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10월 21일 월요일
 
 
  현재위치 > 뉴스지닷컴 > 미디어

기업 75.1% ‘신입직 채용 시 학벌 고려’

 

정치

 

경제

 

사회

 

생활

 

문화

 

국제

 

과학기술

 

연예

 

스포츠

 

자동차

 

부동산

 

경영

 

영업

 

미디어

 

신상품

 

교육

 

학회

 

신간

 

공지사항

 

칼럼

 

캠페인
식용견에 새로운 이름 선물하는 ‘#NameMe’ ...
희귀질환 환자 위한 ‘착한걸음 6분걷기 캠페...

포토뉴스
 

의사랑-똑닥 연계 ‘소아 진료 특화 기능’ 출시

병·의원의 소아 진료 환경 개선에 기여
뉴스일자: 2019-07-03

디지털 헬스케어 솔루션 대표 기업 유비케어(대표이사 이상경)가 자사의 EMR(전자의무기록) 솔루션 ‘의사랑’과 모바일 헬스케어 O2O 플랫폼 ‘똑닥’을 연계한 ‘소아 진료 특화 기능’을 출시했다.

의사랑과 똑닥에 연동 탑재된 ‘소아 진료 특화 기능’은 소아청소년과의 영유아 진료를 효과적으로 보조하기 위한 것으로 △진료 전 소아 환자의 증상을 기록하는 ‘사전문진’ △열(체온)의 오르내림이 잦은 소아의 특성을 반영한 ‘열차트’ △소아 환자의 또래 대비 발육 상태를 확인하는 ‘성장발육곡선 그래프’ 등의 기능을 포함한다.

유비케어는 소아청소년과의 소아 진료 환경 특성 상 보통 오전이나 점심시간 직후, 주말 등 특정 시간대에 환자의 내원이 집중되는 경향이 심해 빠른 진료와 치료, 처방 등에 어려움이 많다. 보호자는 ‘똑닥’을 통해 소아 환자의 정보와 상태를 사전 입력하고, 의사는 ‘의사랑’의 소아 진료 특화 기능으로 환자의 상태를 빠르게 파악함으로써 신속하고 정확한 고품질의 의료·진료 환경을 구축할 수 있다고 밝혔다.

특히 새로 개원한 병·의원의 경우에는 내원한 소아 환자의 증상이나 발육 상태에 대한 보다 정확한 진단과 조언을 통해 의료 서비스의 신뢰를 높이고 보호자와의 유대감을 쌓을 수 있다. 또한 보호자에 의해 똑닥에 기록된 증상 확인 후 의사랑으로 바로 전송 입력할 수 있어 환자의 증상을 일일이 기록하는 등의 업무를 줄여 효율적인 진료시간 운영이 가능하다는 점도 기대효과 중 하나다.

한편 보호자는 이 기능을 통해 늦은 밤, 새벽, 이른 아침 등 당장의 내원이 어려운 환경에서도 소아 환자의 증상 및 상태를 기록해둠으로써 병원 진료 시 활용할 수 있다. 성장발육곡선을 활용해 아이의 발육상태를 수시로 확인할 수 있고, 이 정보를 바탕으로 전문의의 자문을 구하기도 용이하다.

이상경 유비케어 대표이사는 “의사랑 똑닥 등 당사의 서비스 품질과 기능을 지속적으로 업그레이드해 ‘환자 맞춤 진료 시대’를 선도해 나가겠다”며 “진료실에서의 편의성과 활용성을 보다 높이기 위한 연구와 투자를 지속하고 있으며, 소아 환자의 보호자와 의료진 모두 만족할 수 있도록 사용성을 강화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출처 : 유비케어



 전체뉴스목록으로

게임잡, 게이밍 장비 제공하는 ‘달려라 게임잡’ 이벤트
SK텔레콤, 유럽·미국 양자암호통신 사업 수주
삼성전자, ‘갤럭시 폴드 5G’ 21일부터 일반 판매
디지털포렌식 아이디어·논문, 콘텐츠 공모전
국내최초 키즈제품 큐레이션 앱 ‘키드파인드’
LG G8 ThinQ 사용자 대상 ‘안드로이드 10’ 공개
SKT, ‘누구 컨퍼런스 2019’…AI 대중화 나선다

 

전국 방송 지상파 UHD 지역 방송 주파수 재배치
‘소피아’ 성우에 토미나가 미나 캐스팅
통신·전력 빅데이터 분석, 1인가구 안전 살핀다
인텔 공인 대리점, 오버클럭 명가 이벤트 진행
인피닉, 인공지능 자동객체감지 솔루션 공개
LG V50S ThinQ 국내 출시
삼성SDS, 아태지역 블록체인 대표사업자 선정

 


010라인
3주간 집밥 먹기에 도전하는 ‘#7린지 이벤트’

 

회사소개 | 인재채용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책임한계와 법적고지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고객센터

인터넷뉴스서비스사업등록 : 서울 자00447, 등록일자 : 2013.12.23., 뉴스배열 및 청소년보호의 책임 : CEO 이상복

주소 : 서울 구로구 가마산로 27길 60, 1-37호 전화 050 2222 0002, 팩스 050 2222 0111, 기사제보 이메일 news@newsji.com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