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06월 19일 수요일
 
 
  현재위치 > 뉴스지닷컴 > 국제

기업 75.1% ‘신입직 채용 시 학벌 고려’

 

정치

 

경제

 

사회

 

생활

 

문화

 

국제

 

과학기술

 

연예

 

스포츠

 

자동차

 

부동산

 

경영

 

영업

 

미디어

 

신상품

 

교육

 

학회

 

신간

 

공지사항

 

칼럼

 

캠페인
희귀질환 환자 위한 ‘착한걸음 6분걷기 캠페...
환경실천연합회, 소형 폐가전 재활용 캠페인

포토뉴스
 

남북미의 1억7000만명이 수면 무호흡증

클라우드 연결 치료기기 사용 필요성 대두
뉴스일자: 2019-06-11

레스메드(ResMed)가 미국수면의학회(AASM)와 수면연구회(Sleep Research Society) 주최로 개최된 연례 SLEEP 회의에서 발표한 연구 결과를 통해 남북미에 약 1억7000만명의 수면 무호흡증 환자가 있다고 밝혔다.

전 세계적으로 수면 무호흡증 환자가 9억3600만명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난 레스메드의 2018년 연구보다 더 심층적으로 분석한 이번 연구에서는 아래와 같은 결론을 도출했다. 
  
‘보수적’인 추산인 AASM 2012 기준을 바탕으로 추산한 결과 남북미의 수면 무호흡증 환자가 약 1억7000만명(성인의 37%)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수면 무호흡증 환자 수의 상위 3개국은 미국(5400만명), 브라질(4900만명), 콜롬비아(1100만명)이다.

수면 무호흡증은 밤에 자는 동안 10초 이상 호흡을 멈추기 때문에 숨을 쉬고 질식을 방지하기 위해 반복적으로 잠이 깨는 만성 질환이다. 이 증상이 있는 사람은 잠이 깨는 것을 별로 기억하지 않지만 호흡 중단 주기가 만성 수면박탈을 일으켜 주간에 피로감을 느끼고 도로 및 직장에서 사고를 일으킬 위험성을 증가시킨다. 이 증상은 심부전, 고혈압, 비만, 제2형 당뇨병이 있는 사람에서 흔히 나타난다.

카를로스 M 누네즈 레스메드 최고의학책임자는 “과거에는 전 세계 1억명이 수면 무호흡증이 있는 것으로 추산했었다. 이제는 미주에서만 그러한 증상이 있는 사람이 그것의 거의 두 배가 되는 것으로 드러났다. 의사들은 수면 무호흡증이 얼마나 흔한지 특히 다른 질환이 있는 환자 중에 얼마나 많은지를 감안해 위험성이 높은 환자들을 선별하고 수면 무호흡증으로 진단되면 되도록 빨리 생활을 바꾸는 치료를 받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수면 무호흡증의 최적의 요법은 양압(PAP)기로서 이는 잠자는 동안 상기도에 공기를 부드럽게 흘려보내 기도가 계속 열려 있어서 호흡을 유지하게 함으로써 수면 무호흡증과 연관된 간헐적 질식을 방지한다.

양압(PAP)기는 클라우드 연결이 가능하고 원격 및 자기 점검을 할 수 있어서 처방 준수율이 80% 이상 되어 대략 50% 되는 클라우드에 연결되지 않는 기기보다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누네즈 CMO는 “디지털 의료는 환자들이 치료를 얼마나 잘하고 있는지를 보여 주고 어떻게 향상할 것인지를 지도하며 그들이 거둔 실적을 인정함으로써 동기를 부여한다”며 “이러한 기능은 수백만명이 수면 무호흡증과 관련된 단기 및 장기 위험을 줄이는 데 매우 중요한 처방 준수율을 높이게 한다”고 덧붙였다.

출처 : 레스메드(ResMed)



 전체뉴스목록으로

비자의 센서리 브랜딩 요소, 백만 넘는 POS 도달
남북미의 1억7000만명이 수면 무호흡증
비자와 웨스턴 유니온, 글로벌 자금 이전 현대화
백만 요르단 암호전문가 이니셔티브 발족
밀레, 2000만번째 식기세척기 생산
몰도바, 투자 통한 시민권 취득 1차 신청 접수 완료
파일럿 글로벌 외국항공사 취업 시대 온다

 

OECD 교통장관 한 자리에… ITF 장관회의
네스프레소, ‘리바이빙 오리진’ 커피 출시
P&G, 팜 오일 서플라이 체인의 환경 영향 개선 협력
도쿄도, 대만·말레이시아에 도쿄관광사무소 설치
22세기 그룹, 키진과 대마·대마초 유전자 개발 협약
뇌물에 대한 중국인과 미국인의 인식 차이 밝혀
반려동물과 함께 비행할 수 있는 전문 솔루션 비스타펫

 


010라인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회사소개 | 인재채용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책임한계와 법적고지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고객센터

인터넷뉴스서비스사업등록 : 서울 자00447, 등록일자 : 2013.12.23., 뉴스배열 및 청소년보호의 책임 : CEO 이상복

주소 : 서울 구로구 가마산로 27길 60, 1-37호 전화 050 2222 0002, 팩스 050 2222 0111, 기사제보 이메일 news@newsji.com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