아친 70분 폭풍전개 속 서문조의 전천후 활약
뉴스일자: 2019-10-07

‘타인은 지옥이다’ 이동욱이 마지막 회까지 맹활약하며, 70분을 꽉 채웠다.
 
지난 6일에 방영된 OCN 드라마틱 시네마 ‘타인은 지옥이다’(극본 정이도, 연출 이창희, 제작 영화사 우상, 공동제작 스튜디오N) 마지막 회에서 이동욱은 임시완(윤종우 역)을 자신처럼 만들려고 하는 살인마 ‘서문조’역으로 분했다. 
 
이날 서문조는 민지은(김지은 분)을 인질로 삼아 윤종우를 고시원으로 유인했다. 서문조는 윤종우에게 그동안 살해한 사람들의 치아로 만든 팔찌를 채워주며 "지금부터 내가 하는 얘기 잘 들어요. 아마 자기한테도 흥미로운 얘기가 될 테니까“라고 악마의 거래를 제안했다. 이는 고시원 사람들을 다 죽이면 윤종우는 살려주겠다는 제안이었던 것.
 
서문조는 자신이 원하는 대로 변한 윤종우를 보고 입가에 미소를 띠었다. 그는 “즐겁지 않아요? 누구든 내가 죽이고 싶으면 죽이고, 살리고 싶으면 살리고. 꼭 신이 된 거 같잖아”, “이제 자기랑 나는 뭐든지 함께 할 수 있어요. 벌써 너무 흥분되지 않아요?”라며 윤종우의 흑화에 만족감과 즐거움을 드러내 안방극장에 오싹함을 전달했다.
 
이어 서문조는 “그럼 지금부터 자기가 쓰던 소설의 마무리를 해볼까요?”라고 말하며 윤종우와 치열한 혈투를 벌였다. 두 사람의 박진감 넘치는 액션 연기는 극강의 긴장감을 조성하며 한순간도 눈을 뗄 수 없게 만들었다. 
 
긴 혈투 끝에 서문조는 윤종우의 손에 들려있는 메스에 목덜미를 베이고 말았다. 그는 숨이 넘어가는 상황에서도 “자기도 즐거웠잖아요. 여기 있는 사람 다 죽일 때”, “이제 자기와 나는 계속 함께 하는 거예요. 역시 자기는 내가 만든 최고의 작품이에요”라고 말하며 강렬한 엔딩을 선사했다.
 
이처럼 이동욱은 ‘타인은 지옥이다’를 통해 폭넓은 연기 스펙트럼을 입증했다. 그는 극 초반 평범하지만 무언가를 숨기고 있는 듯한 미스터리한 모습부터 극 후반 잔혹함을 그대로 표출하며 폭주하는 모습까지, 서문조 캐릭터를 촘촘하게 빌드업 해나가는 과정을 완벽하게 보여줬다. 이에 많은 시청자들이 이동욱의 새로운 연기 변신에 많은 호평을 보내 그의 다음 행보에 기대를 모으고 있는 상황. 
 
한편 이동욱은 그동안 밀린 일정들을 소화하며, 오는 11월 2일(토) 오후 5시에 개최되는 데뷔 20주년 기념 국내 팬미팅 ‘I’M WOOK’(부제: To My Inside)로 팬들과의 만남을 진행할 예정이다.  
 
사진 : OCN ‘타인은 지옥이다’ 방송 캡처
 
출처 : 킹콩by스타쉽



 전체뉴스목록으로

‘유령을 잡아라’ 배우 문근영, 성공적인 복귀
‘사랑은 뷰티풀’ 윤박, 시청자 설득시키는 볼매 연기
‘모던 패밀리’ 박원숙-임고 부부, 역대급 환장 케미
‘나의 나라’ 지승현, 깊은 눈빛+듬직한 존재감
죽이야기 임영서 대표, ‘광대의 꿈’ 연극 주인공
소상공인방송, ‘CEO 성공으路’ 18일 첫 방송
‘주크박스’ 첫 시도 연극 ‘한번더해요’ 호평

 

달로 가겠다는 꿈을 꾸는 것은 잘못된 것일까?
강다니엘 16주 연속 아이돌 개인 랭킹 1위
박보검, 코트 영상 공개 ‘본투비 멋짐’
소상공인방송, ‘소공인 작은 거인들’ 종합편 방송
'배가본드' 문정희, 다크 카리스마 대폭발
‘모던 패밀리’ 백일섭-박원숙, “황혼의 우정과 썸?”
유아인 팬카페 아이니스, 유아인 생일 맞아 기부

 


010라인
3주간 집밥 먹기에 도전하는 ‘#7린지 이벤트’

 

회사소개 | 인재채용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책임한계와 법적고지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고객센터

인터넷뉴스서비스사업등록 : 서울 자00447, 등록일자 : 2013.12.23., 뉴스배열 및 청소년보호의 책임 : CEO 이상복

주소 : 서울 구로구 가마산로 27길 60, 1-37호 전화 050 2222 0002, 팩스 050 2222 0111, 기사제보 이메일 news@newsji.com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