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09월 21일 토요일
 
 
  현재위치 > 뉴스지닷컴 > 경영

기업 75.1% ‘신입직 채용 시 학벌 고려’

 

정치

 

경제

 

사회

 

생활

 

문화

 

국제

 

과학기술

 

연예

 

스포츠

 

자동차

 

부동산

 

경영

 

영업

 

미디어

 

신상품

 

교육

 

학회

 

신간

 

공지사항

 

칼럼

 

캠페인
식용견에 새로운 이름 선물하는 ‘#NameMe’ ...
희귀질환 환자 위한 ‘착한걸음 6분걷기 캠페...

포토뉴스
 

올해 면접자 77.3%, 면접비 못 받았다

기업별 면접비, 대기업 4만3천원 vs 중소기업 2만9천원
뉴스일자: 2019-06-10

올해 면접을 본 구직자 중 기업으로부터 면접비를 받는 비율은 10명 중 2명이 조금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취업준비의 시작, 잡코리아가 알바몬과 함께 올해 면접 경험이 있는 면접자 3,466명을 대상으로 ‘면접비 지급 현황’에 대해 조사한 결과, 설문에 참여한 면접자 중 22.7%만이 ‘면접비를 받았다’고 응답했다. 나머지 77.3%는 입사지원 했던 기업으로부터 면접비를 받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면접비 지급 현황은 지원했던 기업 형태별로 다소 차이가 있었다. 먼저 △대기업 입사 지원자들의 경우 41.0%가 ‘면접비를 받았다’고 응답해 가장 높았으며, △공기업 27.7%, △외국계기업 26.4% △중소기업 17.1% 순으로 나타났다.
 
면접비를 받았다는 면접자들 중에서는 현금으로 받았다는 비율이 74.0%로 압도적으로 많았으며, 상품권이나 제품 등 현물로 받았다는 응답자도 26.0%로 10명 중 2명이 조금 넘었다. 

현금으로 면접비를 받은 경우는 평균 3만5천원 정도를 받았던 것으로 나타났다. 기업형태별로는 △대기업 면접자들의 경우 평균 4만3천원 정도를 받아 가장 높았으며, 다음으로 △공기업 3만9천원 △외국계기업 3만5천원 △중소기업 2만 9천원 수준으로 대기업과 중소기업 간 1만4천원 정도가 차이 나는 것으로 조사됐다.

중소기업의 경우는 평균적으로 3만원 정도를 지급하는 기업이 53.1%로 가장 많았으며, 대기업들은 5만원(43.3%) 정도를 지급하는 기업들이 가장 많았다.
 
한편, 이번 잡코리아X알바몬 설문에 참여한 면접자 10명 중 2명은 면접을 보고 나서 오히려 해당 기업에 대한 이미지가 나빠졌다고 응답했다. 반면 ‘좋아졌다’는 응답는 15.2%, ‘면접 전과 변함이 없다’는 63.4%였다. 특히 면접 후 평가된 면접자들의 기업 이미지는 면접비 지급 여부에 따라 차이가 있었다.
 
현금으로 면접비를 받은 응답자들 중에서는 면접 후 ‘오히려 기업 이미지가 좋아졌다’는 응답이 49.0%로 이는 면접비를 받지 못한 그룹(5.7%)에 비해 8배 이상 많은 것으로 나타났으며, 면접 후 기업 이미지가 나빠졌다는 응답은 6.0%로 소수에 그쳤다. 반면 면접비를 받지 못한 응답자 그룹에서는 ‘면접 후 기업 이미지가 나빠졌다’는 응답이 25.1%로 면접비를 받은 그룹에 비해 4배 가까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출처 : 잡코리아
 



 전체뉴스목록으로

LS전선, 고속철도용 전선 개발
KEB하나은행 하반기 신입행원 모집, 23일까지
직장인 73.3%, 즐겨하는 취미생활 있다
한미글로벌, 영국 건설사업관리 업체 ‘k2 그룹’ 인수
이대감에프앤비, ‘이대감순대국’ 론칭
동원그룹, ‘오픈 이노베이션’ 참여 스타트업 모집
직장인 65%, 직장 상사가 반말 사용한다

 

알바몬, 기업회원 이벤트 ‘사장님을 RESPECT!’
직장인 58.9%, 추석에 이직준비 할 것
신한카드, 간편조회 모바일 명세서 발송
헬리녹스, ‘10주년’ 기념 팝업스토어 및 행사
LG전자, 생활가전에 UV LED 살균기능 적용 확대
인사담당자 선호 타이밍 ‘접수시작 2~3일 내’
SK, CJ, 포스코 등 하반기 신입공채 돌입

 


010라인
3주간 집밥 먹기에 도전하는 ‘#7린지 이벤트’

 

회사소개 | 인재채용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책임한계와 법적고지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고객센터

인터넷뉴스서비스사업등록 : 서울 자00447, 등록일자 : 2013.12.23., 뉴스배열 및 청소년보호의 책임 : CEO 이상복

주소 : 서울 구로구 가마산로 27길 60, 1-37호 전화 050 2222 0002, 팩스 050 2222 0111, 기사제보 이메일 news@newsji.com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