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09월 22일 일요일
 
 
  현재위치 > 뉴스지닷컴 > 생활

기업 75.1% ‘신입직 채용 시 학벌 고려’

 

정치

 

경제

 

사회

 

생활

 

문화

 

국제

 

과학기술

 

연예

 

스포츠

 

자동차

 

부동산

 

경영

 

영업

 

미디어

 

신상품

 

교육

 

학회

 

신간

 

공지사항

 

칼럼

 

캠페인
식용견에 새로운 이름 선물하는 ‘#NameMe’ ...
희귀질환 환자 위한 ‘착한걸음 6분걷기 캠페...

포토뉴스
 

한국인 탈모치료, 탈모원인 따라 치료법 달라져야

한국인 탈모원인지도 완성으로 탈모치료 성과
뉴스일자: 2019-06-05

두미래가 한국인 탈모원인지도 연구를 근거로 제작된 탈모체크리스트를 발표했다.

탈모 인구 1000만 시대에 10대를 제외하면 4명 중 1명은 탈모이다. 탈모치료는 그만큼 사람들의 관심도 많고 탈모치료에 대한 연구도 많다.

최근 두미래 탈모두피케어센터의 연구자료에 따르면 탈모원인은 유전, 스트레스, 식생활, 생활환경, 체질, 두피 상태에 따라 개인마다 다르게 나타나는 복합적인 증상이기 때문에 탈모치료 또한 개인에게 맞는 맞춤식으로 적용되어야 한다고 밝히고 있다. 특히 환경문제로 인한 두피와 모발, 체내에 오염된 수은 등의 중금속은 대부분의 경우 탈모를 가속시키고 있다고 보고했다.

한국인의 탈모원인지도를 완성한 이 보고서에 따르면 14년간 5000여건의 모발 조직 미네랄 중금속 검사를 통해 밝힌 근본적 탈모치료를 위한 탈모원인은 크게 두 가지다.

첫째, 내적인 문제로는 유전적 문제 외에 호르몬, 스트레스, 성격, 다이어트, 패스트푸드, 독성 중금속 수은, 커피, 술, 담배, 편식 등 잘못된 식생활의 대사이상으로 인한 모발력부족이다.

둘째, 두피 외적인 문제로는 과도한 염색과 펌, 잘못된 샴푸행위, 햇빛의 자외선 등이 있다.

보고서는 이 중에서도 가장 큰 문제로 스트레스를 1순위로 꼽고 있으며 그 이유는 과도한 스트레스는 유전, 호르몬 등 모든 탈모원인을 촉발하는 기폭제의 역할을 하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이와 같은 근거로 보고서는 탈모치료는 개인의 체질과 상태에 따라 70%의 체내모발력 문제와 30%의 두피문제를 해결함으로써 탈모치료가 가능하다고 언급하고 있다.

따라서 최적의 탈모치료는 탈모환자 개인의 내외적인 수십가지 문제의 교차점을 찾아내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고 보는 것이다.

이를 기반으로 두미래 탈모두피케어센터는 탈모체크리스트를 통해 최적의 개인별 탈모치료 방법을 쉽게 찾아볼 수 있도록 시스템을 구현함으로써 발모 성공율을 최고 수준으로 끌어 올렸다.

두미래가 직접 개발해 무료로 공개한 탈모체크리스트는 심리상태, 모발상태, 두피상태, 탈모상태, 건강상태, 생활패턴, 식생활습관 등 9가지 카테고리별 항목을 점검하여 개인 탈모치료 가능성을 계산한다. 탈모체크리스트는 두미래 홈페이지에서 누구나 직접 활용이 가능하다.

출처 : 두미래



 전체뉴스목록으로

테팔, 잘 만든 한 끼로 맛있고 건강하게
늘어나는 주걱턱, 실 생활에서 고통 해결 방법
GS25, ‘유어스 타이거슈가 흑당밀크티’ 출시
명절로 지친 가족 장 건강 위한 ‘둘코화이버’
아웃도어 레드페이스, ‘콘트라 샌드 등산화’ 출시
명품으로 구매하고 싶은 제품 연령별로 달라
하림, 에어프라이어 전용 닭고기 제품

 

계절밥상, 우삼겹·낙지 4종 등 가을 별미 출시
하루하루 누리는 소소한 행복
명절 가사 노동 덜어줄 ‘효자 간편식’
오뚜기, ‘오!라면’ 출시
GS25, 추석 명절 맞아 ‘한상가득도시락’ 출시
한국인의 음식보약 장아찌 151가지
올 추석 구스 침구로 집에서 ‘호캉스’ 누리세요

 


010라인
3주간 집밥 먹기에 도전하는 ‘#7린지 이벤트’

 

회사소개 | 인재채용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책임한계와 법적고지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고객센터

인터넷뉴스서비스사업등록 : 서울 자00447, 등록일자 : 2013.12.23., 뉴스배열 및 청소년보호의 책임 : CEO 이상복

주소 : 서울 구로구 가마산로 27길 60, 1-37호 전화 050 2222 0002, 팩스 050 2222 0111, 기사제보 이메일 news@newsji.com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