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06월 19일 수요일
 
 
  현재위치 > 뉴스지닷컴 > 연예

기업 75.1% ‘신입직 채용 시 학벌 고려’

 

정치

 

경제

 

사회

 

생활

 

문화

 

국제

 

과학기술

 

연예

 

스포츠

 

자동차

 

부동산

 

경영

 

영업

 

미디어

 

신상품

 

교육

 

학회

 

신간

 

공지사항

 

칼럼

 

캠페인
희귀질환 환자 위한 ‘착한걸음 6분걷기 캠페...
환경실천연합회, 소형 폐가전 재활용 캠페인

포토뉴스
 

‘검블유’ 임수정, 센 언니 캐릭터로 첫 등장

솔직X털털X순수... 1회부터 배타미 홀릭
뉴스일자: 2019-06-06

배우 임수정이 역대급 화끈하고 당당한 센 언니로 돌아왔다.
 
지난 5일 첫 방송된 tvN 새 수목드라마 ‘검색어를 입력하세요 WWW(이하 검블유)’(연출 정지현, 극본 권은솔, 제작 화앤담픽처스)에서 임수정은 업계 1위 거대 포털사이트 기업의 본부장, 워커홀릭 ‘배타미’역으로 분했다.
 
이날 타미는 청문회에서 “저희 유니콘은, 실시간 검색어를 조작합니다”라는 폭탄 발언을 터트리며 강렬하게 등장했다. 또한 검색어 조작에 의문을 품고 있던 그는 우려가 현실이 되자 분노를 참지 못했다. 타미는 대표이사 송가경(전혜진 분)에게 찾아가 “검색어가 선배 거예요? 검색어는 사람들 거잖아요!”라고 날카롭게 쏘아붙여 극에 텐션을 더했다.
 
이어 타미는 검색어 조작 이슈로 청문회에 나가라는 대표 나인경(유서진 분)의 말에 “이거 제안입니까, 명령입니까. 나 나름 이 회사에서 열심히 한 거 같은데, 이쯤 하면 유니콘에서 절 버리겠다는 거죠?”라고 말하며 대표와 이사 앞에서도 솔직하고 거침없는 모습을 보였다. 뿐만 아니라 이런 부당한 상황에서도 타미는 “내가 말이야. 곧 TV에 나올 거야. 무슨 색깔 립스틱이 좋을까? 개 세 보이고 싶거든”이라고 말해 시청자들에게 신선함과 통쾌함을 선사하기도.
 
그런가 하면 타미는 박모건(장기용 분)과 운명적인 만남으로 보는 이들을 설레게 만들었다. 두 사람은 우연히 오락실에서 만나 같이 게임을 하게 됐고, 타미는 승부욕을 건드는 모건에게 관심을 보였다. 타미와 모건은 흥미로운 대화가 지속되자 서로에게 서서히 끌리기 시작했고, 극 말미 다시 한 번 운명처럼 재회하며 안방극장을 핑크빛으로 물들였다.
 
이처럼 임수정은 매사 당당하면서도 똑 부러지는 ‘배타미’로 변신, 단 1회 만에 시청자들을 매료시켰다. 그는 일에 있어서는 늘 프로페셔널한 모습을 유지하지만, 게임을 하며 열을 내기도 하고 모건의 돌직구 발언에 수줍어하기도 하는 반전 매력까지 선보이며 캐릭터의 매력을 여실히 보여줬다. 이에 앞으로 임수정이 그려낼 ‘배타미’의 모습에 기대가 모인다.

한편, 임수정을 비롯해 장기용, 이다희, 전혜진 등이 출연하는 tvN 새 수목드라마 ‘검블유’는 매주 수, 목 밤 9시 30분에 방송된다. 
 
 
[사진= tvN 수목드라마 ‘검블유’ 방송캡처]
 
출처 : 킹콩by스타쉽



 전체뉴스목록으로

프로듀스X101, 방송채널 STI지수 1위
‘녹두꽃’ 윤시윤, 눈빛이 미쳤다
‘보좌관’ 유성주, 삼일회 총무 이창진으로 첫 등장
‘아스달 연대기’ 김지원, 눈빛으로 시청자 사로잡다
2019 썸머 뮤직 스타디움 6월 22일 개최
박보검 팬클럽 보검복지부, 소아암 치료비 기부
트와이스 팬, 소아암 치료비 기부

 

‘아스달 연대기’ 김지원이 그려내는 ‘탄야’의 서사
‘몰숀 X 신민아 팬 사인회’ 개최
방탄소년단 지민 팬, 소아암 어린이 돕기 헌혈증 기부
배우 추자현, 대한사회복지회에 결혼식 축의금 기부
하이네켄, 배우 남주혁과 썸머 캠페인 광고 영상 공개
인천공항 제1여객터미널, 문화공연 개최
가수 듀자매, 신곡 ‘뽕짝소녀’ 틱톡에서 선공개

 


010라인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회사소개 | 인재채용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책임한계와 법적고지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고객센터

인터넷뉴스서비스사업등록 : 서울 자00447, 등록일자 : 2013.12.23., 뉴스배열 및 청소년보호의 책임 : CEO 이상복

주소 : 서울 구로구 가마산로 27길 60, 1-37호 전화 050 2222 0002, 팩스 050 2222 0111, 기사제보 이메일 news@newsji.com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