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09월 22일 일요일
 
 
  현재위치 > 뉴스지닷컴 > 경영

기업 75.1% ‘신입직 채용 시 학벌 고려’

 

정치

 

경제

 

사회

 

생활

 

문화

 

국제

 

과학기술

 

연예

 

스포츠

 

자동차

 

부동산

 

경영

 

영업

 

미디어

 

신상품

 

교육

 

학회

 

신간

 

공지사항

 

칼럼

 

캠페인
식용견에 새로운 이름 선물하는 ‘#NameMe’ ...
희귀질환 환자 위한 ‘착한걸음 6분걷기 캠페...

포토뉴스
 

KMI한국의학연구소, KT와 손잡고 검진시스템 구축

ICT 기반 건강검진 및 헬스케어 서비스 사업 협력
뉴스일자: 2019-06-03

KMI한국의학연구소(이하 KMI, 이사장 김순이)는 KT(회장 황창규)와 함께 ICT 기반의 차세대 건강검진과 헬스케어 서비스 사업 협력에 나선다.
 
KMI는 서울, 수원, 대구, 부산, 광주 등 전국 7개 지역에 검진센터를 보유한 국내 1위 종합건강검진기관이며 KT는 업계를 선도하는 국민 IT 기업이다.

한국은 2025년 초고령화 사회 진입이 예상됨에 따라 건강관리와 예방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어 향후 지능형 맞춤 건강검진과 예방 관리 방안이 중요해지고 있다.
 
양사는 KT의 ICT 역량과 KMI의 국내 최고 수준의 검진 노하우를 융합해 △지능형 검진예약 △스마트 검진 △맞춤형 사후관리 서비스 등 차세대 건강검진 플랫폼을 개발해 나갈 계획이다.

향후 AI 기반 건강검진 예약·결과를 확인할 수 있고 효율적인 건강검진 동선 설계를 통해 건강검진 시 대기 인원을 최소화할 수 있을 전망이다.

우선 양사는 본격적인 협력에 앞서 5월 30일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협약식에는 KT Biz Incubation Center 이미향 상무, 성원제 상무, KMI 검진사업전략부문장 최만규 전무이사, 최국보 본부장 등이 참석했다.
 
KT Biz Incubation Center 이미향 상무는 “KT는 KMI 업무 협약을 통해 차세대 건강검진 및 헬스케어 서비스 시장을 선도할 수 있는 기회에 뜻깊게 생각하며 고객에게 좀 더 다가가는 지능형 검진서비스 및 맞춤형 사후관리서비스까지 다양한 시너지 창출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KMI 검진사업전략부문 최만규 전무는 “이번 업무 협약을 계기로 양사가 서로 윈윈하고 긍정적 시너지를 발휘해 국민건강 증진과 차세대 헬스케어 서비스 제공에 기여하는 좋은 사업이 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KMI 김순이 이사장은 “고객이 보다 편안하게 건강검진 서비스를 받을 수 있도록 차세대 검진전산시스템 구축사업을 시행할 예정”이라며 “KMI의 종합건강검진 34년 노하우와 국민 IT기업 KT가 가진 최고의 혁신적 IT역량이 발전적으로 융합돼 국민건강증진을 위한 선도적 건강검진 서비스를 싹 틔울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출처 : 한국의학연구소



 전체뉴스목록으로

LS전선, 고속철도용 전선 개발
KEB하나은행 하반기 신입행원 모집, 23일까지
직장인 73.3%, 즐겨하는 취미생활 있다
한미글로벌, 영국 건설사업관리 업체 ‘k2 그룹’ 인수
이대감에프앤비, ‘이대감순대국’ 론칭
동원그룹, ‘오픈 이노베이션’ 참여 스타트업 모집
직장인 65%, 직장 상사가 반말 사용한다

 

알바몬, 기업회원 이벤트 ‘사장님을 RESPECT!’
직장인 58.9%, 추석에 이직준비 할 것
신한카드, 간편조회 모바일 명세서 발송
헬리녹스, ‘10주년’ 기념 팝업스토어 및 행사
LG전자, 생활가전에 UV LED 살균기능 적용 확대
인사담당자 선호 타이밍 ‘접수시작 2~3일 내’
SK, CJ, 포스코 등 하반기 신입공채 돌입

 


010라인
3주간 집밥 먹기에 도전하는 ‘#7린지 이벤트’

 

회사소개 | 인재채용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책임한계와 법적고지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고객센터

인터넷뉴스서비스사업등록 : 서울 자00447, 등록일자 : 2013.12.23., 뉴스배열 및 청소년보호의 책임 : CEO 이상복

주소 : 서울 구로구 가마산로 27길 60, 1-37호 전화 050 2222 0002, 팩스 050 2222 0111, 기사제보 이메일 news@newsji.com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