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09월 21일 토요일
 
 
  현재위치 > 뉴스지닷컴 > 국제

기업 75.1% ‘신입직 채용 시 학벌 고려’

 

정치

 

경제

 

사회

 

생활

 

문화

 

국제

 

과학기술

 

연예

 

스포츠

 

자동차

 

부동산

 

경영

 

영업

 

미디어

 

신상품

 

교육

 

학회

 

신간

 

공지사항

 

칼럼

 

캠페인
식용견에 새로운 이름 선물하는 ‘#NameMe’ ...
희귀질환 환자 위한 ‘착한걸음 6분걷기 캠페...

포토뉴스
 

남북미의 1억7000만명이 수면 무호흡증

클라우드 연결 치료기기 사용 필요성 대두
뉴스일자: 2019-06-11

레스메드(ResMed)가 미국수면의학회(AASM)와 수면연구회(Sleep Research Society) 주최로 개최된 연례 SLEEP 회의에서 발표한 연구 결과를 통해 남북미에 약 1억7000만명의 수면 무호흡증 환자가 있다고 밝혔다.

전 세계적으로 수면 무호흡증 환자가 9억3600만명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난 레스메드의 2018년 연구보다 더 심층적으로 분석한 이번 연구에서는 아래와 같은 결론을 도출했다. 
  
‘보수적’인 추산인 AASM 2012 기준을 바탕으로 추산한 결과 남북미의 수면 무호흡증 환자가 약 1억7000만명(성인의 37%)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수면 무호흡증 환자 수의 상위 3개국은 미국(5400만명), 브라질(4900만명), 콜롬비아(1100만명)이다.

수면 무호흡증은 밤에 자는 동안 10초 이상 호흡을 멈추기 때문에 숨을 쉬고 질식을 방지하기 위해 반복적으로 잠이 깨는 만성 질환이다. 이 증상이 있는 사람은 잠이 깨는 것을 별로 기억하지 않지만 호흡 중단 주기가 만성 수면박탈을 일으켜 주간에 피로감을 느끼고 도로 및 직장에서 사고를 일으킬 위험성을 증가시킨다. 이 증상은 심부전, 고혈압, 비만, 제2형 당뇨병이 있는 사람에서 흔히 나타난다.

카를로스 M 누네즈 레스메드 최고의학책임자는 “과거에는 전 세계 1억명이 수면 무호흡증이 있는 것으로 추산했었다. 이제는 미주에서만 그러한 증상이 있는 사람이 그것의 거의 두 배가 되는 것으로 드러났다. 의사들은 수면 무호흡증이 얼마나 흔한지 특히 다른 질환이 있는 환자 중에 얼마나 많은지를 감안해 위험성이 높은 환자들을 선별하고 수면 무호흡증으로 진단되면 되도록 빨리 생활을 바꾸는 치료를 받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수면 무호흡증의 최적의 요법은 양압(PAP)기로서 이는 잠자는 동안 상기도에 공기를 부드럽게 흘려보내 기도가 계속 열려 있어서 호흡을 유지하게 함으로써 수면 무호흡증과 연관된 간헐적 질식을 방지한다.

양압(PAP)기는 클라우드 연결이 가능하고 원격 및 자기 점검을 할 수 있어서 처방 준수율이 80% 이상 되어 대략 50% 되는 클라우드에 연결되지 않는 기기보다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누네즈 CMO는 “디지털 의료는 환자들이 치료를 얼마나 잘하고 있는지를 보여 주고 어떻게 향상할 것인지를 지도하며 그들이 거둔 실적을 인정함으로써 동기를 부여한다”며 “이러한 기능은 수백만명이 수면 무호흡증과 관련된 단기 및 장기 위험을 줄이는 데 매우 중요한 처방 준수율을 높이게 한다”고 덧붙였다.

출처 : 레스메드(ResMed)



 전체뉴스목록으로

KPR, 한일관계 증진을 위한 특별 PR포럼 개최
바라는 결말은 홍콩의 완전 독립, 61%
학비인상·유학비자 제한으로 투자이민 증가
中 폐기물 수입금지로 선진국 순환경제 성장
인도, 이중국적 허용 준비 들어가
파나소닉, 인도네시아에서 양수기 누적 3000만대 생산
에어뉴질랜드, ‘에어 올블랙스’ 기내 안전 영상 공개

 

비자, 미국서 핀테크 패스트 트랙 프로그램
‘지구 생태용량 초과의 날’ 앞서 생태자원 제약 대비
전세계가 불안해지니, 유럽 거주에 관심 고조
무슬림 온라인 심리 상담 치료 서비스 미국 론칭
중국, 홍콩 상사소송 판결문 공개 저지
인도네시아 부동산 거물 포순콕, 최고 부동산 지도자상
디지털 기술발전과 의료관광, APAC 성장기회

 


010라인
3주간 집밥 먹기에 도전하는 ‘#7린지 이벤트’

 

회사소개 | 인재채용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책임한계와 법적고지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고객센터

인터넷뉴스서비스사업등록 : 서울 자00447, 등록일자 : 2013.12.23., 뉴스배열 및 청소년보호의 책임 : CEO 이상복

주소 : 서울 구로구 가마산로 27길 60, 1-37호 전화 050 2222 0002, 팩스 050 2222 0111, 기사제보 이메일 news@newsji.com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