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6월 02일 화요일
 
 
  현재위치 > 뉴스지닷컴 > 경영

중국이 선진국 후보로 부상했다

 

정치

 

경제

 

사회

 

생활

 

문화

 

국제

 

과학기술

 

연예

 

스포츠

 

자동차

 

부동산

 

경영

 

영업

 

미디어

 

신상품

 

교육

 

학회

 

신간

 

공지사항

 

칼럼

 

캠페인
한국화이자제약, ‘얼룩말 캠페인, TIE UP FO...
사랑의열매, ‘힘내라! 대한민국 나눔캠페인...

포토뉴스
 

LS전선, 고내화 케이블 골든타임 2배 연장

전선업계 최초 국가 재난안전제품 인증
뉴스일자: 2019-10-02

LS전선(대표 명노현)이 국내 전선 업계 최초로 국가 재난안전제품 인증을 받았다고 1일 밝혔다.

인증 제품은 화재 발생시 불에 오래 견디고 연기와 유독가스도 적게 나오는 제품들이다.

불이 나면 비상등과 화재 경보기, 스프링클러, 환기장치, 대피시설 등이 오래 작동되는 것이 중요하다. LS전선의 고내화 케이블은 일반 시판 케이블(750°C, 90분)보다 높은 950°C에서 180분간 불에 견디며 제 기능을 발휘한다. 골든타임이 2배 이상 늘어나는 셈이다.

또 연기와 유독가스가 적게 발생해야 짧은 시간에 사람들이 대피할 수 있고 인명 피해도 줄어든다. LS전선의 무독성 케이블은 친환경 소재를 사용, 화재 시 연기가 적게 나서 가시거리가 2배로 늘어나고 일산화탄소와 염화수소의 배출량을 90% 이상 줄일 수 있다.

이런 여러 장점에도 불구하고 공공 아파트는 아직 무독성 케이블을 사용하고 있지 않으며 국내 소방법의 케이블 내화 기준도 해외에 비해 현저히 낮은 편이다.

명노현 LS전선 대표는 “국민 안전을 위해 공공 부분이 앞장서 안전 제품들을 도입해야 한다”며 “기업의 제품 개발 노력과 함께 소방법 등 관계 법령의 개정도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미 설치된 케이블에 간단히 덧씌워 케이블이 타들어 가는 것을 막는 난연 튜브 제품도 주목된다. 재래시장과 아파트, 공장 등에서 주로 발화점이 되는 분전반 등을 중심으로 제품 사용이 확산될 것으로 회사측은 기대하고 있다.

재난안전제품인증은 행정안전부가 국민 안전과 밀접한 제품의 신뢰성을 검증하기 위해 2018년 도입한 제도로 LS전선의 제품 3종을 포함 지금까지 총 11개의 제품이 선정되었다.

출처 : LS전선



 전체뉴스목록으로

동아제약, 미니막스 디지털 광고 공개
MZ세대 위한 ‘KB마이핏 통장·적금’ 출시
푸르덴셜생명, ‘좋은 생명보험사’ 11년 연속 1위
번개장터, 1분기 거래액 43% 성장
직장인 76.4%, 퇴사 불안감 느껴
SK텔레콤, 사회적 가치 1조8709억원 창출
‘동남아 이커머스 진출 지원사업’ 참가기업 모집

 

기업 49.7% “불황기 인재상 평소와 달라”
GS25, 페이코 앱으로 택배비 사전 결제
CJ그룹, 현대홈쇼핑, 한샘 등 대기업채용 진행
냄비죽에서 ‘솥죽·솥밥’ 레시피 변경, 가맹점 매출↑
110명의 CEO, 최초 디지털 윤리경영 서약식
수출입은행, 7억 호주달러 캥거루본드 발행 성공
현대오토에버, 사내벤처 첫 분사

 


010라인
3주간 집밥 먹기에 도전하는 ‘#7린지 이벤트’

 

회사소개 | 인재채용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책임한계와 법적고지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고객센터

인터넷뉴스서비스사업등록 : 서울 자00447, 등록일자 : 2013.12.23., 뉴스배열 및 청소년보호의 책임 : CEO 이상복

주소 : 서울 구로구 가마산로 27길 60, 1-37호 전화 050 2222 0002, 팩스 050 2222 0111, 기사제보 이메일 news@newsji.com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