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09월 22일 일요일
 
 
  현재위치 > 뉴스지닷컴 > 사회

기업 75.1% ‘신입직 채용 시 학벌 고려’

 

정치

 

경제

 

사회

 

생활

 

문화

 

국제

 

과학기술

 

연예

 

스포츠

 

자동차

 

부동산

 

경영

 

영업

 

미디어

 

신상품

 

교육

 

학회

 

신간

 

공지사항

 

칼럼

 

캠페인
식용견에 새로운 이름 선물하는 ‘#NameMe’ ...
희귀질환 환자 위한 ‘착한걸음 6분걷기 캠페...

포토뉴스
 

대한변리사회, 기술심리관 좌석 원위치 촉구

박근혜 측근 부부 불만 제기로 내려 앉혔다니 기막힐 일
뉴스일자: 2019-06-10

대한변리사회(회장 오세중, 이하 변리사회)는 10일 대변인 논평을 통해 박근혜 전 대통령 측근의 불만 제기로 기술심리관 좌석이 내려간 것에 대해 좌석을 원위치하고 기술심리관의 역할을 확대해 줄 것을 촉구했다.

5월 마지막 주에 열린 사법농단 사태로 기소된 법관들의 재판에서 기술심리관의 좌석이 증인석 위치로 내려간 과정이 보도된 데 따른 것이다.

변리사회는 기술심리관 좌석이 기존 판사 옆자리에서 증인석 위치로 내려간 것은 기술심리관의 지위와 역할 축소로 상징되어 특허법원이 특허 사건에서 기술적 전문성을 경시하는 것으로 오해받을 수 있다고 지적했다.

또한 변리사회는 특허법원 심리가 법원 단계의 유일한 사실심으로서 그 중요성을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으며, 사법농단으로 떨어진 기술심리관의 자리를 원위치시키고 역할을 확대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앞서 2일 국내 한 언론매체(노컷뉴스)는 ‘박근혜 전 대통령의 측근이었던 김영재·박채윤 부부가 ‘시술용 실 삽입장치’와 관련해 다른 의료기기업체와 특허 분쟁을 벌이던 중, 특허청에서 파견 나온 기술심리관이 판사와 나란히 앉아 재판을 진행하는 등 공정성에 문제가 있다고 박 전 대통령에게 고충을 토로했으며, 이는 당시 우병우 민정수석비서관과 곽병훈 법무비서관을 거쳐 법원행정처에 대한 지시로 이어졌다’고 보도했다.

한편 기술심리관 제도는 1998년 특허법원 설립과 함께 도입됐으며 독일의 기술 판사 제도와 일본의 기술조사관 제도의 중간적 성격을 띠고 있다. 기술심리관은 특허 사건 등에서 기술내용을 파악하여 기술설명서를 작성해 재판부에 기술내용을 설명하고 사건의 기술적·전문적 사항에 대한 자문이나 의견서를 제출할 수 있다.

출처 : 대한변리사회



 전체뉴스목록으로

이른둥이 희망찾기 기념식 ‘러브미 페스티벌’
가장 경계해야 할 나라는 일본, 북한
아프리카돼지열병 중점관리지역지정 집중 방역
민주주의의 위기-타협과 조정을 잃어버린 세계
9월 재산세, 모바일로 편리하게 납부하세요
추석에 듣기 싫은 말 ‘결혼은 언제?’
한국지멘스, 어르신께 보양식 1500인분 나눔

 

잔소리가 제일 큰 추석 스트레스
추석은 길게 쉴 수 있는 빨간 날
오래가게, 서울시 서남권 중심 22곳 선정
충남연구원, 중국 랴오닝성 사회과학원과 MOU
대구시 지원 청년 팝업 레스토랑 청년 창업자 모집
서울시, 수도방위사령부에 ‘마음터치’ 보급
성남시, 2019 성남의료관광컨벤션 개최

 


010라인
3주간 집밥 먹기에 도전하는 ‘#7린지 이벤트’

 

회사소개 | 인재채용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책임한계와 법적고지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고객센터

인터넷뉴스서비스사업등록 : 서울 자00447, 등록일자 : 2013.12.23., 뉴스배열 및 청소년보호의 책임 : CEO 이상복

주소 : 서울 구로구 가마산로 27길 60, 1-37호 전화 050 2222 0002, 팩스 050 2222 0111, 기사제보 이메일 news@newsji.com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