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09월 21일 토요일
 
 
  현재위치 > 뉴스지닷컴 > 경영

기업 75.1% ‘신입직 채용 시 학벌 고려’

 

정치

 

경제

 

사회

 

생활

 

문화

 

국제

 

과학기술

 

연예

 

스포츠

 

자동차

 

부동산

 

경영

 

영업

 

미디어

 

신상품

 

교육

 

학회

 

신간

 

공지사항

 

칼럼

 

캠페인
식용견에 새로운 이름 선물하는 ‘#NameMe’ ...
희귀질환 환자 위한 ‘착한걸음 6분걷기 캠페...

포토뉴스
 

중소기업 신입사원 37.2% 조기퇴사

낮은 연봉과 적성에 맞지 않는 직무…
뉴스일자: 2019-06-05

올해 국내 중소기업에서 채용한 신입사원 10명 중 4명 정도는 퇴사한 것으로 조사됐다.
취업포털 잡코리아가 올해 신입사원을 채용한 국내 중소기업 678개 사를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85.1%가 ‘채용했던 신입사원 중 퇴사한 직원이 있다’고 밝혔다.
 
이들 기업들의 신입사원 평균 퇴사율은 37.2%로 퇴사가 가장 많았던 직무는(*복수응답) ‘영업직’이 응답률 30.8%로 가장 많았다. 다음으로 △고객상담/TM(17.9%) △생산/현장직(17.5%) △판매/서비스(16.3%) △인사/총무직(15.9%) △IT.정보통신직(15.8%) △재무.회계직(15.3%) 등의 순으로 회사를 떠난 신입직원이 많았다.
 
이들 신입사원들이 퇴사한 시기는 △입사 후 1~3개월 이내가 47.5%로 가장 많았으며, 다음으로 △입사 후 4~6개월 이내(27.4%) △입사 후 1개월 미만(12.1%) △입사 후 7~9월 이내(6.8%) △입사 후 10~12개월 이내(6.2%) 순이었다.
 
신입사원들이 퇴사하는 이유 중에는(*복수응답) ‘연봉이 낮아서’(44.2%) 퇴사하는 경우가 가장 많았고, 다음으로 △직무가 적성에 맞지 않아서(32.4%) 퇴사한 비율도 높았다.
이외에 △실제 업무가 생각했던 것과는 달라서(26.5%) △조직 적응에 어려움을 느껴서(19.2%) △상사 및 동료와의 인간관계가 원활하지 않아서(17.0%) △기업문화가 맞지 않아서(14.9%) △복리후생이 뒤떨어져서(14.4%) 등의 사유가 많았다.
소수 의견으로는 △다른 기업에 취업해서(9.4%) △유학 및 진학계획이 있어서(2.8%) 등도 있었다.
 
이번 잡코리아 설문에 참여한 중소기업 인사담당자들이 생각하는 신입사원들의 조기 퇴직률을 낮추기 위한 방법으로는(*복수응답) 중소기업만이 가질 수 있는 △다양한 복리후생 제도를 만들어야 한다고 생각하는 경향이 응답률 47.8%로 가장 높았다. 다음으로 △채용 시점에 입사 후 맡게 될 직무에 대한 정확한 정보를 상세하게 제공해야 한다는 의견도 응답률 40.7%로 많았다.
이외에 △회사에 대한 긍정적인 이미지와 비전을 심어줘야 한다(31.4%) △유대감과 적응력을 높이기 위해 선후배 멘토링 제도 등을 도입해야 한다(25.6%) △신입사원 개인의 경력관리 비전을 심어줘 업무에 집중할 수 있게 해야 한다(24.8%)는 등의 의견들도 있었다.
 
잡코리아 변지성 팀장은 “입사 후 조기퇴사나 너무 잦은 이직은 오히려 경력관리에 있어 좋지 않다”면서 “실제 신입사원들의 조기퇴사 사유를 보면 연봉 외에 직무가 맞지 않거나 상이한 업무 때문인 경우가 많은데, 입사를 결정하기 전 지원한 직무에 대해 철저하게 분석하고 판단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조언했다.
 
출처 : 잡코리아



 전체뉴스목록으로

LS전선, 고속철도용 전선 개발
KEB하나은행 하반기 신입행원 모집, 23일까지
직장인 73.3%, 즐겨하는 취미생활 있다
한미글로벌, 영국 건설사업관리 업체 ‘k2 그룹’ 인수
이대감에프앤비, ‘이대감순대국’ 론칭
동원그룹, ‘오픈 이노베이션’ 참여 스타트업 모집
직장인 65%, 직장 상사가 반말 사용한다

 

알바몬, 기업회원 이벤트 ‘사장님을 RESPECT!’
직장인 58.9%, 추석에 이직준비 할 것
신한카드, 간편조회 모바일 명세서 발송
헬리녹스, ‘10주년’ 기념 팝업스토어 및 행사
LG전자, 생활가전에 UV LED 살균기능 적용 확대
인사담당자 선호 타이밍 ‘접수시작 2~3일 내’
SK, CJ, 포스코 등 하반기 신입공채 돌입

 


010라인
3주간 집밥 먹기에 도전하는 ‘#7린지 이벤트’

 

회사소개 | 인재채용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책임한계와 법적고지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고객센터

인터넷뉴스서비스사업등록 : 서울 자00447, 등록일자 : 2013.12.23., 뉴스배열 및 청소년보호의 책임 : CEO 이상복

주소 : 서울 구로구 가마산로 27길 60, 1-37호 전화 050 2222 0002, 팩스 050 2222 0111, 기사제보 이메일 news@newsji.com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