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06월 19일 수요일
 
 
  현재위치 > 뉴스지닷컴 > 산업

기업 75.1% ‘신입직 채용 시 학벌 고려’

 

정치

 

경제

 

사회

 

생활

 

문화

 

국제

 

과학기술

 

연예

 

스포츠

 

자동차

 

부동산

 

경영

 

영업

 

미디어

 

신상품

 

교육

 

학회

 

신간

 

공지사항

 

칼럼

 

캠페인
희귀질환 환자 위한 ‘착한걸음 6분걷기 캠페...
환경실천연합회, 소형 폐가전 재활용 캠페인

포토뉴스
 

LG전자, ‘V50 ThinQ 괌 출사단’ 모집

V50 ThinQ의 우수한 카메라 성능 알린다
뉴스일자: 2019-06-09

LG전자가 고객들을 미국 유명관광지 괌(Guam)으로 초대한다. LG전자는 10일부터 14일까지 ‘LG V50 ThinQ 괌 출사단’을 모집한다. 참가를 원하는 고객들은 LG전자 페이스북에 접속해 신청하면 된다.

LG전자는 신청자의 출사계획을 평가해 5명을 선발한 후 V50 ThinQ를 증정하고 7월 4일부터 8일까지 4박 5일 일정으로 괌 방문기회를 제공한다.

출사단은 V50 ThinQ로 괌의 아름다운 자연환경을 촬영하는 미션을 수행하게 된다. LG전자는 출사단이 V50 ThinQ로 직접 촬영한 우수한 사진 및 영상을 골라 공식 SNS 채널을 통해 소개할 계획이다.

이번 이벤트는 V50 ThinQ의 우수한 카메라 성능을 알리기 위해 기획됐다. V50 ThinQ는 전·후면 카메라 아웃포커스 동영상 기능을 탑재했다. 화각과 심도가 서로 다른 여러 개의 렌즈로 피사체의 굴곡을 따라 거리 차이를 분석하기 때문에 촬영자의 시점 그대로를 담는 듯한 자연스러움이 특징이다.

V50 ThinQ로 촬영하면 인물이 움직이더라도 초점이 인물에만 고정되기 때문에 마치 영화처럼 로맨틱한 분위기도 연출할 수 있다.

사진뿐 아니라 동영상으로 일상을 남기려는 경우가 많아지면서 △다양한 장르의 영화 느낌 그대로 고화질 영상을 촬영할 수 있는 ‘시네 비디오(Cine Video)’ △원하는 지점을 흔들리지 않고 줌 인·줌 아웃하는 ‘포인트줌(Point Zoom)’ △전문가처럼 화질 요소는 물론 고해상도 마이크 성능까지 조절하는 ‘전문가 촬영모드’ 등 전문가급 영상을 만들 수 있는 다양한 기능들이 탑재됐다.

LG전자 스마트폰 카메라는 외부 전문가들로부터도 우수성을 인정받고 있다. 최근 세계적 권위의 카메라 품질 평가기관 ‘VCX 포럼(VCX-Forum)’이 실시한 스마트폰 카메라 종합평가에서 LG G8 ThinQ와 LG V50 ThinQ가 각각 1위와 2위를 차지했다.

LG전자 오승진 모바일마케팅담당은 “여름 휴가철을 앞두고 V50 ThinQ의 우수한 카메라 성능을 알리기 위해 이번 이벤트를 기획했다”며 “강력한 멀티태스킹과 높은 안정성을 기반으로 한 LG V50 ThinQ의 매력을 지속 알려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출처 : LG전자



 전체뉴스목록으로

에이수스, 세계 최초 DSC기술 적용 게이밍 모니터 발표
LG전자, 인도 발전소에 대형 냉방시스템 공급
LG전자, 북유럽에 정제된 디자인 ‘LG 시그니처’ 출시
삼성전자, ‘더 월 럭셔리’ 출시
현대로템, 폴란드 바르샤바에 트램 수출
삼성전자, 지싱크 호환 커브드 게이밍 모니터
LG전자, ‘V50 ThinQ 괌 출사단’ 모집

 

SKT, 삼성전자·시스코와 5G 스마트오피스 드림팀 결성
삼성전자, ‘갤럭시 A50’ 온라인 사전 판매
구매로 실질적인 지원하겠습니다
삼성전자, ‘프로젝트 프리즘’ 맞춤형 가전 시대 열어
삼성전자, 새로운 디자인의 PC 3종 출시
LG전자, 미국 테네시주에 세탁기공장 준공
미국 알라카이, 수소 연료 에어택시 skai 공개

 


010라인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회사소개 | 인재채용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책임한계와 법적고지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고객센터

인터넷뉴스서비스사업등록 : 서울 자00447, 등록일자 : 2013.12.23., 뉴스배열 및 청소년보호의 책임 : CEO 이상복

주소 : 서울 구로구 가마산로 27길 60, 1-37호 전화 050 2222 0002, 팩스 050 2222 0111, 기사제보 이메일 news@newsji.com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