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10월 23일 수요일
 
 
  현재위치 > 뉴스지닷컴 > 경제

기업 75.1% ‘신입직 채용 시 학벌 고려’

 

정치

 

경제

 

사회

 

생활

 

문화

 

국제

 

과학기술

 

연예

 

스포츠

 

자동차

 

부동산

 

경영

 

영업

 

미디어

 

신상품

 

교육

 

학회

 

신간

 

공지사항

 

칼럼

 

캠페인
식용견에 새로운 이름 선물하는 ‘#NameMe’ ...
희귀질환 환자 위한 ‘착한걸음 6분걷기 캠페...

포토뉴스
 

구직자 61% “하반기 취업경기 더 나빠졌다”

채용 진행하는 기업 수 감소
뉴스일자: 2019-10-05

구직자 5명 중 3명은 올해 하반기 취업경기가 더 나빠졌다고 느끼는 것으로 나타났다. 더불어 내년(2020년) 취업경기 역시 비관적으로 예상하는 구직자들이 많았다.
 
잡코리아가 올 하반기에 구직활동을 한 신입•경력 구직자 및 아르바이트생 1,002명을 대상으로 ‘취업 경기’ 관련 설문조사를 실시하고 결과를 발표했다.
 
잡코리아가 ‘구직자들이 체감하는 올 하반기 구직시장 경기가 어떤지’ 조사한 결과, 전체 응답자 중 61.2%가 “구직난이 더 악화됐다”고 답했다. 뒤이어 “여느 때와 비슷하다”는 답변이 36.5%였고, “구직난이 완화됐다(취업경기가 좋아졌다)”는 답변은 2.3%에 불과했다. 현재 상태 별로 살펴보면, △경력 구직자 그룹에서 ‘구직난이 더 악화됐다(65.7%)’는 답변이 가장 높았고, 다음으로 △신입 구직자(60.6%), △알바생(52.6%) 순이었다.
 
이들 구직자들이 취업 경기가 더 나빠졌다고 느끼는 이유로는 ‘채용을 진행하는 기업 수가 줄고 채용인원이 축소돼서’라는 응답이 53.0%로 가장 많았다. 다음으로 △입사지원 경쟁률이 높아져서(29.4%), △임금, 근로조건 등이 더 나빠져서(22.8%), △입사지원 자격요건이 더 까다로워져서(20.6%), △구직시장 경기가 좋지 않다는 뉴스 등을 자주 접해서(17.6%), △서류전형 탈락 등 면접제안을 받는 빈도가 줄어서(17.6%)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복수응답).
 
잡코리아에 따르면, 대다수의 구직자(97.7%)가 취업 경기 악화에 따라 구직활동에 영향을 받았다고 답했다. 체감하는 취업경기 악화가 구직활동에 미친 영향으로는 ‘기존보다 눈높이를 낮춰 입사지원 했다(47.9%)’는 답변이 가장 많았고, ‘입사지원 횟수를 더 늘렸다(40.6%)’는 답변이 뒤를 이었다.
 
한편 내년(2020년) 취업시장 전망을 묻는 질문에 구직자 중 50.5%가 ‘올해 보다 더 나빠질 것’이라 답했다. ‘올해와 비슷할 것’이란 답변은 39.7%였고, ‘올해 보다 더 나아질 것’이란 희망적인 답변은 9.8%에 그쳤다.
 
구직난 타개를 위해 필요하다고 생각하는 항목으로 구직자들은 △경기회복과 경제성장(42.3%), △기업의 적극적인 일자리 창출(42.1%), 실효성 있는 정부의 일자리 정책(40.6%), △중소기업 지원을 통한 양질의 일자리 확대(25.8%) 등을 꼽았다(*복수응답).

출처 : 잡코리아
 



 전체뉴스목록으로

산업통상자원부, 스마트그리드 체험 단지 추진
농정원, 지리적표시품 특별판매 행사
제로페이, 온누리상품권까지 품었다
경북 스타트업 5개사, 요즈마와 함께 스위스·영국 진출
아이즈 프로토콜, 유통량 조절 위한 1차 소각
에어가전을 새로운 수출동력으로 집중 지원
‘청년팝업레스토랑 × 멘토셰프’ 창업 콘서트

 

직장인 94.6%, ‘월급 보릿고개’ 경험
인천국제공항공사 · 한국항공우주산업 등 채용
원산지 표시방법 및 위반업체 정보 실시간 확인
맵스컨설팅, 터키 자연대리석 무역 상담회
국내 항공 시장 꾸준하게 성장 전망
해빗 버거 그릴, 한국 진출 노려
공평성·효율성 뛰어난 금융 플랫폼 프리즘 코인

 


010라인
3주간 집밥 먹기에 도전하는 ‘#7린지 이벤트’

 

회사소개 | 인재채용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책임한계와 법적고지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고객센터

인터넷뉴스서비스사업등록 : 서울 자00447, 등록일자 : 2013.12.23., 뉴스배열 및 청소년보호의 책임 : CEO 이상복

주소 : 서울 구로구 가마산로 27길 60, 1-37호 전화 050 2222 0002, 팩스 050 2222 0111, 기사제보 이메일 news@newsji.com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