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10월 23일 수요일
 
 
  현재위치 > 뉴스지닷컴 > 경영

기업 75.1% ‘신입직 채용 시 학벌 고려’

 

정치

 

경제

 

사회

 

생활

 

문화

 

국제

 

과학기술

 

연예

 

스포츠

 

자동차

 

부동산

 

경영

 

영업

 

미디어

 

신상품

 

교육

 

학회

 

신간

 

공지사항

 

칼럼

 

캠페인
식용견에 새로운 이름 선물하는 ‘#NameMe’ ...
희귀질환 환자 위한 ‘착한걸음 6분걷기 캠페...

포토뉴스
 

직장인 47% “이직 제의 받아봤다”

이직 조건, 연봉인상> 복지/근무환경>인센티브
뉴스일자: 2019-10-04

직장인 2명중 약 1명은 다른 기업으로부터 이직 제의(스카우트 제의)를 받은 적 있다고 답했다. 그리고 이직 제의를 받은 직장인 10명중 3명은 이를 수락해 실제 회사를 옮겼던 것으로 나타났다.
 
취업포털 잡코리아가 직장인 1,093명을 대상으로 ‘이직 제의 경험’에 대한 설문조사를 진행했다. 조사결과 전체 응답자 중 47.6%의 직장인이 ‘이직 제의를 받은 적 있다’고 답했다. 연령대별로는 30대 직장인 중 이직 제의를 받은 적 있는 응답자가 50.5%로 가장 많았고, 다음으로 40대이상의 직장인 중 48.5%, 20대 직장인 중에도 41.4%로 많았다.
 
이직 제의가 인재 영입으로 이어지는 비율도 적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
‘이직 제의를 수락해 회사를 옮겨본 경험이 있는지’ 조사한 결과 이직 제의를 받은 직장인 중 27.5%가 ‘있다’고 답했다. 이러한 답변은 30대 직장인 중 32.7%로 가장 높았고, 이어 20대(25.5%), 40대이상(23.4%) 순으로 높았다.
 
이직 제의를 하는 기업이 가장 많이 제시하는 조건은 ‘연봉인상’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직 제의를 한 기업이 제시했던 조건은 무엇인지 복수응답으로 조사한 결과, ‘연봉인상’이 응답률 54.8%로 가장 많았다. 이어 ‘복리후생과 근무환경의 개선’을 제시했다는 답변도 응답률 48.8%로 절반에 가까웠다. 이외에는 인센티브(24.6%), 승진/높은직급(19.0%) 순으로 제시했다는 답변이 높았다.
 
이직 제의는 ‘주요 경쟁사’ 보다는 ‘주요 경쟁사는 아닌 동종업계’를 대상으로 많이 진행하는 것으로 보인다. 이직 제의를 받은 기업을 조사한 결과 ‘주요 경쟁사는 아닌 동종업계’를 꼽은 직장인이 44.2%로 가장 많았다. 그리고 다음으로는 ▲다른 업계(24.8%) ▲주요 경쟁사(15.6%) ▲함께 일해 본 거래처(12.3%) 순으로 많았다.
 
이직 제의 연락은 인사담당자가 가장 많이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조사결과 채용하는 기업의 인사담당자에게 연락을 받았다는 직장인이 51.5%(복수선택 응답률)로 가장 많았다. 이어 ▲선후배나 지인(24.6%) ▲전 직장 동료(24.4%)에게 연락을 받았다는 직장인이 많았다.
특히 30대 중에는 ‘채용할 기업의 인사담당자(50.7%)’ 외에도 ‘선후배나 지인(33.7%)’ 또는 ‘전 직장 동료(25.4%)’를 통해 이직 제의를 받았다는 답변이 상대적으로 많았다.

출처 : 잡코리아
 



 전체뉴스목록으로

치매치료제 개발 기업 메디포럼, 제약사 인수
LG전자, 트롬 스타일러 새 TV 광고 온에어
하반기 신입공채 서류전형 합격률 18.9%
간판 중개 플랫폼 1위 간판다이렉트, 세무통과 제휴
아디다스, 사회공헌활동 ‘마이드림FC’ 연합운동회
마이아이디 얼라이언스, 자문 위원장에 이헌재 전 부총리
희찬고, 모든 예비부부를 웨딩플래너 되게 하다

 

인사담당자 64%, 신입채용에 경력자 지원했다
동부익스프레스, ‘동원로엑스’로 사명 변경
액티비아, ‘대한민국 SNS 대상’ 식음료-음료 부문 대상
신한카드, 혁신금융사업 1호 ‘CB사업’ 본격 전개
한전, 중동에서 최초로 풍력발전소 준공
구직자 57.7% “면접 후 기업이미지 변해”
SK텔레콤, 20개국 이상 ‘5G 로밍시대’ 연다

 


010라인
3주간 집밥 먹기에 도전하는 ‘#7린지 이벤트’

 

회사소개 | 인재채용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책임한계와 법적고지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고객센터

인터넷뉴스서비스사업등록 : 서울 자00447, 등록일자 : 2013.12.23., 뉴스배열 및 청소년보호의 책임 : CEO 이상복

주소 : 서울 구로구 가마산로 27길 60, 1-37호 전화 050 2222 0002, 팩스 050 2222 0111, 기사제보 이메일 news@newsji.com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