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10월 23일 수요일
 
 
  현재위치 > 뉴스지닷컴 > 국제

기업 75.1% ‘신입직 채용 시 학벌 고려’

 

정치

 

경제

 

사회

 

생활

 

문화

 

국제

 

과학기술

 

연예

 

스포츠

 

자동차

 

부동산

 

경영

 

영업

 

미디어

 

신상품

 

교육

 

학회

 

신간

 

공지사항

 

칼럼

 

캠페인
식용견에 새로운 이름 선물하는 ‘#NameMe’ ...
희귀질환 환자 위한 ‘착한걸음 6분걷기 캠페...

포토뉴스
 

비자, 미국서 핀테크 패스트 트랙 프로그램

글로벌 핀테크 커뮤니티에 헌신
뉴스일자: 2019-08-03

핀테크가 사람들의 투자, 자금관리, 대출, 송금 방식을 일신하며 글로벌 결제 생태계를 빠르게 변화시키고 있다.

핀테크 커뮤니티의 중요성을 인식하고 오랫동안 디지털 결제 혁신에 매진해 온 비자(Visa)(뉴욕증권거래소: V)가 여러 파트너 업체들과 협력해 미국에서도 패스트 트랙 프로그램을 선보인다고 7월 31일 발표했다.

패스트 트랙 프로그램은 비자와의 통합 프로세스를 가속화하는데 목표를 두고 있다. 핀테크 신생기업들이 패스트 트랙에 참여하면 비자의 글로벌 결제 네트워크인 비자넷의 범위, 역량, 보안을 더욱 손쉽게 활용할 수 있기 때문에 스케일을 한층 빠르게 구축할 수 있다.

카드 발행부터 푸시 결제 통합, 결제카드산업(PCI) 컴플라이언스, 고객알기제도(KYC), 자금세탁방지(AML) 지원에 이르기까지 전방위 결제서비스를 제공하는 주요 기업들과의 협력이 없었다면 미국에서 패스트 트랙을 선보일 수 없었을 것이다. 비자는 알로이, BBVA 오픈 플랫폼, 크로스 리버 뱅크, 갈릴레오, 그린 닷, 마케타, 넷스펜드(TSYS의 소비자 사업부), 스트라이프, 타바페이, TSYS, Q2, 베리 굿 시큐리티와 손을 잡았다. 비자 DPS도 패스트 트랙에서 특정 파트너의 참여를 지원할 예정이다.

테리 안젤로스 비자 수석부사장 겸 핀테크 글로벌 총괄은 “비자는 세계 전역에서 패스트 트랙 프로그램을 성공적으로 선보였다”며 “비자의 범위·역량·보안과 강력한 파트너 네트워크를 통해 핀테크 기업들이 시장에 안착할 수 있도록 돕기 위함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비자는 디지털 경제 성장을 가속화하고 더 나은 이체 방식을 창출한다는 목표 아래 전 세계 핀테크 업체들을 계속 지원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2018년 글로벌 핀테크 투자액은 2017년 대비 120% 증가한 396억달러를 기록했다[1]. 비자는 미국 패스트 트랙 출시의 일환으로 업계를 선도하는 주요 벤처캐피털 업체들과 협력하고 있다. 또한 벤처캐피털 업체들의 포트폴리오 기업들이 미국 패스트 트랙 프로그램에서 자동으로 자격을 부여받을 수 있도록 조치했다. 비자와 파트너십을 맺은 벤처캐피털 업체로는 안데르센 호로위츠, 니카 파트너스, 리빗 캐피털, 트리니티 벤처스 등이 있다.

비자는 이미 유럽, 아프리카, 중동, 남미, 아시아태평양에서 패스트 트랙 프로그램을 선보였고, 이를 통해 전 세계 핀테크 산업의 성장에 기여해왔다.

출처 : 비자(Visa Inc.)



 전체뉴스목록으로

역사적인 콘래드 힐튼의 벨에어 건물, 매물로 나와
한-태평양도서국 고위관리회의, 부산 개최
버지니아의 55피트 확장공사 계획
슈나이더 일렉트릭, 넷 제로 카본 빌딩으로 탄소중립
바카디, 유럽에서 ‘셰이크 유어 퓨처’ 프로그램
힐튼, 세계 최고의 직장 2위에 올라
한국, 국제민간항공기구 이사국 선출… 7연임

 

리야드 프로젝트로 도시 모습과 주민의 삶 탈바꿈
아시아, 세계 50대 국제공항 중 18곳
KPR, 한일관계 증진을 위한 특별 PR포럼 개최
바라는 결말은 홍콩의 완전 독립, 61%
학비인상·유학비자 제한으로 투자이민 증가
中 폐기물 수입금지로 선진국 순환경제 성장
인도, 이중국적 허용 준비 들어가

 


010라인
3주간 집밥 먹기에 도전하는 ‘#7린지 이벤트’

 

회사소개 | 인재채용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책임한계와 법적고지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고객센터

인터넷뉴스서비스사업등록 : 서울 자00447, 등록일자 : 2013.12.23., 뉴스배열 및 청소년보호의 책임 : CEO 이상복

주소 : 서울 구로구 가마산로 27길 60, 1-37호 전화 050 2222 0002, 팩스 050 2222 0111, 기사제보 이메일 news@newsji.com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