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06월 19일 수요일
 
 
  현재위치 > 뉴스지닷컴 > 미디어

기업 75.1% ‘신입직 채용 시 학벌 고려’

 

정치

 

경제

 

사회

 

생활

 

문화

 

국제

 

과학기술

 

연예

 

스포츠

 

자동차

 

부동산

 

경영

 

영업

 

미디어

 

신상품

 

교육

 

학회

 

신간

 

공지사항

 

칼럼

 

캠페인
희귀질환 환자 위한 ‘착한걸음 6분걷기 캠페...
환경실천연합회, 소형 폐가전 재활용 캠페인

포토뉴스
 

KT, 5G 스마트 노래방 앱 ‘싱스틸러’ 출시

5G 초저지연 활용해 최대 4명이 영상으로 노래
뉴스일자: 2019-05-21

KT가 5G 스마트 노래방 앱 ‘싱스틸러(Sing-Stealer)’를 출시한다.

싱스틸러는 KT의 5G 초저지연 기술을 활용해 최대 4명이 동시에 한 화면에서 영상으로 노래를 부를 수 있는 서비스다. 국민 누구에게나 친근한 노래방 서비스에 5G 초지연성을 적용했다는 점이 특징이다.

싱스틸러는 기존 스마트폰 노래방 앱의 기술적 한계를 극복하기 위해 KT가 보유한 5G 통신 기술과 초저지연 보컬 사운드 기술을 결합해 세계 최초 ‘5G 멀티라이브 노래방’ 환경을 구현하는 데 성공했다. 5G 멀티라이브 노래방이란 5G 네트워크 환경에서 여러 사람이 동시에 화상으로 노래를 부를 수 있는 기능으로 기존 LTE 환경에서는 한계가 있었다.

KT는 초저지연 보컬 사운드 기술 외에도 20여가지의 음장 기술을 싱스틸러 서비스에 적용했다. 싱스틸러를 이용하면 다양한 음향 효과는 물론 혼자서 MR을 들으면서 노래를 녹음하고 보정할 수 있다. 실시간 자동 보컬 분석 기술을 적용해 자신의 노래 수준을 정확히 확인하는 것도 가능하다. 또한 이용자가 자신의 노래 영상을 다른 사람에게 공유하고 응원하며 새로운 스타를 발굴하는 소셜 뮤직 플랫폼의 기능도 수행한다.

싱스틸러는 벤처기업인 미디어스코프(대표 금기훈)의 기술에 KT의 서비스를 결합해 공동 개발했다. 이번에 출시한 싱스틸러는 KT와 벤처기업 간 모범적인 상생 모델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KT는 싱스틸러 출시를 맞아 20일부터 프로모션을 진행한다. 로그인만 해도 매주 1000명을 추첨해 편의점 상품권을 비롯한 다양한 경품을 제공하며 후기 이벤트도 함께 진행한다. 싱스틸러는 안드로이드 스마트폰을 사용하는 고객이라면 통신사에 관계없이 누구나 구글 플레이스토어 또는 원스토어에서 무료로 내려받아 이용할 수 있다.

KT 콘텐츠플랫폼사업 담당 전대진 상무는 “KT는 향후 AI, VR과 같은 ICT 기술을 활용해 기존 스마트폰 노래방 앱과는 차별화된 고객 경험을 제공할 것”이라며 “특히 올레 tv나 기가지니 등 홈엔터테인먼트 서비스에도 싱스틸러를 접목해 국민 누구나 편리하게 즐길 수 있는 ‘스마트 싱’ 서비스를 만들어나가겠다”고 말했다.

출처 : KT



 전체뉴스목록으로

'신한 두드림 크리에이터 교육' 기본과정 2기 모집
삼성전자, 독자 NPU로 반도체 비전 2030 가속
SKT, 노키아·에릭슨과 5G 고도화 및 6G 협력
SK텔레콤, 음악 플랫폼 ‘플로’ 광고 공개
LG CNS, MS와 차세대 업무혁신 솔루션 개발 추진
맥심, ‘DSM 스마트 증폭기’ 출시
제2회 ‘국제인공지능대전’ 개최

 

SKT 인공지능 돌봄 서비스, 과기정통부 장관 표창
SK텔레콤, 애플 앱스토어에서 휴대폰 결제 지원
기업 데이터 관리, 투자 대비 2배 이상 성과
2020년부터 어디서나 초고속인터넷 이용 가능
인피닉, 도로교통표지판 AI 학습용 데이터 개발
과기정통부, 시민과 함께하는 ‘정보문화의 달’ 진행
에디션연구소, 아이 하차 점검 시스템 개발

 


010라인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회사소개 | 인재채용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책임한계와 법적고지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고객센터

인터넷뉴스서비스사업등록 : 서울 자00447, 등록일자 : 2013.12.23., 뉴스배열 및 청소년보호의 책임 : CEO 이상복

주소 : 서울 구로구 가마산로 27길 60, 1-37호 전화 050 2222 0002, 팩스 050 2222 0111, 기사제보 이메일 news@newsji.com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