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07월 20일 토요일
 
 
  현재위치 > 뉴스지닷컴 > 미디어

기업 75.1% ‘신입직 채용 시 학벌 고려’

 

정치

 

경제

 

사회

 

생활

 

문화

 

국제

 

과학기술

 

연예

 

스포츠

 

자동차

 

부동산

 

경영

 

영업

 

미디어

 

신상품

 

교육

 

학회

 

신간

 

공지사항

 

칼럼

 

캠페인
식용견에 새로운 이름 선물하는 ‘#NameMe’ ...
희귀질환 환자 위한 ‘착한걸음 6분걷기 캠페...

포토뉴스
 

의사랑-똑닥 연계 ‘소아 진료 특화 기능’ 출시

병·의원의 소아 진료 환경 개선에 기여
뉴스일자: 2019-07-03

디지털 헬스케어 솔루션 대표 기업 유비케어(대표이사 이상경)가 자사의 EMR(전자의무기록) 솔루션 ‘의사랑’과 모바일 헬스케어 O2O 플랫폼 ‘똑닥’을 연계한 ‘소아 진료 특화 기능’을 출시했다.

의사랑과 똑닥에 연동 탑재된 ‘소아 진료 특화 기능’은 소아청소년과의 영유아 진료를 효과적으로 보조하기 위한 것으로 △진료 전 소아 환자의 증상을 기록하는 ‘사전문진’ △열(체온)의 오르내림이 잦은 소아의 특성을 반영한 ‘열차트’ △소아 환자의 또래 대비 발육 상태를 확인하는 ‘성장발육곡선 그래프’ 등의 기능을 포함한다.

유비케어는 소아청소년과의 소아 진료 환경 특성 상 보통 오전이나 점심시간 직후, 주말 등 특정 시간대에 환자의 내원이 집중되는 경향이 심해 빠른 진료와 치료, 처방 등에 어려움이 많다. 보호자는 ‘똑닥’을 통해 소아 환자의 정보와 상태를 사전 입력하고, 의사는 ‘의사랑’의 소아 진료 특화 기능으로 환자의 상태를 빠르게 파악함으로써 신속하고 정확한 고품질의 의료·진료 환경을 구축할 수 있다고 밝혔다.

특히 새로 개원한 병·의원의 경우에는 내원한 소아 환자의 증상이나 발육 상태에 대한 보다 정확한 진단과 조언을 통해 의료 서비스의 신뢰를 높이고 보호자와의 유대감을 쌓을 수 있다. 또한 보호자에 의해 똑닥에 기록된 증상 확인 후 의사랑으로 바로 전송 입력할 수 있어 환자의 증상을 일일이 기록하는 등의 업무를 줄여 효율적인 진료시간 운영이 가능하다는 점도 기대효과 중 하나다.

한편 보호자는 이 기능을 통해 늦은 밤, 새벽, 이른 아침 등 당장의 내원이 어려운 환경에서도 소아 환자의 증상 및 상태를 기록해둠으로써 병원 진료 시 활용할 수 있다. 성장발육곡선을 활용해 아이의 발육상태를 수시로 확인할 수 있고, 이 정보를 바탕으로 전문의의 자문을 구하기도 용이하다.

이상경 유비케어 대표이사는 “의사랑 똑닥 등 당사의 서비스 품질과 기능을 지속적으로 업그레이드해 ‘환자 맞춤 진료 시대’를 선도해 나가겠다”며 “진료실에서의 편의성과 활용성을 보다 높이기 위한 연구와 투자를 지속하고 있으며, 소아 환자의 보호자와 의료진 모두 만족할 수 있도록 사용성을 강화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출처 : 유비케어



 전체뉴스목록으로

머니브레인, AI 인공지능 대통령 공개
SK텔레콤, 자사 전용 스마트폰 ‘갤럭시 A40’ 출시
80.6%, 스마트기기 활용해 학습
SK텔레콤, 세계 최초 ‘5G 로밍’ 시대 선언
의정부시장배 드론·에어로스페이스 대회
‘클롭 랜섬웨어’ 피해 예방 기업 보안수칙
터틀봇3 오토레이스, 국제대회로 확대

 

클라우드 설정오류 CSPM관제로 예방한다
SKT, 철도 통신 속도 10배 높인다
앱포스터, ‘미스터타임’ 누적 다운로드 200만 돌파
넥슨, 넷마블, 펄어비스 등 주요 게임기업 채용
SKT, 'baro' 신청하고 선물받는 ‘바른 로밍 Festival’
크리에이터 및 스트리머 온에어 스토어 ‘Twip마켓’ 오픈
안랩, 가상화 데스크톱 전용 보안 신제품 출시

 


010라인
3주간 집밥 먹기에 도전하는 ‘#7린지 이벤트’

 

회사소개 | 인재채용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책임한계와 법적고지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고객센터

인터넷뉴스서비스사업등록 : 서울 자00447, 등록일자 : 2013.12.23., 뉴스배열 및 청소년보호의 책임 : CEO 이상복

주소 : 서울 구로구 가마산로 27길 60, 1-37호 전화 050 2222 0002, 팩스 050 2222 0111, 기사제보 이메일 news@newsji.com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