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09월 22일 일요일
 
 
  현재위치 > 뉴스지닷컴 > 영상

기업 75.1% ‘신입직 채용 시 학벌 고려’

 

정치

 

경제

 

사회

 

생활

 

문화

 

국제

 

과학기술

 

연예

 

스포츠

 

자동차

 

부동산

 

경영

 

영업

 

미디어

 

신상품

 

교육

 

학회

 

신간

 

공지사항

 

칼럼

 

캠페인
식용견에 새로운 이름 선물하는 ‘#NameMe’ ...
희귀질환 환자 위한 ‘착한걸음 6분걷기 캠페...

포토뉴스
 

갤러리 단디, 6월 초대전 ‘송지섭 도예전’ 개최

6월 12일~24일 인사동 갤러리단디에서 전시
뉴스일자: 2019-06-10

6월 갤러리 단디에서 송지섭 도예가의 초대전이 개최된다. 송지섭 작가는 일본 현대 도예 장인인 사카이 요시키의 문하생이자 사위로 2008년 입문 이후 약 11년간 일본과 한국을 오가며 다수의 전시 참여 및 작품 활동을 지속해오고 있다.

송지섭 작가의 이번 초대전에서는 작가의 개성과 오랜 노하우가 축적된 작품들이 전시된다. 도자의 역할인 ‘담음’에 충실함으로써 가장 최초의 목적에 집중된 작업이 주를 이룬다.

송지섭 작가는 도자기가 인류의 양손의 형태를 닮고 모든 ‘담음’을 표현한다고 말한다. 그리하여 ‘무엇을 만들까’에 대한 고민이나 화려한 돋보임 없이 소박히 만들어진 그의 작업들은 우리의 삶에서 가장 기본적이고 본질적인 가치만을 느끼게 한다.

꾸밈없고 뭉툭한 외형 속에 오히려 충만함과 편안함, 고요한 힘이 존재함을 알 수 있다. 묵직한 울림으로 다가올 이번 개인전은 6월 12일부터 24일까지 인사동 갤러리 단디에서 만나볼 수 있다.

작가 노트

“도자의 역할이 ‘담음’에 충실하다는 것, 그리고 최초의 도자의 ‘담음’이 바로 내 손과 똑같은 어떤 이의 손에서 출발했음을 기억하고자 한다. 양손의 형태로 인류가 만들어낸 거의 모든 ‘담음’을 표현해낼 수 있다는 사실도 알게 되었다. 인류가 기록해 온 그 길 위에 나만의 형태를 올려놓고 싶다”

花不懃生. 꽃은 삶을 고민하지 않는다.
어떻게 피울까, 어떻게 돋보일까 고민하지 않고 그냥 최선을 다해 자라난다.
작가도 그래야 한다고 생각한다.
나는 무얼 만들까 고민하느라 시간을 헛되이 보내지 않는다.
존 케이지가 4분 33초 동안 아무것도 연주하지 않았을 때,
앤디 워홀이 캠벨수프 깡통을 늘어놓았을 때,
예술이 통념을 깨고 한 단계 도약한 역사적인 순간들처럼
삶의 새로운 차원도 고정관념을 깰 때 열린다.

갤러리 단디 6월 초대전

전시 제목: 송지섭 초대전 <송지섭 도예展>
전시 기간: 2019년 6월 12일~2019년 6월 24일
전시 장소: 서울시 종로구 인사동길 39-1 / 070-4126-2775 (화요일 휴무)
관람 시간: AM 11:00 ~ PM 7:00
작가와의 만남: 매주 토, 일

출처 : 갤러리 단디



 전체뉴스목록으로

10월 ‘메이커 페어 서울’ 특별전시 및 프로그램
영국 예술유학 박람회, 10월 5일 서울에서 개최
마르시스, 코딩 로봇 대시 스트로비 선보여
국립과천과학관, ‘움직이는 기계 특별전’ 개막
‘모든 순간이 너였다’ 모나미 153 볼펜 출시
한국민속촌, 추석 맞이 특별행사 ‘추석이 왔어요’
스마트 코딩 로봇 오조봇 치매예방 교육에 활용

 

어린이들이 스스로 지키는 어린이 안전교과서
‘서울거리예술축제 2019’, 시민참여자 545명 모집
마르시스, 오조봇 이보 동글 개발
홍선생미술, 그리스 보물전 드로잉 체험 이벤트
제6회 지멘스그린스쿨 올림피아드
백화점에서 즐기는 아캉스 ‘댄싱 블루’ 전시
칠월칠석 ‘작전명 오작교’ 미리내축제

 


010라인
3주간 집밥 먹기에 도전하는 ‘#7린지 이벤트’

 

회사소개 | 인재채용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책임한계와 법적고지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고객센터

인터넷뉴스서비스사업등록 : 서울 자00447, 등록일자 : 2013.12.23., 뉴스배열 및 청소년보호의 책임 : CEO 이상복

주소 : 서울 구로구 가마산로 27길 60, 1-37호 전화 050 2222 0002, 팩스 050 2222 0111, 기사제보 이메일 news@newsji.com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